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2020 새 얼굴, 새 음악

안지호

이 사람들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자. 독특함으로 무장한 네 팀의 뮤지션과 세 명의 배우다. 올해 <아레나>가 주목할 신예들이다.

UpdatedOn January 08, 202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735-397297-sample.jpg

터틀넥 톱은 자라, 팬츠는 문선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터틀넥 톱은 자라, 데님 팬츠는 문선, 슈즈는 코스 제품.

 

안지호
/
안지호는 곧 고등학교에 입학한다. 
독립 영화계의 샛별, 한국 영화의 유망주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지만 싫지는 않다.
여느 아이들처럼 운동장을 뛰고 게임을 즐기는 말간 소년은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면 눈을 반짝였다.

 

연기 입문
처음부터 배우가 되겠다는 생각은 없었어요. 전교 부회장에 나가려고 리더십을 기르고자 연기학원에 다녔죠. 그곳에서 즉흥 연기를 했는데 너무 재밌더라고요. 가슴이 뜨거워지는 걸 느꼈다고 해야 할까? 그 후 연기학원에 가는 시간이 무척 기다려졌어요.

인상 깊은 영화
영화 <원더>. 좌절하지 않고 힘겨운 싸움을 이겨내는 인물들이 마음에 와닿았어요. 따뜻하고 희망적인 스토리가 좋더라고요. 인상 깊은 영화는 <원더>지만 마블 시리즈를 정말 좋아해요. 하나도 빠짐없이 다 봤어요. 마동석 선배님이 출연하실 <이터널스>도 기대돼요.

연기하는 안지호
단순하게 생각해서 연기를 하는 행위 자체가 재밌어요.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고 하고요. 연기하는 제 자신을 볼 땐 낯설고 부끄럽기도 해요. 배우라고 불리는 게 실감이 나지 않죠.

배우 안지호와 학생 안지호
크게 다를 건 없다고 생각해요. 또래 친구들과 같이 밥 먹고 점심시간에 축구 하고 피시방 가서 축구 게임 하면서 지내요. 대신 친구들이 학원 갈 때 저는 연기를 배우러 가는 차이만 존재할 뿐이죠.

<보희와 녹양>의 보희
보희가 신경성 기흉을 앓고 있는데 그 병을 표현하는 데 어려움을 느꼈어요.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많은 고민을 했죠. 다행히 보희와 제가 맞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평소 친구들과 있을 땐 활발한데 어색한 상황에서는 낯을 조금 가려요. 그런 면이 정적인 보희의 성격과 닮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보희를 이해하기 수월했어요.

독립 영화계의 샛별
아까도 말했듯이 너무 부끄러워요. 아직 많이 부족한데… 좋은 칭찬에 감개무량하고 그에 걸맞게 더 열심히 하겠다는 생각뿐이죠. 물론 즐기면서요.

배우로서 목표
할리우드. 특히 마블 영화! 정말 쉽지 않은 꿈이지만 꼭 이뤄졌으면 좋겠어요. 영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어요. 그리고 어떤 배역이든 찰떡같이 소화할 수 있는 카멜레온 같은 배우. 연기할 때마다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눈물 연기
원래 눈물이 많은 편이라 조금만 슬픈 생각을 해도 눈물을 주르륵 흘려요. 근데 요즘에는 슬픈 생각을 해도 잘 안 흐르더라고요. 이제는 캐릭터에 완전 몰입해야만 눈물이 나요. 큰일이에요.

가장 중요한 것
인성. 어릴 적부터 할아버지가 인성이 발라야 한다고 하셨어요. 그 영향인지 자연스레 인성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

앞으로의 길
기쁘고 슬프고 우울한 일 등 많은 감정과 다양한 경험을 하며 성장하고 싶어요. 그리고 한 가지 기억됐으면 하는 게 있어요. 바른 배우. 유명하고 연기 잘하는 배우도 좋지만 올곧고 바른 배우가 되고 싶어요.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2020 새 얼굴, 새 음악 시리즈

 

구피

황보름별

민수

이은재

소금

JXR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김성지, 정소진
PHOTOGRAPHY 이수환
STYLIST 김지수
HAIR&MAKE-UP 이담은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 2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 3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 4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5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RELATED STORIES

  • INTERVIEW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2000년대의 빈지노부터 2010년대, 2020년대의 빈지노까지. 빈지노의 타임라인에서 중요한 순간들만 짚었다.

  • INTERVIEW

    ‘이근은 살아남는다’ 이근 대위 미리보기

    이근, 이기적인 포스. 남자란 이런 것.

  • INTERVIEW

    빈지노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미리보기

  • INTERVIEW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억수 같은 장대비가 누아르 필름처럼, 때로는 재난 영화처럼 쏟아지는 어느 일요일 오후. 태안에 위치한 비행기 격납고는 크리스토퍼 놀런스러운, 마법적 시공간의 전환을 맞이했다. 다니엘 헤니가 해밀턴 시계를 손목에 착용하고 나섰다. 시계 속 초침이 째깍거리자 우리 모두는 거대한 영화 세트장으로 순간 이동했다. 사진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니었다. 모든 시공간이 영화적 순간으로 변모된 판타지였다. 다니엘 헤니라는 주연 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 INTERVIEW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지난여름 <가짜사나이>는 유튜브를 뒤흔들었다. 교관들은 진심을 다해 소리쳤고, 백만 유튜버 교육생들은 유튜버가 아닌 진짜 자신을 드러냈다. 진정성은 사람들을 불러 모았고, 응원의 댓글이 이어졌다. 제목 빼고 모든 게 진실인 <가짜사나이>.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에이전트 H, 야전삽 짱재를 만났다. 그들 역시 진심뿐인 사나이들이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SUMMER ISLAND

    호젓한 낭만이 흐르는 여름의 섬.

  • FEATURE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의 역습

    영국 신사의 고상하고 골 때리는 격투를 보여준 <킹스맨> 시리즈의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가 북미에서 9월 18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무거운 스파이물로, 해리와 에그시처럼 선대와 후대 콤비로 등장하는 관록의 배우 레이프 파인스와 신예 해리스 디킨슨을 가장 먼저 만났다.

  • INTERVIEW

    AI와 우리의 미래

    AI는 어떻게 진화할까. 우리의 일상은, 업무는, 자동차는 어떻게 달라질까. IT 스타트업 대표들과 5년 후 인공지능의 모습을 그려봤다.

  • WATCH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FEATURE

    붉은 황소가 최전방에서 뛰노는 날이 올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