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기대 이상이야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B 250 4MATIC은 보기보다 넓고, 생각보다 빠르다.

UpdatedOn November 09,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486-433118-sample.jpg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메르세데스- 벤츠는 차 크기를 알파벳으로 구분한다. 세그먼트에서 이름에 A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작고, G가 들어간 모델이 가장 크다. B는 당연히 작은 축에 속한다.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차량이 점차 커지는 추세다. 예전 B와 요즘 B는 크기가 다르다. 더 뉴 GLB는 어지간한 준중형 SUV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콤팩트하리라 생각했지만 성인 남성이 뒷좌석에 불평 없이 앉을 정도로 넉넉하다. 휠베이스만 2,830mm에 달한다. 쿠페형 디자인이 유행이라지만 더 뉴 GLB는 박스형에 가깝다. 전고가 높아서 헤드룸이 넉넉하다. 4:2:4 비율의 폴딩 2열 시트는 모두 접을 경우 완전히 평평해진다. 최대 적재 공간이 1,805L로 캠핑 용품도 무리 없이 실린다. 캠핑장도 잘 찾아간다.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을 지원하는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가 탑재됐다. 주행 모드에서 오프로드를 선택하면 차량 움직임을 정밀하게 볼 수 있다. 경사도, 기울기 등 주행 상황과 서스펜션 상태가 화면에 표시된다. 온로드에서는 가볍게 달린다. 최고출력 224마력의 새로운 M260 엔진은 살짝 넘치는 듯한 힘을 발휘하고, 8단 DCT 변속기는 정확히 변속하며 매끄러운 가속을 이룬다. 스포츠 모드에선 단단한 승차감이지만, 컴포트 모드를 선택하면 세단처럼 부드러운 주행감을 발휘한다. 가격 6천1백10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온앤오프의 두 리더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육준서의 스펙트럼
  • 4
    바로 말고 차선우
  • 5
    안보현과의 만남

RELATED STORIES

  • CAR

    거거익선

    자동차 디스플레이는 크면 클수록 좋다. 형태도 다양하면 좋겠다. 급속히 성장하는 차량 디스플레이의 종류와 트렌드를 짚었다.

  • CAR

    숫자로 보는 7세대 S-클래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여전히 호화롭고, 더욱 지능적이며, 강력하다.

  • CAR

    TO THE YELLOW

    면과 면이 만나는 곳에서.

  • CAR

    조금 특별한 에디션

    최고로 호화롭거나, 최고로 안전하거나, 최고로 감각적인 한정판 자동차들.

  • CAR

    시승 논객

    뉴 포드 레인저 랩터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FASHION

    멋스럽고 유니크한 스포츠 아이템

  • FEATURE

    토트넘이 지금부터 흥미진진한 이유

    시즌 초반만 해도 선두 놀이를 하던 ‘행복넘’ 토트넘. 시즌 막바지인 현재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도 확신할 수 없는 처지에 몰린 ‘우울넘’. 이제 막 35라운드를 지난 토트넘은 무사히 시즌을 마칠 수 있을까. 올해도 우승컵을 놓친 케인과 손흥민은 토트넘을 탈출할 수 있을까. 새로운 사령탑은 새로운 선수들을 영입할 수 있을까. 시즌 초반보다 더 흥미진진해진 토트넘의 여름이다.

  • INTERVIEW

    뉴이스트 백호 'LOST HIGHWAY' 화보 미리보기

    뉴이스트 백호, 새벽 드라이빙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때론 아무 생각도 들지 않은 적막한 상태가 필요하다.”

  • FASHION

    THE AVENGERS

    신선하고 엉뚱하지만 호화로운 조합.

  • INTERVIEW

    <펜트하우스> 최예빈

    첫 화보 촬영이라 긴장해서 잠을 설쳤다고, 웃으며 말하는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에서 가끔 놀라고, 주로 분노하는 최예빈은 사실 웃음이 잦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