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DÉCOR

DÉCOR

펫족 맞춤! 반려동물 가구 쇼핑 리스트!

반려 인구 천만 시대다. 사랑스러운 반려동물과의 공존 조건에는 정돈된 인테리어를 해치지 않는 것도 포함된다. 나와 반려동물 모두 만족시킬 펫 가구 겸 인테리어 제품을 모았다.

On September 21, 2020

3 / 10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8-sample.jpg

 


정돈된 인테리어 무드를 해치지 않으면서 반려동물의 편의도 고려한 공간. 반려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본 공간일 것이다. 공간적 여유가 많은 경우가 아니거나 정돈되지 않은 느낌이 싫다면 공간 효율을 2배로 높여주는 반려동물 가구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사이드 테이블을 겸한 반려견 하우스와 책장 겸 캣 타워 같은 것들 말이다. 실용적이면서도 인테리어 효과가 뛰어나므로 나와 반려동물 모두 만족스러운 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67-sample.png

일룸 캐스터네츠

책상 위로 올라와서 누워버리는 반려묘 때문에 고민인 집사들을 위해 데스크 스텝으로 제작한 캣 타워. 가까이서 반려묘를 돌보면서 작업에 방해받지 않을 수 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1-sample.png

스몰스터프

소형견을 키우는 가정이라면 빠질 수 없는 필수 반려동물 가구 중 하나인 반려견 스텝. 블랙 메탈과 소파 컬러에 맞춘 패브릭으로 제작해 이질감이 들지 않도록 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68-sample.png

독스위시

반려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고민 중 하나는 반려견용품 수납공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 산책 줄이나 강아지 옷을 보관할 수 있는 클로젯 겸 하우스로 제작된 원목장이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69-sample.png

누키스트

육각의 사이드 테이블 하단에 반려견 하우스를 마련했다. 반려견이 드나들 때 흔들리지 않게 묵직한 소재를 사용하는 한편, 테이블 상판의 가장자리를 높여 물건이 떨어지지 않게 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0-sample.png

이케아 루르비그

매일 밤 옆에서 잠드는 반려묘가 신경 쓰였던 반려인이라면? 눈높이를 맞춘 아늑한 집을 마련하는 것이 좋겠다. 다리가 높은 고양이 집 상부는 사이드 테이블로 쓸 수 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7-sample.png

메라톤

반려동물 역시 자신만의 공간이 없으면 분리 불안이나 문제 행동을 일으킬 수 있다. 온전한 반려동물만의 공간을 위해 붙박이 벽장의 하단을 반려견 하우스로 제작, 시공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3-sample.png

일룸 캐스터네츠

아늑한 공간을 좋아하는 고양이의 특성을 반영한 해먹 하우스 겸 소파 테이블. 폭신한 해먹 위의 테이블 상판이 지붕 역할을 한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4-sample.png

일룸 캐스터네츠

넓지 않은 공간에서 책장과 고양이 하우스를 겸할 수 있는 2단 '숨숨집'이다. 아늑한 공간을 좋아하는 반려묘가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제작했으며 노출된 면에 스크래처를 넣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2-sample.png

스몰스터프

원목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반려견 우드 하우스. 반려견이 안락감을 느낄 수 있도록 넓은 지붕을 만들어 그 위에 간단한 소품을 둘 수 있도록 했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6-sample.png

가또블랑코

사이드 테이블 겸 고양이 하우스. 입구가 좁고 사방이 개방돼 있으면서도 나무로 감싼 구조로 반려묘에게 안정감을 준다.

/upload/woman/article/202009/thumb/46091-428275-sample.png

일룸 캐스터네츠

높은 곳에 오르기를 좋아하는 반려묘의 특성을 반영한 책장 겸 캣 타워. 하단 공간을 책장으로 디자인해 공간 활용도를 높였다.

CREDIT INFO

에디터
남미영
사진
일룸(iloom.co.kr), 이케아(ikea.com/kr), 가또블랑코(www.gatoblanco.co.kr), 누키스트(knookist.com), 독스위시(dogswish.co.kr), 스몰스터프(smallstuff.kr)
2020년 09월호

2020년 09월호

에디터
남미영
사진
일룸(iloom.co.kr), 이케아(ikea.com/kr), 가또블랑코(www.gatoblanco.co.kr), 누키스트(knookist.com), 독스위시(dogswish.co.kr), 스몰스터프(smallstuff.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