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UpdatedOn September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1-sample.jpg

토끼소주 블랙

토끼소주의 대표적인 제품인 화이트 라벨을 업그레이드한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쌀이 800g만 사용된 화이트 라벨과 달리, 블랙 라벨은 찹쌀만 3kg 사용돼 더욱 청아하고 고소한 맛이 부각된다. 미세한 단맛도 느껴져, 담백한 백설기 같은 떡과 잘 어울린다.
도수 40%, 750mL 기준 6만1천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0-sample.jpg

키 소주

국산 쌀과 150m 지하의 천연 암반수로 만들어 맛이 깔끔하다. 아로마 향을 은은하게 품고 있어 샷으로 마시면 진이나 와인을 떠올리게 된다. 보드카, 테킬라나 진으로 만드는 칵테일이라면 어느 것이나 훌륭하게 어우러지는 게 키 소주다. 안주로는 혀가 얼얼할 만큼 달달한 주악을 제안한다. 우아한 아로마 향과 생각보다 궁합이 좋다.
도수 22%·38%, 750mL 기준 5만9천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3-sample.jpg

복순도가 소주

탁주를 걸러내어 얻은 약주를 천천히 증류해 불순물 없이 쌀 본연의 단맛을 최대한 품은 소주다. 엿기름 같은 단향이 잔잔하게 느껴지는데 개봉 후 시간이 지날수록 단맛과 산미는 진해진다. 입에 머금은 순간 강렬하게 풍기는 누룩 향에 달달한 송편을 더하면 색다른 매력으로 재탄생한다.
도수 40%, 350mL 기준 22만원.

/upload/arena/article/202209/thumb/51863-496452-sample.jpg

진로 1924 헤리티지

하이트진로는 프리미엄 증류주 라인을 자주 선보여왔다. 황금빛 패키지와 함께 새롭게 등장한 진로 1924 헤리티지는 이천 쌀을 사용하며 일반적인 단일 증류 방식 대신 세 번 증류해 제조했다. 그래서 최고 순도의 정수를 담아 잡내 없이 깊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 전통적인 맛의 한과, 곶감과 함께라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도수 30%, 700mL 기준 11만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원태

2022년 09월호

MOST POPULAR

  • 1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 2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 3
    특별한 동맹 #미도와 김수현
  • 4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5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RELATED STORIES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 LIFE

    에디터가 추천하는 귀성길 플레이리스트 10

    빨간날을 위한, 그리고 자칫하면 지루할 수 있는 귀성길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를 추천한다.

  • LIFE

    식물 집사 가이드

    식집사 라이프를 위한 몇 가지 안내서.

  • LIFE

    1인 미디어 시대의 원초적 욕망

    아뜰리에 에르메스가 제19회 에르메스 재단 미술상의 수상자 전시로 류성실(1993년생)의 개인전 <불타는 사랑의 노래(The Burning Love Song)>를 개최한다.

  • LIFE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지금 안 사면 끝. 올가을에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 아이템.

MORE FROM ARENA

  • FILM

    오늘의 소녀들

  • INTERVIEW

    2022년 시대정신 #윤안이 감각하는 것

    앰부쉬를 이끄는 패션 디자이너 윤안. 그녀가 지금 감각하는 것들.

  • FEATURE

    브래드 제임스턴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DESIGN

    Snapshoot

    한번 보면 이곳저곳 훑어보게 되는 자동차가 있다. 찍고 또 찍었다.

  • FASHION

    옥택연과 에스.티. 듀퐁

    배우 옥택연과 에스.티. 듀퐁 슈즈가 만들어낸 여유롭고 도시적인 감각.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