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EALTH & FOOD

이유식을 먹고 아이에게 변화가 생겼어요!

아이가 이유식을 시작한 후 몸에 변화가 생겼다면 ‘뭔가 잘못된 건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이유식 시작으로 아이에게 생길 수 있는 신체 변화에 대해 알아봤다.

3 / 10
/upload/best/article/201908/thumb/42581-381416-sample.jpg

 

일반적으로 생후 4~6개월 즈음 되면 이유식을 시작하는데 그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다. 아이가 겪는 생애 첫 번째 도전인 만큼 고비(!)가 수차례 온다는 게 선배맘들의 경험담이다. 하루에 몇 번씩 변을 보는가 하면 변비나 설사를 하기도 하고 갑자기 몸무게가 늘거나 줄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아이가 새로운 식품에 적응하는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Q 이유식을 시작하고 나서 아이 몸무게가 급격하게 빠졌는데 영양이 부족한 걸까요?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의 몸무게가 감소할 수 있다. 반대로 초기 이유식은 수유와 병행하므로 몸무게가 증가하는 것 역시 자연스러운 일. 표준 체중의 정상 범위에 속한다면 두 경우 모두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유식을 늘렸다면 그만큼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고, 하루에 섭취하는 양이 아이의 발육 상태에 적합한지 살핀다. 다만 몸무게가 한 달 이상 늘지 않거나 계속 증가할 때, 표준 체중 범위에서 벗어났을 때는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Q 대변 냄새가 심하고 색깔이 바뀌었는데 괜찮은가요?

평소에 모유나 분유만 먹던 아이가 새로운 식품을 먹으면 대변의 냄새나 모양이 바뀌는 건 당연한 일이다. 재료에 함유된 당이나 지방으로 인해 냄새가 지독해지기도 하고, 어떤 걸 먹었느냐에 따라 색깔이나 굵기가 달라지기도 한다.

아이가 배변하면서 울음을 터뜨리거나 불편해하지 않는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간을 두고 지켜보되 며칠이 지나도 대변 색이 돌아오지 않을 때는 소화가 덜 된 것일 수 있으므로 이유식의 무르기 정도를 조절한다.
 

Q 변비가 생겼는데 점점 심해지는 것 같아요.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의 장이 새로운 음식에 적응하는 시간을 갖는다. 평소보다 장 속에 오래 머물다 보니 전보다 되직한 변을 보는 것이 일반적.

이유식을 시작하면 평균적으로 1.8회 정도 배변하는데,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면서 수분 섭취가 줄어 변비에 걸리기 쉽다. 이때는 수분 섭취를 늘리거나 이유식을 만들 때 양배추, 사과 등 소화를 돕는 재료를 이용하면 변비 완화에 효과적이다.

반대로 아이가 묽은 변을 보거나 설사를 할 때는 채소나 과일 등 재료 양을 줄이고 찹쌀을 넣을 것. 간혹 하루에 5회 이상 배변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유식에 익숙해지면 자연스레 횟수가 줄어드니 여유를 갖고 기다리도록 한다.
 

Q 입술 주변에 두드러기처럼 오돌토돌한 트러블이 생겼어요.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거나 발진이 생기는 것은 대표적인 알레르기 증상으로 식품에 의한 알레르기일 수 있다. 심하지 않다면 3일 이후 같은 재료를 먹여보고 알레르기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데 정도에 따라 원인과 치료 방법이 달라지므로 아이가 먹은 식품과 양을 기록해 소아청소년과를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Q 고열 증상이 자주 나타나고 감기가 떨어지질 않아요.

아이가 모체로부터 받은 면역력이나 항체는 생후 6개월쯤 되면 소진된다. 이 때문에 부족한 영양을 채워주기 위해 생후 4~6개월부터 모유나 분유의 양을 줄이고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이다. 잔병치레가 잦거나 감기 등 증상이 오래간다면 떨어진 면역력이 원인일 수 있으니 흰살생선이나 소고기 등 단백질이 풍부한 재료로 이유식을 만드는 것이 좋다.
 

PLUS TIP 아이의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엄마의 조리 노하우

<짠맛>

① 요리할 때 소금, 간장, 된장을 쓰기보다는 버섯가루, 다시마, 멸치가루, 건새우가루 등 천연 조미료를 사용한다.
② 김은 집에서 직접 참기름만 발라 구워 주거나, 어린이용 김을 먹인다.
③ 국물은 건더기 위주로 먹게 한다.
④ 식단을 짤 때 짠맛 나는 반찬끼리 내지 않는다. 예컨대 된장국, 멸치조림, 조미김, 김치를 내려고 한다면 국은 맑은 국으로, 조미김은 생김으로 대체한다.
⑤ 인스턴트식품에는 나트륨이 많으니 간식은 자연식품을 먹인다.
⑥ 이미 짜게 먹고 있는 아이라면 하루아침에 식단이나 간식을 바꾸기 어렵다. 아이가 짜게 먹은 날에는 체내 나트륨 배출에 도움이 되는 감자, 토마토, 바나나, 우유 등 칼륨이 풍부한 식품을 곁들이자.

<단맛>

① 요리할 때 백설탕보다는 올리고당이나 꿀을 넣는다.
② 양파, 양배추, 사과, 파인애플, 키위 등으로 천연 단맛을 낸다.
③ 과일은 말리면 당 함량이 높아지므로 말린 과일 칩보다는 생과일을 먹인다.
④ 과일을 처음 먹일 때는 당도가 낮은 과일로 시작해 점차 높은 것으로 단맛을 조절한다. 생후 12개월 이전에는 당도가 낮은 사과, 배, 바나나, 자두를 먹이다가 이후에 오렌지나 체리, 블루베리 등을 맛보게 하는 식. 과일마다 당도가 다르니 돌 이전에는 좀 덜 단 것을 골라 먹이기를 권한다.

아이가 이유식을 시작한 후 몸에 변화가 생겼다면 ‘뭔가 잘못된 건 아닐까?’ 걱정이 앞선다. 이유식 시작으로 아이에게 생길 수 있는 신체 변화에 대해 알아봤다.

Credit Info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