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뮤지션 픽보이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4,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1-435557-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픽보이 뮤지션

1 앨범도 발표하고 종종 방송 활동도 하고…. 생각해보니 이것저것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매년 이맘때쯤 한 해를 돌아보면 아쉬움이 더 크다. 내년엔 더욱 열심히 살겠노라 다짐한다.
2 최근 들어 부쩍 건강에 관심이 높아졌다. 비타민과 건강 보조식품을 챙겨 먹음은 물론 운동도 꼬박꼬박 하고 있다.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홈 트레이닝을 하기 위해 여러 장비도 구비했다.
3 일이 없을 땐 침대를 거의 벗어나지 않는다. 침대에서 게임 하고 책 읽고 음악 관련 유튜브 영상도 본다. 아마 다가올 겨울엔 더욱 침대와 한 몸이 되지 않을까? 이불 밖은 위험하니까.
4 향과 관련된 모든 걸 향유하고 아낀다. 향수는 물론 빨래할 때 사용하는 섬유유연제와 실내에 피우는 향까지.
5 향에 예민한 편이다. 운동 뒤나 스케줄 중간중간에도 신경을 쓴다. 집에서도 향을 자주 피워놓는데 기분 전환에 향만큼 좋은 것도 없다.
6 액자나 오브제로 공간을 채워가고 있다. 액자 하나만 있어도 집 안 분위기가 달라진다. 모아둔 액자를 어느 곳에 배치할지 고민해봐야겠다.
7 연말이라고 들떠 특별한 시간을 갖진 않고 평소처럼 음악 작업하고 운동하며 보낼 것 같다. 물론 좋은 향과 함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모던 럭셔리의 재정의
  • 3
    AFTERGLOW
  • 4
    BLACK IMPACT
  • 5
    LAZY SATURDAY

RELATED STORIES

  • INTERVIEW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세븐틴 민규, “팬들의 사랑에서 성취감 느껴”

  • INTERVIEW

    현존한다는 것

    니콜라스 홀트는 순간을 즐기기 위해선 현실에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 INTERVIEW

    현실 밖의 아티스트

    AR 기술과 미술의 만남은 낯설지 않다. 디지털 아트 시대에 AR 기술을 영리하게 활용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만났다.

  • INTERVIEW

    거장들의 신년 계획

    노만 포스터, 그레그 파스콰렐리 등 건축계 거장들의 2022년,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고수는 자유롭고

    과거에는 산에 올랐다고 한다. 머릿속의 잔상이 사라질 때까지 산에서 며칠씩 지낸 날도 있었다고 한다. 고수는 그가 다닌 산들을 닮았다. 맑고 깊다.

MORE FROM ARENA

  • LIFE

    NEW SEOUL NAVIGATION

    주목받아 마땅한 가게들이 모인 서울의 거리 여섯 곳.

  • INTERVIEW

    말하지 않아도

    분재 아티스트 고바야시 겐지는 말 없는 식물과 매일 대화를 나눈다.

  • FASHION

    Go, Go, Disco!

    요란한 패턴과 복고풍 실루엣이 내뿜는 1970년대 바이브.

  • FEATURE

    THE AVENGERS : COACH'S WAR

    2020 프로야구가 3월 28일에 개막한다. 왕좌를 둘러싼 감독들의 전쟁을 마블 히어로를 통해 전망했다.

  • REPORTS

    유인영 + 이원근

    유인영과 이원근은 영화에서 만났다. <여교사>는 그들을 이어준 가교였다. 둘은 영화를 통해 선후배로 묶였다. 그 인연의 매듭은 촬영한 지금까지 단단하다. 살갑지 못한 후배였던 유인영은 어느새 선배가 돼 이원근에게 먼저 말을 걸었다. 낯가림 심한 후배 이원근은 선배가 내민 손이 반가웠다. 낯선 두 사람 사이엔 영화라는 공통점이 있다. 영화를 사이에 두고, 손 내밀고 화답한다. 영화가 미치는 다양한 영향 중 하나.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