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유튜브 네이버TV캐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PECIAL

JUNGALOW HOME #2

더 리빙 팩토리 정재경 대표의 반려식물 이야기

On July 28, 2020

삭막한 도시를 조금이나마 살 만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사람들은 식물을 가까이하기 시작했다. 집 안을 식물로 채워 정글처럼 꾸미는 정갈로(정글과 방갈로의 합성어)는 밀레니얼 세대의 인테리어 트렌드로 자리 잡는 중이다. 최근 몇 년 새 SNS에서 정갈로, 플랜테리어, 가드닝 등 식물 키우기와 관련한 검색 횟수가 급증했으며, 실제로 집이나 아이가 없는 젊은이들이 반려식물을 키우며 위안을 얻는다는 이야기도 자주 접한다. 집에 초록 식물을 들이면 삶은 어떻게 변화할까.

/upload/living/article/202007/thumb/45596-421501-sample.jpg

 

/upload/living/article/202007/thumb/45596-421502-sample.jpg

집에서 가장 오래 기른 식물인 수채화 고무나무를 돌보고 있는 정재경 대표.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에 창이 있다면 키가 큰 나무를 둘 자리다. 방 안의 먼지가 모이는 위치에 식물을 두면 공기 순환에도 도움이 되고 먼지도 걸러준다.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에 창이 있다면 키가 큰 나무를 둘 자리다. 방 안의 먼지가 모이는 위치에 식물을 두면 공기 순환에도 도움이 되고 먼지도 걸러준다.

벽과 벽이 만나는 모서리에 창이 있다면 키가 큰 나무를 둘 자리다. 방 안의 먼지가 모이는 위치에 식물을 두면 공기 순환에도 도움이 되고 먼지도 걸러준다.

반려식물 200그루와 모여 살아요

생활용품 브랜드 더리빙팩토리를 운영하는 정재경 대표. 그녀는 4년 전, 화분 50개에서 시작해 100개, 200개까지 늘려가며 식물의 미세먼지 제거 효과를 직접 실험했다. 그 결과를 토대로 플랜테리어 북 《우리 집이 숲이 된다면》을 펴냈고, 올초엔 식물 에세이 《초록이 가득한 하루를 보냅니다》를 출간했다. “아름답고 실용적인 것을 좋아해요. 저에게 식물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면서 미세먼지를 제거해주는 실용적인 존재였는데. 제 마음을 닦아주고 성장시키기도 하더라고요.”

그녀의 특기는 ‘화분 모으기’. 거실 코너, 욕실, 사무실 등 공간마다 화분들을 모아서 관리한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화분들이 보기도 좋지만 물을 주는 시간을 줄이고, 식물들이 서로의 생장에 도움을 주는 물질을 뿜어내 생명력을 강화하기 때문. 정재경 대표는 화분을 모을 때도 디자인의 기본 요소인 ‘통일, 비례, 균형, 대칭, 리듬감’을 떠올린다. 공간, 제품과 마찬가지로 식물을 배치하는 데에도 디자인이 필요하다는 주의.

먼저 화분의 색상을 맞추는 것부터 시작해 높낮이를 다양하게 하고, ‘강약중강약’을 고려해 화분의 크기와 구도를 잡는다. 이때 이케아의 스툴과 행어, 플라스틱 의자를 적극 활용하는 것이 그녀만의 팁. 프레임이 가늘고 가벼워 이동이 쉽고 사이사이로 공기가 통해 식물들의 호흡에도 도움을 준다. 원색의 플라스틱 소품, 채도가 높은 액자와 함께 손바닥만 한 다육식물, 천장까지 뻗은 아로우카리아가 각자의 숲을 이룬 그녀의 공간에는 매일 초록색 긍정 에너지가 모인다.

행어에 5가지 식물을 스타일링해 사무 공간의 파티션으로 쓴다. 테이블 타이로 행거에 스툴을 고정한 뒤 필로덴드론과 관음죽을 올리고 스킨답서스를 매다는 등 높낮이에 신경을 썼다.

행어에 5가지 식물을 스타일링해 사무 공간의 파티션으로 쓴다. 테이블 타이로 행거에 스툴을 고정한 뒤 필로덴드론과 관음죽을 올리고 스킨답서스를 매다는 등 높낮이에 신경을 썼다.

행어에 5가지 식물을 스타일링해 사무 공간의 파티션으로 쓴다. 테이블 타이로 행거에 스툴을 고정한 뒤 필로덴드론과 관음죽을 올리고 스킨답서스를 매다는 등 높낮이에 신경을 썼다.

최근에 마련한 시서스. 덴마크에 위치한 디자이너의 공간, 핀 율 하우스에서 본 식물을 얼마 전 어렵게 구했다.

최근에 마련한 시서스. 덴마크에 위치한 디자이너의 공간, 핀 율 하우스에서 본 식물을 얼마 전 어렵게 구했다.

최근에 마련한 시서스. 덴마크에 위치한 디자이너의 공간, 핀 율 하우스에서 본 식물을 얼마 전 어렵게 구했다.

3 / 10
김은미 작가의 그림과 거실장을 중심으로 왼쪽은 의자, 오른쪽은 트롤리 위에 화분을 모아 대칭을 잡았다. 아레카야자와 벵갈고무나무처럼 키가 크고 모양이 비슷한 식물이 있다면 화분만 달리해 양옆에 세워주는 것도 좋다.

김은미 작가의 그림과 거실장을 중심으로 왼쪽은 의자, 오른쪽은 트롤리 위에 화분을 모아 대칭을 잡았다. 아레카야자와 벵갈고무나무처럼 키가 크고 모양이 비슷한 식물이 있다면 화분만 달리해 양옆에 세워주는 것도 좋다.

  • 김은미 작가의 그림과 거실장을 중심으로 왼쪽은 의자, 오른쪽은 트롤리 위에 화분을 모아 대칭을 잡았다. 아레카야자와 벵갈고무나무처럼 키가 크고 모양이 비슷한 식물이 있다면 화분만 달리해 양옆에 세워주는 것도 좋다. 김은미 작가의 그림과 거실장을 중심으로 왼쪽은 의자, 오른쪽은 트롤리 위에 화분을 모아 대칭을 잡았다. 아레카야자와 벵갈고무나무처럼 키가 크고 모양이 비슷한 식물이 있다면 화분만 달리해 양옆에 세워주는 것도 좋다.
  • 청페페, 부자란, 안수리움 등 화원에서 사온 작은 화분 10여 개를 이케아 사이드테이블에 올려두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중. 정재경 대표는 식물에게 햇빛과 물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람이라고 강조한다. 바람에 흔들리는 동안 식물은 뽑히지 않으려 뿌리와 줄기를 강화하며 힘을 기르기 때문.청페페, 부자란, 안수리움 등 화원에서 사온 작은 화분 10여 개를 이케아 사이드테이블에 올려두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중. 정재경 대표는 식물에게 햇빛과 물보다 더 중요한 것이 바람이라고 강조한다. 바람에 흔들리는 동안 식물은 뽑히지 않으려 뿌리와 줄기를 강화하며 힘을 기르기 때문.
  • 욕실에는 주로 어두운 곳에서도 잘 자라는 스킨답서스, 스파티필룸, 개운죽을 추천한다. 동선에 걸리지 않는 욕조와 샤워 부스 사이 빈 공간에 스툴을 놓고 꾸미거나 수건걸이의 남는 자리에 행잉 플랜트를 거는 등 틈새 공간을 적극 활용할 것. 깨질 염려가 있는 무거운 화분보다는 플라스틱 화분이 안전하다.욕실에는 주로 어두운 곳에서도 잘 자라는 스킨답서스, 스파티필룸, 개운죽을 추천한다. 동선에 걸리지 않는 욕조와 샤워 부스 사이 빈 공간에 스툴을 놓고 꾸미거나 수건걸이의 남는 자리에 행잉 플랜트를 거는 등 틈새 공간을 적극 활용할 것. 깨질 염려가 있는 무거운 화분보다는 플라스틱 화분이 안전하다.
  • 정재경 대표가 직접 디자인한 플라스틱 화단. 2000~3000원 하는 작은 화분들을 모아 벽 아래의 빈 공간, 테이블 위에 배치하기 좋은 디자인이다. 조합해 꽃꽂이를 하듯 연출한다.정재경 대표가 직접 디자인한 플라스틱 화단. 2000~3000원 하는 작은 화분들을 모아 벽 아래의 빈 공간, 테이블 위에 배치하기 좋은 디자인이다. 조합해 꽃꽂이를 하듯 연출한다.
3 / 10
/upload/living/article/202007/thumb/45596-421510-sample.jpg

초보자가 화분 여러 개를 다루는 경우라면 화분의 색을 통일하고 ‘비정형 삼각형’ 모양으로 식물을 배치하는 것부터 시도해보자. 거실의 경우 키가 가장 큰 아로우카리아 기준으로 단풍나무 물꽂이, 휘커스 움베르타를 삼각형 구도로 배치하고 아보카도와 고무나무로 높낮이를 다양하게 했다.

초보자가 화분 여러 개를 다루는 경우라면 화분의 색을 통일하고 ‘비정형 삼각형’ 모양으로 식물을 배치하는 것부터 시도해보자. 거실의 경우 키가 가장 큰 아로우카리아 기준으로 단풍나무 물꽂이, 휘커스 움베르타를 삼각형 구도로 배치하고 아보카도와 고무나무로 높낮이를 다양하게 했다.

뽀얗게 꽃을 피우는 스파티필룸을 창틀에 올려두고 기른다. 좁은 공간에도 세울 수 있는 이케아 주방용 바스켓에 자갈을 깔고 스파티필룸 뿌리의 흙을 털고 넣어 물을 채운 것.

뽀얗게 꽃을 피우는 스파티필룸을 창틀에 올려두고 기른다. 좁은 공간에도 세울 수 있는 이케아 주방용 바스켓에 자갈을 깔고 스파티필룸 뿌리의 흙을 털고 넣어 물을 채운 것.

뽀얗게 꽃을 피우는 스파티필룸을 창틀에 올려두고 기른다. 좁은 공간에도 세울 수 있는 이케아 주방용 바스켓에 자갈을 깔고 스파티필룸 뿌리의 흙을 털고 넣어 물을 채운 것.

큰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 시들어가던 단풍나무 싹을 구출해 물꽂이를 했다.

큰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 시들어가던 단풍나무 싹을 구출해 물꽂이를 했다.

큰 나무의 그늘 아래에서 시들어가던 단풍나무 싹을 구출해 물꽂이를 했다.

JUNGALOW HOME 시리즈

JUNGALOW HOME 시리즈

#1 스탠딩 에그 에그2호의 식물생활
#2 더 리빙 팩토리 정재경 대표의 반려식물 이야기
#3 인플루언서 최민선의 베란다 플랜테리어
#4 '키큰해바라기' 박종화의 초록빛 거실 정원

삭막한 도시를 조금이나마 살 만한 곳으로 만들기 위해 사람들은 식물을 가까이하기 시작했다. 집 안을 식물로 채워 정글처럼 꾸미는 정갈로(정글과 방갈로의 합성어)는 밀레니얼 세대의 인테리어 트렌드로 자리 잡는 중이다. 최근 몇 년 새 SNS에서 정갈로, 플랜테리어, 가드닝 등 식물 키우기와 관련한 검색 횟수가 급증했으며, 실제로 집이나 아이가 없는 젊은이들이 반려식물을 키우며 위안을 얻는다는 이야기도 자주 접한다. 집에 초록 식물을 들이면 삶은 어떻게 변화할까.

CREDIT INFO

기획
심효진,김의미 기자
사진
김덕창,이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