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버포스트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UN

아이와 첫 비행기 탈 때 꿀팁

날이 좋아 제주도나 해외 여행을 떠나는 가족들이 많은 요즘. 여행갈 생각에 설레는 마음도 잠시, 아이와 함께 비행기를 탈 생각을 하니 걱정이 앞선다. 미혼 시절, 비행기 안에서 칭얼대는 아이에게 눈을 흘겼던 기억이 떠오르면 등줄기에 식은땀마저 흐른다. 아이가 울어도 도망갈 곳 없는 비행기 안에서 민폐 승객이 되지 않는 요령을 고수맘들에게 들어봤다.

/upload/best/article/201905/thumb/42020-368846-sample.jpg

1 이착륙할 때는 노리개 젖꼭지를 물린다
비행기 안에서 아이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건 이착륙할 때 귀가 먹먹해지는 현상이다. 낯설고 기분 나쁜 느낌에 울음을 터뜨리기도 하고, 계속 지속되면 비행 내내 힘들어할 수 있다. 침을 삼키면 일시적으로 증상이 완화되므로 영아에게는 노리개젖꼭지를 물리고, 유아라면 사탕이나 주스, 이유식 등 먹을 걸 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대화가 가능한 나이라면 “침을 꿀꺽 삼키면 먹먹한 증상이 사라질 거야”라고 설명해주자. 비행기가 떠오르기 전부터 계속 말을 걸어 아이의 관심을 돌리는 것도 방법 중 하나다.

2 집중할 수 있는 놀잇감이 필요하다
비행시간이 아무리 짧다고 해도 한자리에 가만히 앉아 있다는 것 자체가 아이에게는 스트레스다. 장난감이나 스티커북, 여분의 종이와 크레파스 등 아이가 갖고 놀만한 놀잇감을 챙기면 잠시나마 지루함을 달래줄 수 있다. 컬러링북, 스티커 붙이기 등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되는 놀잇감을 고르는 것이 좋다.

3 아기띠는 반드시 챙긴다
엄마들이 바라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아이가 비행기에 타자마자 곤히 잠드는 것. 그러려면 가급적 낮잠을 재우지 말고 밤중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선택해 탑승하자마자 잠들 수 있도록 할 것. 아기띠를 챙기면 유용한데 아이가 보채거나 잠투정을 부릴 때 비행기 뒤쪽 공간에서 안아 달래주면 효과적이다. 좌석에 무릎담요를 깔아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주고 인형 등 친숙한 물건을 안겨주면 아이가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 수월하다.

4 스마트폰에 재미난 영상을 담아 간다
아이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영상을 스마트폰에 담아 가는 것은 기본 중의 기본. 뽀로로, 타요, 또봇 등 아이가 평소에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면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두 돌 이전에는 헤드폰을 사용하지 않는 게 좋지만 동영상의 소리가 안 나오면 더 칭얼거릴 수 있으니 볼륨을 적당히 낮추어 보여줄 것. 기내에서 제공하는 헤드폰은 아이에게 불편할 테니 유아용 헤드폰을 따로 준비해 가는 게 좋다.

5 얇은 겉옷과 담요를 챙긴다
기내 온도는 평균 22~26℃로 조절하는데 이륙 후에는 체감온도가 더 낮아지기 때문에 반드시 겉옷을 챙기고, 일부 저가 항공사의 경우 담요를 제공하지 않으니 따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담요는 비행하는 동안 좌석에 깔아 포근한 잠자리를 만들어줄 때도 요긴하다. 또한 기내가 건조하니 보습제를 덧발라주고 젖은 손수건을 주변에 널어놓는 것도 방법이다. 

/upload/best/article/201905/thumb/42020-368845-sample.jpg

PLUS TIP 비행기 탈 때 챙겨야 할 것

 +  보습 제품
기내의 평균 습도는 10~20% 정도로 매우 건조하다. 미스트나 수분크림 등 아이 얼굴에 수시로 발라줄 보습제를 챙겨 갈 것. 액체류는 개당 100㎖ 이하 용량으로 준비해 1L 투명 백에 넣어 밀봉해야 반입이 가능하니 참고하자.

 +  비상약
해열제나 배탈약 등 비상약품은 필수. 복용하고 있는 약이 있다면 여행을 떠나기 전 병원에서 미리 처방받아 챙기고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처방전도 가져간다.

 

날이 좋아 제주도나 해외 여행을 떠나는 가족들이 많은 요즘. 여행갈 생각에 설레는 마음도 잠시, 아이와 함께 비행기를 탈 생각을 하니 걱정이 앞선다. 미혼 시절, 비행기 안에서 칭얼대는 아이에게 눈을 흘겼던 기억이 떠오르면 등줄기에 식은땀마저 흐른다. 아이가 울어도 도망갈 곳 없는 비행기 안에서 민폐 승객이 되지 않는 요령을 고수맘들에게 들어봤다.

Credit Info

사진
서울문화사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