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포르쉐 이코넨, 서울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과 나눈 대화.

UpdatedOn April 26, 2022

포르쉐의 클래식 모델부터 미래를 가늠할 모델까지 한자리에서 만나볼 전시가 열렸다. ‘포르쉐 이코넨, 서울’은 포르쉐 아이콘 모델을 직접 만나는 자리다. 헤리티지, 모터스포츠, 이노베이션 세 개의 테마로 구성된 공간에 맞춰 스포츠카가 총 18대 전시됐다. ‘550 스파이더’ ‘718 포뮬러 2’ ‘356A 스피드스터’ 등 전설적인 차량을 볼 수 있다. 특히 르망 24시 우승에 빛나는 레이싱카 919 하이브리드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일반 공도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하이퍼카로 개발된 콘셉트카 ‘919 스트리트’가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외관 디자인에 참여한 한국인 정우성 디자이너가 영상을 통해 디자인을 소개하며 관심을 모았다. 다음은 포르쉐코리아 대표 홀가 게어만과 나눈 대화다.

포르쉐 이코넨, 서울을 통해 기대한 바가 있다면 무엇인가?
포르쉐 뮤지엄 이코넨은 아시아 최초로 진행된 행사다. 서울에서 먼저 공개해 포르쉐코리아로서는 뜻깊게 생각한다. 한국 시장은 굉장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고객층도 다양하게 늘어나는 추세다. 팬층이 두터워지고 있기에 이번 행사는 팬들에게 전하는 헌사이자 감사의 표시다. 포르쉐 뮤지엄 이코넨에서 포르쉐의 스페셜 에디션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포르쉐가 어떻게 세대를 거듭해왔는지 역사를 보여줄 수 있었다. 또 모터스포츠 분야에서 얼마나 많은 혁신을 이루어냈는지도 보여주고자 했다. 

오프라인 이벤트가 늘고 있다. 포르쉐는 오프라인 행사에서 팬들에게 어떤 경험을 전하고자 하는가?
우리는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포르쉐 이코넨, 서울은 브랜드의 역사와 헤리티지가 어떻게 이어져왔는지 그 연결고리를 소개하고 싶어 마련한 행사였다. 지속적으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는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최근 분당 전시장을 새롭게 열었는데, 기존 포르쉐 전시장과는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을 거다. 고속충전기와 저속충전기도 다수 확보해 고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했다. 반응이 뜨거웠던 PWRS(포르쉐 월드 로드쇼)에서는 스포츠카 성능을 체험할 수 있고, 올해 8월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포뮬러E에 참여해 흥미진진한 대회를 펼칠 것이다. 그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당신의 마지막 내연기관차는 무엇일까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 4
    특별한 동맹 #미도와 김수현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LIFESTYLE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올 가을에는 자연과 어우러지되 번잡하지 않은, 의외의 도시로 떠나고 싶어졌다.

  • LIFESTYLE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 된 스포츠카들

    더 우아하고 더 강하게. 겉과 속 모두 업그레이드된 남다른 스포츠카.

  • LIFESTYLE

    고전적 독후감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 LIFESTYLE

    당신의 마지막 내연기관차는 무엇일까

    2025년에는 친환경차가 더 많아질 거다. 전기차 보급률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금 내연기관차를 구입한 오너들은 아마도 다음에는 전기차를 구입하게 될 것이다. 그러니 내연기관차를 구입할 수 있는 시기는 지금이 마지막일 것이다. 마지막으로 갖고 싶은 자동차를 고백한다.

  • LIFESTYLE

    고전적 독후감 #달과 6펜스

    가을이라 독서를 하자는 건 아니지만, 가을이라 괜히 고전소설에 눈길이 간다. 세 명의 에디터가 각자 고전소설을 읽고, 자신을 돌아본다. 가을은 성찰의 계절이다.

MORE FROM ARENA

  • ARTICLE

    ADIEU 2018

    올 한 해 패션계에서 가장 많이 거론되었던 크고 작은 일들을 떠올렸다.

  • AGENDA

    Tech Now

    12월의 새로운 카메라 중 주목해야 할 셋.

  • INTERVIEW

    봉준호의 신작

    봉준호를 만났다. 그의 일곱 번째 장편 <기생충>이 칸 국제영화제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많은 것을 이뤄낸 이후 처음이다. 과거의 이야기보다는 미래를 그려보기로 했다. 그러니까 이건 봉준호 감독의 입을 통해 처음으로 풀어내는 그의 미래 신작들에 대한 이야기다.

  • FEATURE

    유튜브 연말정산

    올 한 해 얼마나 봤을까? 호기심에 들여다본 유튜브의 현재.

  • DESIGN

    새 차 세차

    새 차를 타고 세차장에 들어서니, 미녀가 내게서 눈을 떼지 못한다. 이런.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