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서울 커피

궤도

달의 표면에서 커피를 마신다.

UpdatedOn October 10,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276-468298-sample.jpg

 

붉고 푸른 달

궤도에선 달 이야기가 빠질 수 없다. 궤도의 중심은 달이다. 자전하는 달 주변에서 커피를 마시고, 생각을 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 그것이 우리가 궤도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다. 커피 머신 뒤에는 대형 LED 전광판이 있다. 야구장에서 쓸 법한 크기의 거대한 화면이 하얀 벽을 채웠다. 그리고 화면에는 적월에서 만월로 바뀌는 영상이 반복 재생된다. 그 존재감은 너무 강하다. 창밖에 펼쳐진 서촌의 서정을 감상하다가도 고개를 돌리면 화면에 채워진 달의 모습에 도취된다. 달은 지구를 중심으로 공전하기에 달을 중심에 둔 카페의 모습은 어쩐지 역설 같지만, 우리 인생의 궤도에는 역설 아닌 게 없으니 주인의 의도가 ‘웃프기’도 하다.

궤도처럼

카페는 하얗고, 투명하며, 은색 금속과 검정이 포인트로 자리했다. 1960년대 스페이스에이지를 연상시키는 디자인 언어다. 커피 머신이 놓여 있는 투명한 아크릴 테이블은 바처럼 길게 이어지다 기둥을 중심으로 회전해 다시 길게 이어진다. 투명 아크릴에는 투명한 의자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다. 연결 부위와 공간 구석에는 금속 큐브를 배치해 네모난 행성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가게 중심에 위치한 곡선 바가 궤도의 특징을 잘 설명하는 것 같아요. 쉬어가는 정거장 느낌이랄까?” 채시후 대표가 궤도에 대해 설명했다. 궤도는 상자 궤에 길 도, ‘길을 담고 있는 공간’이라는 뜻의 카페다. 유독 한옥이 많고 고즈넉한 분위기로 유명한 이 동네에 인더스트리얼한 인테리어가 특징인 공간은 그 자체로 차별점이다.

우주의 별미

궤도의 특징을 한마디로 하자면 뭘까. 채시후 대표는 미디어 아트를 비롯한 비주얼 요소, 그리고 음악까지 작은 요소도 놓치지 않는다고 했다. “궤도의 특징을 하나만 꼽기 어려워요. 하나라도 빠지면 안 되거든요.” 궤도의 특징은 인테리어를 비롯한 비주얼 요소가 다는 아니다. 로스팅도 직접 한다. 궤도가 지향하는 커피 맛을 구현하기 위해 좋은 생두를 찾고, 맛을 실험한다. 대표 메뉴는 망종. 에스프레소 밑에 우유가 있는, 맛과 멋을 동시에 잡은 메뉴다. 저온숙성 우유를 직접 만들며, 정확한 농도의 에스프레소를 우유 위에 얹어 먹는 별미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CONTRIBUTING EDITOR 양보연
ASSISTANT 김나현
PHOTOGRAPHY 박원태, 박도현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2
    봉준호의 신작
  • 3
    GORPCORE WAVE
  • 4
    MEN IN SKIRT
  • 5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RELATED STORIES

  • SPACE

    부트커피

    서촌에서 프랑스 파리의 커피를 마신다.

  • SPACE

    올웨이즈 어거스트

    망원동에서 스웨덴 로스터리 커피를 마신다.

  • SPACE

    춤카페 춤을 이루는 키워드들.

  • SPACE

    훔치고 싶던 방

    여행 중 마주친 방이라면 어느 곳이든 훔쳐오고 싶을 정도로 좋았겠지만, 유독 마음을 헤집어놓은 방.

  • SPACE

    충분한 쉼

    미식과 향으로 훌륭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호텔이 있다.

MORE FROM ARENA

  • CAR

    STARLIGHT

    별빛 타고 달리는 가을밤.

  • REPORTS

    두말없이 탑

    구구절절 설명이 필요 없겠지. T.O.P란 이름을 지닌 그래서 결국엔 그 높은 자리에 우뚝 서게 된 남자를 파리에서 만났다. 남다른 감식안을 지닌 그가 선택하고 입은 옷은 디올 옴므의 2016년 서머 컬렉션. 아아, 그리고 그가 <아레나>의 10주년을 축하하며 반가운 인사말도 전했다.

  • INTERVIEW

    유화의 굴곡

    <타짜: 원 아이드 잭>과 <봉오동 전투>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최유화를 만났다. 우리는 그녀의 필모그래피에 새겨진 굴곡에 대해 이야기했다.

  • REPORTS

    아메리칸 빈티지 스타일을 생각하다

    언제쯤 북유럽 스타일 말고 다른 스타일을 이야기하게 될까? 북유럽 스타일 말고 뭐가 있을까?

  • INTERVIEW

    돌아온 여자친구

    다시 만났다. 지난해 5월 인터뷰를 한 뒤, 정확히 1년을 달려온 여자친구는 조금 변해 있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