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현존한다는 것

니콜라스 홀트는 순간을 즐기기 위해선 현실에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UpdatedOn January 05, 2022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49946-476693-sample.jpg

니콜라스 홀트가 착용한 시계는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페이스 투르비옹 제품.

니콜라스 홀트가 착용한 시계는 리베르소 트리뷰트 듀오페이스 투르비옹 제품.

최근 예거 르쿨트르와 함께한 단편 영상 <터닝 포인트>가 공개됐다. 니콜라스 홀트의 인생 전환점은 언제였나?
너무 많지만 커리어로서는 어린 나이에 배우가 될 기회를 얻을 수 있었던 <어바웃 어 보이>가 큰 전환점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최근 아버지가 된 것이다. 세상을 보는 시각이 많이 변했다.

<더 그레이트>에서 러시아 황제 역할을 소화했다. 분노 조절 장애가 있는 악역을 연기하면서 어려움은 없었나?
역할을 인도적으로 표현하는 부분이 가장 어려웠다. 그는 분명 완전한 악당이지만 토니 맥나마라 작가의 글을 읽고 캐릭터가 미성숙하고 불친절할 수밖에 없었던 환경과 특성을 탐구할 수 있었다. 역할 탐구는 배우로서 정말 재밌다고 생각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들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파고들면 캐릭터에 더욱 공감할 수 있고 매료되기 때문이다.

역할에 집중하기 위한 루틴이나 팁이 있다면 무엇인가?
인물 접근 방식에 정해진 공식은 없다. 연출자와 연기해야 할 캐릭터가 누구인지, 또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에 따라 루틴은 바뀐다. 예를 들어 앞서 말한 토니 맥나마라 작가의 글은 대화가 매우 구체적이고 대사에 쓰인 단어와 구두법을 지켜야 작품의 리듬을 살릴 수 있다. 하지만 다른 감독님들과의 작업에서는 대본에 상황만 간략히 묘사되어 있는 경우도 많아 나머지는 배우들이 즉흥적으로 연기해야 한다. 접근 방식이나 루틴이 매번 변한다는 점은 내가 연기를 더 즐길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특별히 흥미롭거나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캐릭터가 있을까?
결점이 있는 역할이다. 처음에는 미워했다가 나중에는 애정이 생기고 연민이 들어, 결국 그들의 터무니없는 행동에도 웃게 만드는 인물이 있다. 한 인물에 그런 모습이 모두 들어 있다면 정말 좋겠지.

순간에 대해 이야기해보자. 나이가 들어갈수록 시간이 빠르게 흘러간다고 느껴진다. 그래서 매 순간이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니콜라스 홀트에게 가장 큰 행복을 주는 순간은 언제인가?
이 질문과 관련된 글을 읽은 기억이 있다. 인간은 나이를 먹을수록 살 수 있는 기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시간이 빨리 흘러가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하더라. 그러니 시간의 속도를 느끼는 건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라 볼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다양한 순간을 명확하게 보고 싶다. 과거 어린 시절 있었던 순간들을 생각해보면 ‘정말 소중한 순간이었다’고 말할 수 있지만 당시에는 그 사실을 몰랐으니까. 더욱 현명해져서 내가 경험하는 순간들을 인지하는 동시에 그 순간들에 감사를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리베르소가 올해 탄생 90주년을 맞았다. 리베르소의 어떤 면이 매력적인가?
변함없는 우아함과 디자인은 여전하지만 유독 리베르소 ‘듀오페이스’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며 뒤집었을 때 나타나는 두 개의 타임존이 신선하게 다가왔다. 뒷면에 메시지를 새길 수 있는 ‘모노페이스’도 매력적이다.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는 리베르소 뒷면엔 아들의 이니셜을 새겼다. 이 리베르소는 아들에게 물려줄 좋은 가보가 될 것이다.

순간을 제대로 즐기기 위한 방법은 뭘까?
주변과 나 자신의 연결고리를 끊는 것이다. 휴대전화를 비롯해 날 둘러싼 모든 것과 거리를 두려 한다. 방해받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 현재에 존재해야 순간을 즐길 수 있으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COOPERATION 예거 르쿨트르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SF9의 인성 & 영빈
  • 2
    모던 럭셔리의 재정의
  • 3
    변요한이 믿는 것
  • 4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5
    새해 산책

RELATED STORIES

  • INTERVIEW

    현실 밖의 아티스트

    AR 기술과 미술의 만남은 낯설지 않다. 디지털 아트 시대에 AR 기술을 영리하게 활용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만났다.

  • INTERVIEW

    거장들의 신년 계획

    노만 포스터, 그레그 파스콰렐리 등 건축계 거장들의 2022년,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고수는 자유롭고

    과거에는 산에 올랐다고 한다. 머릿속의 잔상이 사라질 때까지 산에서 며칠씩 지낸 날도 있었다고 한다. 고수는 그가 다닌 산들을 닮았다. 맑고 깊다.

  • INTERVIEW

    이런 게 김지훈

    긴 머리를 고수한 지 2년. 김지훈은 변했다. 맹렬한 기세로 달려가는 김지훈은 더 이상 안방극장계 황태자가 아니다.

  • INTERVIEW

    변요한이 믿는 것

    머리는 차갑고 가슴은 뜨거워야 한다고 변요한은 말한다. 마음이 닿는 곳으로 강물처럼 살아가는 변요한이 지금 믿는 것은 무엇일까.

MORE FROM ARENA

  • REPORTS

    새 얼굴 구자성

    낯선 이름, 말간 얼굴의 이 남자를 기억해두는 것이 좋다. 앞으로 자주 만날 것 같으니까.

  • FEATURE

    인싸의 조건

    소셜 미디어에서 전개되는 각종 챌린지. 그 영향력이 꽤 크다.

  • VIDEO

    [A-tv] A-awards x park jung min

  • FASHION

    유용한 바지Ⅰ

    가을부터 겨울까지 어떤 차림새에도 안성맞춤인 울 소재 바지.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