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배우 서현의 관능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September 22, 2022

3 / 10

 

배우 서현의 패션 매거진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에서 서현은 오렌지색 배경에서 우아하고 관능적인 자태를 드러냈다. 형태가 다른 다양한 의상에 맞춰 시시각각 다른 포즈와 표정을 연출하였으며, 과감한 노출에도 자신감을 보여 역시 화보 장인답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2022년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한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 종영 소감을 전했다. “큰 도전이었어요. 사실 제안받은 작품 중 가장 어려워 보여 선택했어요. 제가 언제 이런 작품을 해보겠어요. 필모그래피에 남기고 싶은 작품이라는 생각에 골랐고, 감독님과 첫 미팅을 하고 나서 확신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며 매번 새로운 모습을 보이는 데 부담은 없는가에 대해선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았어요. 저의 인생이고, 배우로서 제 필모그래피가 평생 쌓일 거잖아요. 이 작품을 통해 저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성장하며 연기 커리어도 확장하고 싶었어요”라며 연기에 대한 도전적인 자세와 열정을 밝혔다.

최근 소녀시대로 컴백해 무대를 가진 경험에 대해서는 “제가 눈물이 많은 편인데요. 이번 활동하면서 운 적은 없는 것 같아요. 그런데 진짜 행복하다고 느꼈고, 이 순간을 즐기자는 마음이었어요.”라며 소녀시대로 다시 앨범을 내고 활동한 시간은 감사하고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배우 서현의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특별한 동맹 #미도와 김수현
  • 2
    황민현, “<환혼> 대본 읽고 단숨에 매료돼”
  • 3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 4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 5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RELATED STORIES

  • INTERVIEW

    <환혼>의 황민현

    황민현은 자신을 믿는다. 그리고 자신을 사랑하고 지지해준 사람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그의 지난 10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뉴이스트와 워너원을 지나 이제는 홀로 섰다. 배우 황민현의 도전은 계속된다. 믿음은 그를 어디로 이끌까.

  • INTERVIEW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섹시느낌(feat. RM of BTS)>에 대한 바밍타이거 멤버 별 인터뷰 공개

  • INTERVIEW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배우 정진운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권율, “평정심을 유지하려 노력해”

    배우 권율, 청량한 매력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원진아&유병재, "<유니콘>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고 시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배우 원진아와 유병재 작가, 유쾌한 무드의 화보와 담백한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LIFE

    먹고, 마신 후에 바라본 그릇들

    온종일 먹기만 했다. 설거지는 언제 하지?

  • INTERVIEW

    유지태, “소신껏 사는 게 중요해”

    베우 유지태의 “소신껏 사는 게 중요하다”는 인터뷰와 거침없는 패션 화보 미리보기

  • FASHION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SS’021

    더 높은 연구의 결정체로 탄생한 스톤아일랜드 마리나 컬렉션이 공개됐다.

  • AGENDA

    4가지 기술

    1월에 구입해야 할 테크 신제품.

  • CAR

    자동차를 빚는 사람들

    무엇에서 영감을 얻었을까? 크기가 작은 전자제품은 비교적 유추하기 쉽다. 조약돌과 같은 자연물이나 디터 람스나 데이비드 호크니 같은 미술 키워드를 고르면 된다. 하지만 자동차는 무엇에서 어떤 영감을 받아서 디자인되었는가를 보고 또 봐도 알기 어렵다. 큰 기계 덩어리에 피부와 근육을 더해 이미지를 구축하는 작업, 자동차 디자인은 생물을 창조하는 듯 보인다. 디자이너들에게 물었다. 자동차란 어떻게 디자인되는가.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