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BE NEW

새로운 디자인, 새로운 향, 새로운 위스키.

UpdatedOn October 15,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7-sample.jpg

지는 석양을 담은 듯 붉은 만달라키 헤일로 에보 조명 by 챕터원 제품.

고전과 현대의 조우

미국 현대미술가 윌리엄 라챈스(William Lachance)의 그림은 형태가 불분명하다. 원색적인 색감의 기하학 무늬들이 이어지고 직선과 곡선이 서로 엉켜 있다. 회화, 판화, 조립과 봉제에 이르는 다양한 방식을 구사하여 단조롭지 않다. 그래서 모던하게 느껴진다. 트렌디한 감성을 지닌 그가 ‘발렌타인’과 만났다. ‘발렌타인 17년 아티스트 에디션’의 보틀 속에는 균형감 있는 블렌딩을 자랑하는 ‘발렌타인 17년’이 출렁이고, 윌리엄 라챈스의 모던한 디자인이 라벨을 감싼다. 발렌타인 17년의 고전미와 윌리엄 라챈스의 현대적인 그림의 만남은 젠지 세대의 마음까지 뒤흔든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9-sample.jpg

아른거리는 형형색색의 깜빠넬로 누오보 조명 라문 제품.

최초라는 타이틀

남양주에 가면 팔당댐을 볼 수 있고, 훌륭한 잔치국수도 먹을 수 있다. 그리고 위스키 증류소도 만나볼 수 있다. ‘기원’은 국내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로, 경기도 남양주에 뿌리내렸다. 남양주와 스코틀랜드의 협업으로 볼 수 있다. 위스키를 증류하는 곳은 남양주지만, 증류법은 전통적인 스코틀랜드 방식을 따르기 때문. 2021년 공개된 ‘호랑이 에디션’은 달콤한 복숭아 과즙 향이 느껴질 때쯤 스파이시한 향이 코를 적신다. 호랑이 에디션 이후 해를 거듭하며 다채로운 에디션들이 공개될 계획이다. 모두 2020년 7월 7일 증류되어 뉴오크 캐스크에서 숙성됐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90-sample.jpg

RGB 색상이 지원되는 둥근 휴 고 조명 필립스 제품.

6년 만의 새 단장

이미지는 색과 모양에 따라 달라진다. 밝은 색채와 둥근 모양은 친근한 이미지를 안겨주고, 어두운 색채와 각진 형태는 무게감 있고 근엄한 분위기를 풍긴다. 글렌피딕도 새롭게 바뀐 디자인과 함께 6년 만에 이미지를 탈바꿈했다. 패키지는 갈색빛에 보틀은 다소 둥근 편이었던 ‘글렌피딕 18년’이 각을 잡고 돌아왔다. 암록색을 띤 청록색에 정갈하게 박힌 금빛 사슴과 음각된 골짜기의 조화. 거기다 보틀 목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라인에는 각이 생겨 더욱 날카롭고 세련돼졌다. ‘글렌피딕 18년’의 오랜 세월이 주는 무게는 리뉴얼 디자인과 함께 더욱 무거워진 듯하다.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313-468688-sample.jpg

청색과 적색이 대비되는 그러데이션 조명 일웍스 제품.

오직 칵테일을 위하여

집에서 칵테일을 제조하기란 어렵다. 가장 큰 이유는 적절한 위스키를 선택하지 못해서다. 칵테일에 어울리는 위스키를 모르니까. 애타는 마음을 읽은 걸까. 글렌모렌지가 칵테일에 최적화된 싱글몰트 위스키를 내놓았다. 달콤한 오렌지 셔벗과 초콜릿 퍼지 향을 음미하고 싶다면 스트레이트로 들이켜도 괜찮지만, 이왕이면 칵테일에 활용하자. ‘글렌모렌지 엑스’라는 이름에선 엑스칼리버처럼 칵테일에 감칠맛을 더해줄 날카로운 한 방을 꽂겠다는 각오가 느껴진다. 글렌모렌지의 총괄책임자 빌 럼스던 박사의 바람처럼 ‘나만의 풍미 조합’을 시도해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 2
    <아레나> 우군들의 희망 플렉스 리스트
  • 3
    2021 에이어워즈: 새소년의 황소윤
  • 4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 5
    배우 서은수의 지금

RELATED STORIES

  • LIFE

    TEAM SPYDER TEST

    팀스파이더의 입단 테스트 현장에서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왔다.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 LIFE

    11월의 전시

MORE FROM ARENA

  • DESIGN

    黑鍵白鍵

    흰색 다이얼과 검은색 스트랩이 완성한 환상의 하모니.

  • FASHION

    서울의 옷

    서울 패션의 명맥을 이어가는 가장 동시대적인 다섯 브랜드 디자이너들과의 대화.

  • REPORTS

    하얘서 연수야

    눈앞에서 하연수가 말했다. 큰 눈을 깜빡였고, 호탕하게 웃었으며, 입꼬리를 내리고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그녀는 꿈처럼 하얗지만, 그녀의 이야기는 지극히 현실적이었다. 그래서 멋지며, 때로는 슬펐다.

  • REPORTS

    유해진은 대체

    유해진이 다시, 수상한 눈빛을 번뜩인다. 어깨춤을 추고 재킷을 휘날린다. 고창 시골집의 넉살스럽던 설비부장은 온데간데없이, 속을 모르겠는 얼굴로.

  • TECH

    HOW COME?

    10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