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배우 정수정, 폴로 랄프 로렌과 함께한 솔직하고 자신감 가득한 커버 및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May 19, 2022

3 / 10

 

배우 정수정의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 커버와 화보가 공개됐다. 폴로 랄프 로렌과 함께한 이번 화보는 솔직하고 자신감 가득한 정수정의 현재를 보여주는 콘셉트로, 자연광이 비치는 일상 공간에서 자연스러운 모습들을 연출했다. 특히 늘어지게 기대고 흐트러지듯 누운 포즈에서도 강렬한 눈빛을 보인 정수정의 순간들을 정확하게 포착했다. 현장에서는 정수정이 과감한 포즈로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해 화보 장인의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드라마 <크레이지 러브> 종영 소감을 밝혔다. “만화적인 요소가 많아요. 일부러 연기한다는 느낌을 보여줘야 할 때가 있었어요. 그래서 제가 표현하는 것보다 한 10배는 과장되게 표현하고, 조금 더 익살스럽게 하고, 과한 모습으로 재밌는 장면을 만들기도 했어요. 자연스러운 것과 과장된 것 두 연기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을 많이 했어요.”

또한 연기자로서 갖는 부담에 대한 질문에서는 “현장에서는 그냥 딱 그 순간에 집중해야죠. 촬영에 들어가면 저만 연기하는 게 아니에요. 카메라, 조명, 감독님 현장의 모든 인원이 그 순간에 함께 집중해요. 최고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노력하잖아요. 그러니까 사람들을 믿고 저는 연기에만 집중하려고 해요.”라고 말하며 배우로서 가진 책임감을 드러냈다.

정수정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6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정수정은 김지운 감독의 신작 영화 ‘거미집’에 캐스팅돼,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서울의 과일 카페 4
  • 2
    나를 위한 한 입의 보상
  • 3
    여름을 위한 니트
  • 4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5
    시승 논객

RELATED STORIES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구두선생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수리수리 협동조합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INTERVIEW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MORE FROM ARENA

  • ARTICLE

    완벽한 남자의 새로운 출발

    남자에게 면도란 지난밤의 흔적을 제거하는 일이다. 그래서 완벽한 남자는 면도로 하루를 시작한다. 피부를 보호하며 부드러운 움직임으로 완벽한 밀착 면도를 실현하는 쉬크의 하이드로5 프리미엄은 더 나은 오늘을 보장한다.

  • CAR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INTERVIEW

    한채아의 다음

    한채아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생각이, 감정이 특히 그렇다. 스스로 기대될 만큼 설레는 변화라고 했다. 그렇게 한채아는 다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 REPORTS

    낭만종로 - 연건동

    ‘비둘기’와 ‘노인’이 자동 연상되던 종로에 힙스터 바람이 분다. 느낌 아는 젊은이들이 찾는 종로의 낭만을 포착했다.

  • FASHION

    Peak Time

    다이버 워치를 차고, 그에 어울리는 수영복을 입고. 그야말로 물속에 뛰어들기 딱 좋은 시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