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직장인 스릴러! <지갑 잔혹사>의 범인은?

지갑 잔혹사를 해피 엔딩으로 바꾸는 비결

3 / 10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637-447744-sample.jpg

 

비가와도 눈이와도 폭염에도 폭설에도
전염병은 물론이고 태풍까지 덮쳐와도
헐크보다 강력하게 뚫고가는 우리들은
직.장.인 어벤져스!

 

더위에+비에+강풍에+전염병위협에 걱정 마를 새가 없는 요즘.
그럼에도 출근하는 스스로가 자랑스럽긴 한데 (읍읍)비용이 날로 커지는 건 어쩔 수가 없나 보다. (모두 같은 마음 맞죠★)
 

그래, 그래도 나 자신을 위해 쓴 거니까 괜찮다고 셀프 위로를 해 본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아까운 이 지출 내역은 어쩌지?
바로 병원비.

극한 상황에서도 무사 출근을 해내건만 병원비는 왜 이렇게 꾸준히 쓰는 걸까?
병원비 출석 도장 찍는다고 집 한 채 생기는 것도 아닌데?!

 

직장인이 위험하다!

아마도 직장인에게만 있다는 슬픈 전설 때문일 것이다.

일 안 할 때는 건강올림픽 금메달 감이다가, 출근만 시작하면 병과 단짝이 된다는 그 전설. 그래서 돈 벌러 갔다가 오히려 돈 까먹는 일만 잔뜩 생긴다는 이야기다. 흘러흘러서 단짝인 병은 오조오억 명 직장인의 고질병으로 착붙, 병원비는 졸졸, 그렇게 지갑 잔혹사★로 이야기는 끝난다.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637-447745-sample.jpg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80% 이상은 회사에 출근한 이후부터 건강이 나빠졌다고 한다. 10명 중 8명은 출근을 기점으로 이상 증상을 겪었다는 소리(!) (출근이란 단어에 전국 공식 악령이라도 붙었나…)

 

범인은여기있다!

적어도 직장인의 건강이 나빠지는 EU?
한 가지는 모두가 이미 알고 있다. ‘스트레스’다.

일을 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생기는 스트레스.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 중 하나라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스트레스는 그 자체로도 타격이 있지만 영향력은 태풍경보급 쯤이니까. 심해질수록 자잘하게 몸에 영향을 미치고, 몸은 아파진다. 가장 흔하게는 두통부터, 피부 트러블, 탈모, 위염 등이 있다.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637-447746-sample.jpg

스트레스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은 마음과 몸을 거쳐 결국 지갑에 마수를 뻗친다. 이 루틴이 퇴사할 때까지 끝이 없을 가능성이 크기에! 직장인 자그마한 월급에는 목돈 볕들 날이 없다. 등골 오싹한 대목이다.


지갑을 지켜라!

근본적인 스트레스를 어쩔 수 없다면 치료비라도 막아내야!

그나마 다행이라면 다행인 것은 대부분의 직장인 고질병은 치료가 가능하기도 하고, 치료비를 덜 쓰는 것도 가능하다. 일하는 동안 아래와 같은 증상들을 한 번씩만 거쳤다가는, 그것도 100% 비용을 다 쓰다간 비상금이고 뭐고 참혹한 광경을 만날지도 모른다.
 

도수 치료비 2~50만 원대
수액 주사 4~7만 원대
(수면) 위내시경 비용 10만 원대
손목터널증후군 파라핀 치료 10만 원대
등등

/upload/best/article/202103/thumb/47637-447747-sample.jpg

(찾아보면 더 많겠지만) 직장인이 흔히 겪는 증상들이다.

대표적으로 쉽게 겪는 증상들과 치료에 대해 예를 들어보면 아래와 같다.

① 장시간 같은 자세로 근무하며 무리하는 신경 ▷ 목·어깨·허리 통증 (약 57%) ▶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
② 모니터 및 스마트폰 무한 체크로 메마른 눈 ▷ 안구 질환 (약 22%) ▶ 약물치료 등
③ 충분하지 않은 시간과 영양, 운동 부족으로 자극받는 위앤장 ▷ 소화기 장애 (약 13%) ▶ 수액, 약물치료 등
 

여기서 문제. 이들의 공통점은?
정답. ☆실손보험★으로 해결 가능!

잔혹사를 해피 엔딩으로 이끌어 줄 희망이 있다. 실손보험을 활용하면 ‘아파서’ 생기는 질병을 거의 해결할 수 있다! (약간의 팁이 있다면 반드시 ‘아파서’ 진료를 받는 것이어야 한다.) 지금 시대의 실손보험은 전 국민을 위한 표준 기준이 생겼을 정도로 보편적이고 기본적인 보험이라 할 수 있다. 가입도 어렵지 않고, 30대 기준으로 보험료는 거의 1만 원대 수준이니 부담도 적다. 지출한 의료비의 8~90%를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에 지갑 유혈사태를 막을 수 있어 더더욱 안심이다.

출근의 순간부터 퇴사하는 날까지 다사다난 한 직장인들. 그토록 애써서 일한 대가가 빛을 잃지 않도록 최소한의 방패막이 정도는 꼭! 챙겨두자.

Credit Info

제공
푼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