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PHILIPS x 정우성

UpdatedOn November 26, 20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유선호
VIDEOGRAPHER 호형, 김판기, 김성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 2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3
    당신의 버번 취향은?
  • 4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5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RELATED STORIES

  • FILM

    몽클레르 X 황민현

  • FILM

    아이브 레이에게 배워보는 애교를 잘하는 방법

  • FILM

    우원재의 A to Z를 알아보자

  • FILM

    뉴 호프 클럽에게 청혼 받은 사연

  • FILM

    배우 정해인에게 'D.P.'는 어떤 작품일까?

MORE FROM ARENA

  • FASHION

    NEW ERA

    크리스 반 아쉐의 벨루티는 이전보다 훨씬 더 크고 선명하다.

  • FASHION

    로브를 닮은 코트들

    가장 편안한 공간에서 늘어지게 걸쳐보는 로브를 닮은 코트.

  • TECH

    HOW COME?

    6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LIFE

    2022년, 다시 재개되는 뮤직 페스티벌 3

    팬데믹 사태로 인해 그동안 모든 게 멈춰버렸던 2년이었다. 다시 시작되는 뮤직 페스티벌로 내재되어 있던 흥을 조금씩 꺼내 볼까.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 방찬

    여기 창작욕을 불태우는 아이돌이 있다. 그들을 만나기 위해선 안무 연습실과 보컬 트레이닝 룸을 지나 어두컴컴한 골방 같은 작업실로 가야 한다. 컴퓨터와 키보드, 작은 악기들로 채워진 좁은 공간에서 그들은 비트를 짜고, 멜로디를 입히고, 가사를 쓴다. 그리고 고민한다. 대중이 원하는 음악은 무엇인가. 곡 쓰는 아이돌들을 만났다. 펜타곤의 후이, (여자)아이들의 소연, 스트레이 키즈의 방찬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