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UpdatedOn September 2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98-466429-sample.jpg

 

해밀턴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가 몇 있다. 유구한 역사를 지닌 스위스의 유명 시계 브랜드라는 것과 그러면서도 미국의 감성을 담고 있다는 점, 항공시계로 이름을 떨쳤다는 것과 1932년 영화 <상하이 익스프레스>를 시작으로 <인터스텔라> <마션> <맨인블랙> 등 할리우드 영화에 유독 자주 등장한다는 점 등이다.

시대를 앞선 혁신 기술로 세계 시계 역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는 점 역시 빼놓을 수 없다. 1957년에는 세계 최초로 건전지로 구동되는 전자시계 ‘벤츄라’를 선보였는가 하면, 1970년에는 역시 세계 최초로 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디지털 시계 ‘펄사’를 내놓으며 시계 역사를 다시 쓰기도 했다. 2010년대가 되어서야 디지털 시계가 인기몰이를 한 것을 비추어보면 무려 40년을 앞서간 셈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98-466560-sample.jpg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9/thumb/49098-466561-sample.jpg

 

시대를 앞서간 ‘파격 행보’로 유명한 해밀턴이 또 한 번 엄청난 소식을 전해왔다. 세계 유명 게임 업체인 유비소프트의 새로운 비디오 게임 ‘파 크라이 6’에서 시계를 선보인다는 소식이다. ‘파 크라이 6’는 1인칭 슈팅 비디오 게임으로, 가상의 카리브해 섬 ‘야라’에서 게임 속 주인공이 독재자로부터 나라를 구한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여기서 해밀턴의 시계는 방어용 장비로서 게임 플레이어들의 수비 능력을 향상하고 위험한 상황에서 더욱 신속하게 대비하는 유용한 도구가 된다.

더욱 놀라운 점은, 게임 속 시계가 실제로도 출시됐다는 것. 재미있게도 마치 게임 상황이 현실인 것처럼 제작됐다. 가령 이런 식이다. ‘파 크라이 6’의 주인공인 다니 로하스는 군인이다. 그래서 해밀턴은 밀리터리 시계인 ‘해밀턴 카키’를 활용해 ‘카키 필드 티타늄 오토매틱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을 만들었다. 42mm 크기의 케이스는 군용 시계답게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하는 브러시드 티타늄을 사용하고, 매트한 느낌의 다이얼에는 ‘파 크라이 6’의 로고에서 영감을 받은 숫자 ‘6’을 아로새겼다. 심지어 레드 컬러로 마무리한 초침은 ‘야라’의 게릴라 부대에 대한 경의를 표하기 위해 선택되었다고.

이와 관련해 해밀턴의 CEO 비비안 슈타우퍼(Vivian Stauffer)는 “사람들이 게임 속 장비를 실생활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면 어떨까”라는 아이디어로 이 제품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카키 필드 티타늄 오토매틱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은 스켈레톤 로터가 탑재된 H-10 오토매틱 무브먼트로 구동되며, 100m의 방수 기능과 80시간의 파워리저브를 보장한다. 게임 내용이 1983년부터 시작하는 것에서 착안해 1천9백83점만 한정 출시할 예정. 브라운 송아지가죽 나토 스트랩과 함께 브라운 컬러 누벅가죽 스트랩을 추가 제공한다. 가격은 1백55만원이다.

또한, 해밀턴은 이번 콜라보를 기념하며 10월 7일부터 압구정에서 POP-UP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DAILY CLASSIC
  • 2
    READY PLAYER ONE
  • 3
    새로운 게 좋아
  • 4
    A TIME IN COAT
  • 5
    시승논객

RELATED STORIES

  • WATCH

    SPACE ODYSSEY

    우주를 유영하는 문페이즈 워치 6.

  • WATCH

    시계 브랜드와 얼굴들

    글로벌 앰배서더는 누구 누구?

  • WATCH

    제임스 본드의 새 시계

    오메가의 기술력과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의 경험으로 완성한 ‘씨마스터 다이버 300M 007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MORE FROM ARENA

  • FEATURE

    싱가포르 육아일기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REPORTS

    망해도 돼요

    창피하지 않게. 오랜 공백 내내 주영은 그 생각뿐이었다고 했다.

  • INTERVIEW

    이광수 'NOW OR NEVER' 미리보기

    이광수, 남다른 분위기의 마스크 화보

  • REPORTS

    에디 킴은 급하지 않다

    조금 보태어 말해 4년이다. 에디 킴이 새 앨범을 내기까지 걸린 시간. 그는 시간이 이만큼 지난 줄도 몰랐다고 했다.

  • FASHION

    거울 앞에

    손이 잘 닿는 욕실 한구석에 조금 특별한 목욕 용품을 놓아둔다. 어쩌다 한 번씩이라도 심신의 피로를 스르륵 풀어주는 값어치 있는 것들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