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BMW X6 VS Volkswagen Tiguan Infiniti FX

폭스바겐 티구안, BMW X6, 인피니티 FX가 등장했다. 고유가로 인해 외면받는 차들의 대표 주자가 덩치 큰 차들이다. 하지만 새롭게 출시된 이들은유가 상승의 위협을 뛰어넘을 만큼 장점이 도드라진다.<br><br>[2008년 8월호]

UpdatedOn July 23, 2008

Editor 성범수

티구안은 콤팩트 SUV다. 독특한 이름의 티구안은 타이거와 이구아나의 합성어로 그 이름 그대로 강렬한 파워와 민첩성을 지닌 덕분에 프리미엄 세단급의 주행 능력을 자랑한다. 놀라운 건 골프를 베이스로 SUV에 걸맞게 새로 개발된 강력한 섀시가 적용됐다는 것. 티구안은 폭스바겐의 새로운 4모션 즉 4륜 구동 시스템과 팁트로닉 6단 자동변속기가 기본으로 채택됐다. 그리고 인터넷을 통해 이미 접했겠지만, 국내 최초로 주차 보조 시스템인 파크 어시스트 기능이 있다. 대부분 운전자들이 일렬 주차가 가장 어렵다고 말한다. 그런데 단순히 버튼 하나만 누르면 알아서 주차해주니 어찌 달갑지 않겠나. 아아, 가끔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어 한마디 하겠다. 티구안은 센서로 감지해 주차 가능 여부와 스티어링 휠을 알맞게 돌려줄 뿐이다. 운전자가 변속기, 가속페달, 브레이크 페달을 조작해줘야 한다.
자동 주차를 해주는 티구안과 대동소이한 기능을 담고 있는 차가 인피니티 FX다. 기존의 FX를 풀 체인지한 2세대 모델이 FX35와 FX50S로 출시됐다. EX35에 장착돼 주차를 간단명료한 일로 탈바꿈시켰던 어라운드 뷰 모니터가 역시 탑재됐다. 닛산이 특허를 가지고 있는 이 기술은 총 4대의 카메라가 사방을 감시하기에 고개를 돌리지 않고도 안전한 주차가 가능하다. FX는 퍼포먼스에 있어선 직선적이다. FX50S의 경우 가변식 흡기밸브 리프트 컨트롤 기술을 적용한 V8 엔진을 담고서 390마력이라는 굉장한 수치를 끌어낸다. 더구나 7단 트랜스미션을 적용해 가속 성능과 고속 주행 성능을 향상시켰다. FX50을 시승했을 때 에디터는 놀라울 정도로 폭발적인 능력과 마주 섰다. 원하는 만큼, 달리고 싶은 만큼 FX는 에디터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움직였다. 가끔은 통제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생길 정도로 그렇게 강력하다.
BMW X6는 위에 언급한 차들처럼 주차를 도와주진 않는다. 하지만 신개념 차이기에 최초로 선보이는 기술이 눈에 띈다. BMW X6는 도로 상황에 따라 앞뒤 구동력을 0~100 또는 100~0까지 자동으로 변환해주는 인텔리전트 사륜 구동 시스템 ‘xDrive’에, 뒷바퀴 동력도 좌우로 조절할 수 있는 다이내믹 퍼포먼스 컨트롤 기능이 처음 적용됐다. 다이내믹 컨트롤은 급격한 핸들링이나 급커브 시에도 주행 도로의 노면, 코너 각도, 속도에 따라 변함없이 민첩한 성능을 발휘하게 도와주는 기능이다. 가속뿐 아니라 감속 시에도 작동돼 안전 운전을 돕는다. 스포츠 액티비티 쿠페라는 이름을 드리우고 나타난 X6는 X패밀리 모델의 유전자는 그대로 계승하면서 6시리즈 쿠페의 스포티하고 우아한 실루엣을 동시에 표현해냈다. X6는 측면에서 보면 존재 목적을 노골적으로 노출한다. 윈도 디자인, 루프 라인, 차체 라인 등 모든 부분이 속도감을 표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운전을 해봐야 깨닫겠지만, 제원표와 위에 나열한 특징만으로도 이 3대의 차들에게 충분히 반할 만하지 않겠나. 우연히도 에디터가 애타게 기다리던 3대의 차들이 동시에 출시됐다. 누구 하나 거부할 수 없는 고민의 때가 찾아온 거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성범수

2013년 05월호

MOST POPULAR

  • 1
    HOW COME?
  • 2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 3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마운틴 바이크
  • 4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 5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RELATED STORIES

  • BEAUTY

    네 개의 마사지 툴

    얼굴 위를 누르고, 미끄러지며 매끈하게 다듬어주는 마사지 툴 넷.

  • BEAUTY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체험기

    남자들의 완벽한 헤어스타일링과 모발을 책임질 다이슨 슈퍼소닉™ 헤어드라이어. 그리고 <아레나> 에디터 2인의 지극히 주관적인 후기까지.

  • BEAUTY

    남자를 위한 뷰티 도구

    드러그스토어에서 찾은 남자를 위한 관리 도구.

  • BEAUTY

    드러그스토어에서 샀다

    뷰티에 일가견 있는 남자들이 직접 사용하는 아이템의 추천사를 보내왔다. 손쉬운 접근을 위해 모두 드러그스토어에서 구입한 것들이다.

  • BEAUTY

    그 남자 향수, 그 여자 향수

    취향이 다른 남자와 여자 10명에게 이성에게 권하고 싶은 향수와 그 이유를 물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AI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언젠가 미래에는 대부분의 일자리가 AI로 대체될 것이다. 산업 현장에서 사람보다 AI가 생산성이 높다면 AI를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 회계팀, 인사팀, 교육팀, 개발팀 등 당장 AI에 위협받고 있는 일자리들은 많다. 하지만 AI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을 방법은 있다. 각 직무별 종사자들에게 얻은 생존 팁이다.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 JAY B는 그렇게 생각했다. 갓세븐의 리더는 JYP를 떠나 그룹을 이어갈 것을 선언했고, 솔로 뮤지션으로서 데뷔를 준비하며, 믹스테이프를 내고 전시를 여는 아티스트 Def.로서의 활동도 지속할 예정이다. 더 자유로워지고, 더 단단해진 JAY B와 만나 용기와 우울과 문학과 열망에 대해 수영장에서 나눈 한담.

  • INTERVIEW

    예리의 B컷

    프시케처럼 로맨틱하고 미스터리하며 대담한 레드벨벳 예리, 숨겨두기 아까운 그의 B컷.

  • INTERVIEW

    유토피아적 회화

    2021 여름 시즌의 셀린느 곳곳에 점박이 무늬와 형광 핑크색 팜트리, 에메랄드빛 해변을 그려 넣은, 유토피아적 색채의 화가 타이슨 리더와의 대화.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