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동숙 언니의 집밥일기

겨울 아침상 따뜻한 황태국

On December 17, 2021

유난히 춥게 느껴지는 겨울의 아침. 따뜻한 황태국 한 그릇 뚝딱 비우고 나가면 하루 종일 몸과 마음이 든든하다. 불편한 속을 달래주는 해장국으로도 손색없는 쉽고 맛있는 엄마 손맛 황태국.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12/thumb/49796-474994-sample.jpg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12/thumb/49796-474988-sample.jpg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12/thumb/49796-474991-sample.jpg

 

3 / 10
/upload/living/article/202112/thumb/49796-474992-sample.jpg

 

집밥 그림일기를 그리는 신동숙 씨는…

사부작사부작 일 벌이기를 좋아하는 결혼 19년 차 살림 베테랑으로, 살림가게 숙희, 성물가게 사라숍을 운영하는 바쁜 와중에도 남편과 두 아이의 끼니는 꼭 챙겨주는 능력자. 곰손 엄마들에게 손 그림으로 레시피를 알려주는 랜선 요리 선생님이기도 하며, 주위의 빗발치는 요청에 숙푸드(@sinzzi_sookfood)라는 요리 계정도 운영 중.

유난히 춥게 느껴지는 겨울의 아침. 따뜻한 황태국 한 그릇 뚝딱 비우고 나가면 하루 종일 몸과 마음이 든든하다. 불편한 속을 달래주는 해장국으로도 손색없는 쉽고 맛있는 엄마 손맛 황태국.

CREDIT INFO

에디터
심효진
글·그림
신동숙
포토그래퍼
김덕창, 이지아

LIVINGSENSE STUDIO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