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3,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0-435549-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김찬 챈스챈스 디자이너

1 정말 편히 쉬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준비하던 컬렉션을 못 하게 되어 힘들기도 했지만 이왕지사 이렇게 된 거 재정비의 해로 삼았다. 오래도록 꿈꿔왔던 독립도 했고.
2 자취 새내기로서 집에서 머무는 하루하루가 즐겁다. 이 집은 내가 좋아하는 모든 걸 담아 꾸몄다. 옷과 사진집, 카메라, 내가 좋아하는 호날두 사인 유니폼과 라프 시몬스 사진까지. 자취 초반에는 하루가 멀다 하고 친구들을 초대해 집에서만 놀았다.
3 이 집을 계약한 결정적인 이유가 마룻바닥 때문이다. 원래 카페였던 곳이라 인테리어가 독특했다. 마룻바닥의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내 취향대로 꾸몄다.
4 취향이라기보다 사진집 보고 모으는 걸 좋아한다.
5 옷에 대한 공부가 많이 된다. 에디 슬리먼이 찍은 사진집, 유르겐 텔러의 사진집 등 여러 사진집이 있지만, 특히 쿠엔틴 드 브리에와 라프 시몬스의 책은 여러 권 소장 중이다. 라프 시몬스의 <isolated heroes> 사진집은 2백 권 한정 발매인데 내가 첫 번째 책을 갖고 있다.
6 인테리어를 위한 물건보다는 집에 꼭 필요한 가습기를 들일 예정이다. 난방을 위해 온풍기를 가동했더니 공기가 너무 건조하더라. 큼지막한 가습기를 살 예정이다.
7 연말을 목표로 얼마 전부터 컬렉션 준비에 들어갔다. 무사히 컬렉션을 마치고 친구들과 오순도순 우리만의 축배를 들고 싶다. 그거면 됐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새해 산책
  • 2
    LAZY SATURDAY
  • 3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4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5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현존한다는 것

    니콜라스 홀트는 순간을 즐기기 위해선 현실에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 INTERVIEW

    현실 밖의 아티스트

    AR 기술과 미술의 만남은 낯설지 않다. 디지털 아트 시대에 AR 기술을 영리하게 활용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만났다.

  • INTERVIEW

    거장들의 신년 계획

    노만 포스터, 그레그 파스콰렐리 등 건축계 거장들의 2022년,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고수는 자유롭고

    과거에는 산에 올랐다고 한다. 머릿속의 잔상이 사라질 때까지 산에서 며칠씩 지낸 날도 있었다고 한다. 고수는 그가 다닌 산들을 닮았다. 맑고 깊다.

  • INTERVIEW

    이런 게 김지훈

    긴 머리를 고수한 지 2년. 김지훈은 변했다. 맹렬한 기세로 달려가는 김지훈은 더 이상 안방극장계 황태자가 아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THE BROWN BUNNY

    새카만 12월의 마지막 밤, 다시 하얗게 차오르는 1월의 첫날. 그사이 꺼내 입은 결연한 옷가지들.

  • REPORTS

    진성의 진심

    양진성은 유명해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숨길 것 없다는 표정으로.

  • FASHION

    BEACH SIDE

    얇은 티셔츠를 입고 뛰어논 여름날의 해변가.

  • DESIGN

    Over Watch

    무엇 하나 평범하지 않은 비범한 시계들.

  • INTERVIEW

    신인류 민아 미리보기

    김민아, 거침없이 드러낸 유쾌한 화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