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우월한 대결

두 대의 휴대용 디지털 오디오 플레이어를 청음했다. AK380은 극단적으로 뛰어난 음원 재생 능력을 보인다. 화려하다. 반면에 NW-ZX2는 묵묵하다.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어떤 음원이든 고음원으로 만든다. 부족함이 없다.

UpdatedOn September 03, 2015

+ 질리지 않는 기하학적 디자인과 명징한 소리. 
- 외형만 못한 UI 디자인.
디스플레이 4형 WVGA(480×800) 터치스크린
내장 메모리 256GB
크기 79.8×112.4×17.9mm
무게 230g
가격 4백28만원

+ 질리지 않는 기하학적 디자인과 명징한 소리. - 외형만 못한 UI 디자인. 디스플레이 4형 WVGA(480×800) 터치스크린 내장 메모리 256GB 크기 79.8×112.4×17.9mm 무게 230g 가격 4백28만원

+ 질리지 않는 기하학적 디자인과 명징한 소리. - 외형만 못한 UI 디자인. 디스플레이 4형 WVGA(480×800) 터치스크린 내장 메모리 256GB 크기 79.8×112.4×17.9mm 무게 230g 가격 4백28만원

아스텔앤컨 AK380

AK380으로 음악을 들으면, 눈앞에 그림이 그려진다. 바이올린의 현들이 하나씩 떠오르고, 보컬의 표정을 따라 미간을 찌푸리게 된다. 소리가 상상을 불러일으킨다. AK380의 선명한 소리가 불러일으키는 환각이다. 

DESIGN 

소리를 닮았다. AK380의 소리를 형상화한 듯 날카롭고, 기하학적이며, 군더더기 없이 아름답다. 잘 그을린 구릿빛 피부를 닮은 색상이지만, 빛에 따라 각 면의 색이 달라진다. 금빛과 구리빛을 오간다. 직육면체를 날카로운 칼로 벤 듯한 모양새는 오묘하고, 질리지 않는다. 직선으로만 이루어진 몸체에 다이아몬드 패턴으로 다듬어 움푹 파인 부분에 볼륨 다이얼을 넣었다. 터치 패널로 소리를 조절하는 게 익숙하지만, 촉감 좋은 다이얼은 손을 부른다. 뒷면은 카본 섬유다. 기하학적 패턴과 색상은 전면의 패널과 통일성을 주기 위한 요소처럼 느껴진다.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뒷면에 적절한 효과다. 

TOUCH

가격만큼이나 묵직하다. 한 손에 착 감긴다. 한 손으로 사용하는 제품은 아니다. 두껍고, 비싸니 양손으로 잡게 된다. 하단부의 작은 점은 압력 감지식 터치 버튼이다. 깔끔하게 처리했다. 한편 인터페이스는 직관적이라 쉽게 적응할 수 있었지만 UI의 배경인 가죽 패턴은 외형만큼 세련되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편리한 점은 AK커넥트 앱이다. DLNA를 적용해 NAS나 스마트폰과도 연동된다. 컴퓨터에 있는 음악을 스트리밍으로 들을 수 있었다.

SOUND

듀얼 DAC 모델이다. 384KHz/32bit 음원을 재생할 수 있다. 물론 아직 이 정도 수준의 고음원이 많지는 않다. 정밀한 이퀄라이저도 내장했는데 0.5dB씩 조절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압권은 소리의 공간감이다. 공간감이 느껴지는 것은 각 음역대가 명징하기 때문이다. 저음역대에서는 결코 뭉개짐을 느끼지 못했으며, 중음역대는 맑고 선명하다. 너무 깨끗해서 침 삼키는 미세한 소리까지 들리는 듯했다. 현악기는 예리하고, 관악기는 날카롭게 연주된다. 또한 고음역대는 매끈하다. 흔들리거나 갈라지는 현상은 없다. 볼륨을 아무리 높여도 말이다.

+ 어떤 음원이든지 고음원으로 재생하는 마술.
- 독자적인 기술은 좋지만, 충전 케이블까지 독자적일 필요가 있을까? 
디스플레이 4형 와이드 TFT 컬러 LCD, WVGA(480×854) 
내장 메모리 128GB
크기 64.7×130.4×16.2mm
무게 235g
가격 1백39만9천원

+ 어떤 음원이든지 고음원으로 재생하는 마술. - 독자적인 기술은 좋지만, 충전 케이블까지 독자적일 필요가 있을까? 디스플레이 4형 와이드 TFT 컬러 LCD, WVGA(480×854) 내장 메모리 128GB 크기 64.7×130.4×16.2mm 무게 235g 가격 1백39만9천원

+ 어떤 음원이든지 고음원으로 재생하는 마술. - 독자적인 기술은 좋지만, 충전 케이블까지 독자적일 필요가 있을까? 디스플레이 4형 와이드 TFT 컬러 LCD, WVGA(480×854) 내장 메모리 128GB 크기 64.7×130.4×16.2mm 무게 235g 가격 1백39만9천원

소니 NW-ZX2

신기한 물건이다. 보통 음원을 HRA 수준의 고음원으로 탈바꿈시킨다. 그것만으로는 모자라 디지털 아날로그 변환기(DAC)도 제거했다. 디지털 신호를 앰프로 곧장 보낸다. 또한 무선 스트리밍 재생 시에도 음원 손실이 거의 없다. 마법이다.

DESIGN 

알루미늄 프레임에 고무 그립부를 결합했다. 뒷면은 가죽 소재다. 긴 바(Bar) 형태로 손에 안정적으로 감긴다. 측면에는 전원과 볼륨, 재생 버튼들을 동그란 형태로 장착했다. 좌우 측면을 둥글게 마감해 버튼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패널의 화면도 길어서 표시되는 정보량도 한 줄 더 길게 느껴진다. 군더더기를 없애고 스마트폰에 가까운 형태이지만 심심한 느낌은 지울 수 없다. 

TOUCH

마이크로 SD카드를 장착할 수 있는데, 음원 인식 속도는 조금 답답한 편이다. 하지만 음원을 자주 바꾸는 편이 아니라면,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 또한 NW-ZX2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인 스트리밍을 사용한다면 큰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것이다. 소니는 독자적인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한데, NW-ZX2의 충전 케이블 역시 소니 전용 제품이다. 때문에 전용 충전 케이블을 휴대해야만 한다. 물론 33시간의 엄청난 배터리 성능이 이런 불편함을 상쇄시킨다. 

SOUND

소니는 소리와 관련된 독자적인 기술들을 갖고 있다. S-MASTER HX는 디지털 신호를 별도의 DAC(디지털 아날로그 변환) 없이 앰프로 출력하는 기술이다. 왜곡이나 노이즈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음원이든지 맑게 들려준다. 또 소니가 개발한 고음질 포맷인 DSD는 손실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HRA라고 부르는 고해상도 오디오도 지원한다. 이러한 기술들을 바탕으로 NW-ZX2는 모든 음원에 탄탄한 균형감을 부여한다. 그러니까 어떤 소리든지 또렷하게 들린다. 공간감은 확장되고, 소리는 풍성해진다. 소리에서 불만을 찾기 어렵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Photography 박원태
Editor 조진혁

2015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2
    판교의 랜드마크
  • 3
    고궁 주변의 미식 공간들
  • 4
    독보적 웹툰 : 김송
  • 5
    집 안을 가득 채우는 향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나는 여기에 있다

    제각각인 천 조각들을 하나로 모아 만든 평면에 유화 물감을 맹렬히 휘갈긴다. 오스카 무리조에게 작품을 만드는 일이란 처음부터 ‘나의 내적 에너지를 어떻게 물리적으로 발현시킬 것인가에 대한 문제’였다.

  • SPACE

    SPA THERAPHY

    저마다의 여름휴가를 보낸 이들의 묵은 피로까지 풀어줄, 엄선된 테라피를 제공하는 뷰티 브랜드의 스파 세 곳.

  • LIFE

    아시아로 떠나는 이유

    여행 좀 한다는 사람들의 시선이 다시 아시아로 향한다. 부담 없이 언제든 방문할 수 있는 아시아 여행지를 파고드는 여행자들이 늘고 있고, 그동안 몰랐던 새로운 도시나 여행법이 등장하고 있다. 시간만 나면 아시아의 어딘가로 떠나는 여행자들이 소개하는 여행 기술.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팀 포지티브 제로

    팀 포지티브 제로(TPZ)에게 2021년은 성장하는 해였다. 취향을 공유하고 싶어 만든 연무장길 재즈 클럽을 시작으로 성수동 일대를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색깔로 채우고 있다.

  • FASHION

    HIT THE ROAD

    방탕한 셔츠는 제멋대로 흐트러지게, 청춘을 만끽하며 무작정 바다를 향해.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