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그날의 향 1

향에 조예가 깊은 남자들이 말했다. 청명한 가을엔 내게 이런 향기가 났으면 좋겠다고.

UpdatedOn October 14, 2016


1 딥티크 오 듀엘르 75mL 19만8천원

“너무 어려운 것보다 익숙한 게 좋다. 그렇다고 뻔한 것도 별로. 오 듀엘르의 바닐라 향은 익숙하면서도 은근히 묵직하고, 슬쩍 스파이시한 느낌까지 모든 게 묘하게 뒤섞였다. 바람은 선선한데 은근 포근한 느낌이 드는 10월을 닮았달까. 왠지 오묘한 남자가 되는 느낌.” _JDZ(사진가)

2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 카넬 플라워 헤어 미스트 100mL 21만5천원
“살짝 덜 말린 머리에 향 좋은 헤어 미스트를 가득 뿌리고, 은은하게 퍼지는 향을 즐긴다. 특히 이렇게 파우더리하면서도 관능적인 향이 머리를 쓸어 넘길 때마다, 살랑살랑 가을바람이 불 때마다 퍼진다면 상상만으로도 황홀하다. 그럼 난 아마도 온종일 머리를 쓸고, 바람에 기댈 테다. 한 병을 온전히 다 비워낼 때까지 계속.” _이에녹(헤어스타일리스트)

3 메종 프란시스 커정 뤼미에르 누아르 옴므 70mL 18만6천원
“평소 모험을 즐기지 않는 터라 나에게 맞는 제품 하나만 오래도록 쓰는 편인데 이 향수가 그렇다. 독하고 진한 향은 좋아하지 않는데 이 향은 남성적이면서 부드럽다. 분명 우디한 무게감이 있지만 은근슬쩍 부드러운 꽃향기가 섞여 있어 향의 균형을 적절히 잡아준다고 할까. 솔직히 사계절 내내 애착하지만, 지금처럼 덥지도, 춥지도 않은 기분 좋은 계절에 가장 잘 어울린다.” _이준우(인디케이트 대표)

4 아르퀴스테 부토니에 No.7 100mL 25만9천원 by 메종드 파팡

“클래식한 나무 향에 가르데니아 특유의 신선한 향이 느끼함을 잡아준다. 결코 가볍지 않은 묵직한 느낌에 사로잡혀 애용하는 항수다. 공기가 선선해질수록 더없이 잘 어울린다.”_박성진(모델)



5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아쿠아 디 콜로니 아 노스탤지아 100mL 17만8천원
“완전한 우디 계열 향이다. 점잖은 남자 같으면서도, 꽤나 고급스럽다. 오래된 차고의 향이나 타이어, 가솔린, 그리고 앤티크한 자동차의 가죽 시트 냄새를 모티브로 만들었다는데, 강렬한 첫 느낌과는 달리 잔향은 부드러운 바닐라 같다.”_박주원(톰 브라운 아시아퍼시픽 총괄 매니저)

6 조 말론다크 앰버 앤 진저 릴리 100mL 23만6천원

“처음 이 향을 맡았을 때가 어느 계절인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분명 요즘처럼 선선한 날이었다. 묵직하지만 향긋하기도 하고, 굉장히 고급스러운 잔향의 묘한 매력에 끌렸다. 그 향의 기억이 뚜렷하게 남아 있나 보다. 가을이 되니 이 향이 계속 맴돈다.”_손민호(모델)

7 톰 포드 투스칸 레더 50mL 27만원
“향은 명료하다 못해 직설적이고 그래서 단순하다. 질 좋은 가죽 재킷에서 맡았을 법한 윤택한 가죽 향이 그대로 난다. 동물적이지만 우아한 종류다. 이 향수를 뿌렸을 때 향에 압도당하는 느낌을 썩 좋아한다. 코트에 남은 향과 찬 바깥 공기가 뒤섞였을 때의 그 감정은, 비로소 계절을 실감하게 한달까.”_고동휘(<아레나> 패션 에디터)

8 나오미 굿서 부아 다세이즈 50mL 18만5천원 by 프로젝트 루

“진한 남자의 향이 무엇인지 여실히 보여주는 향수다. 머스크, 위스키, 타바코, 우드 등 지극히 남성적인 원료들로만 채웠기 때문. 너무 과하지 않냐고? 참고로 이 향수를 만든 조향사는 여자다.”_이광훈(<아레나> 패션 에디터)
 

<그날의 향> 시리즈 기사

<그날의 향> 시리즈 기사

향에 조예가 깊은 남자들이 말했다. 청명한 가을엔 내게 이런 향기가 났으면 좋겠다고.

그날의 향 Ⅱ - http://smlounge.co.kr/arena/article/3226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ASSISTANT 김성덕
photography 박원태

2016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시대가 원하는 옷
  • 2
    사막과 자유
  • 3
    슬기로운 시계 생활
  • 4
    NEW MARK
  • 5
    MY OCTAGON IS HERE

RELATED STORIES

  • WATCH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MORE FROM ARENA

  • REPORTS

    Cha Cha

    나현, 은진, 민희가 춤을 춘다. 손끝이 날렵하게 서고 허리가 동그랗게 말린다. 우리는 몸과 시간이 만든 직선과 곡선을 이야기했다.

  • FASHION

    The Sunny Side

    느슨하고 나른해지는 봄날의 양지.

  • LIFE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책

  • LIFE

    퇴근하고 뭐해?

    퇴근 후 또 다른 어딘가로 가서 출근 도장을 찍는 부지런한 사람들을 만나봤다.

  • INTERVIEW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이종석, <빅마우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