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entle Blooming

진중하게 피어나는 중성적인 꽃향기.

UpdatedOn May 02, 2022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31-sample.jpg

‘Burning Barbershop’이라는 이름 그대로 1891년 뉴욕주 웨스트 레이크에 있던 컬링 브로스 이발소의 화재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라벤더, 스피어민트, 라임, 바닐라가 들어간 셰이빙 토닉이 까맣게 탔고, 이런 냄새가 났다고. 스모키하게 그을린 라벤더 향이란 이렇게 은은하고, 거기에 옅은 라임, 달콤한 바닐라가 더해져 부드럽게 매캐하고, 향긋하게 번진다. 버닝 바버샵 100mL 32만9천원 디에스앤더가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32-sample.jpg

고귀한 고농축 불가리안 장미 향은 침착한 모로코산 블루 카모마일, 파피루스로 중화되어 실크처럼 우아하고 신비로운 향으로 피부를 가볍게 터치한다. 분명 짙은 장미 향임에도, 은근한 우디 향과 조화를 이뤄 침착하고 부드럽게 표현되었다. 우드 실크 무드 엑스트레 70mL 48만6천원 메종 프란시스 커정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33-sample.jpg

말하자면 파리지앵의 도시적 감수성을 표현한 향. 샌들우드, 베티베르의 파우더리한 향을 바탕으로 아이리스의 화사한내 음, 피브, 블랙 티, 카다멈 등의 관능적이고 이국적인 오리엔탈 무드를 더했다. 그리 샤르넬 오드 퍼퓸 100mL 26만9천원 비디케이 퍼퓸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28-sample.jpg

백합의 강렬한 화사함, 부드러운 내음은 우디, 섬엄나무의 향조가 더해져 한결 점잖고 침착한 뉘앙스로 표현되었다. 조향사 크리스틴 나이젤은 완벽한 심플함으로 시간이 멈춘 듯한 정원을 꿈꾸었다고. 그는 ‘베니스’의 비밀의 정원에서 영감을 받아, 하늘, 꽃과 바다를 연상시키는 향기를 창조했다. 운 자르뎅 수르 라 라군 오드뚜왈렛 100mL 16만8천원 에르메스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29-sample.jpg

신성한 나무를 태워 영혼을 정화하는 고대 의식에서 영감을 얻었다. 연기를 피우며 타오르는 팔로 산토의 향은 만개한 장미의 고혹적인 향과 어우러져 더 숭고하면서도 관능적인 향취로 번진다. 여기에 가이악우드와 발사믹 내추럴의 스모키한 아로마를 더해 차분하고 그윽한 인센스로 완성되었다. 에벤 퓨메 50mL 33만9천원대 톰 포드 뷰티 제품.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34-sample.jpg

양질의 토양에서 흐드러지게 피어난 장미를 떠올린다면 이런 향일까. 풍성하고 묵직한 장미 향 뒤에 시소와 핑크 페퍼의 신선하고 스파이시한 맛, 샌들우드의 부드러움, 파촐리의 따듯한 허브 향이 더해져 오리엔탈풍의 매혹적인 장미 향. 결코 낯간지럽지 않고, 지적이면서도 깊은 풍모가 느껴지는 로즈 오 드 퍼퓸 50mL 19만5천원 이솝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4/thumb/50867-486530-sample.jpg

재스민, 오렌지 블로섬, 아이리스, 제라늄의 풍성하고 신선한 꽃 내음에 향신료, 가죽, 향 등 오리엔탈 무드와 오드우드, 샌들우드, 앰버 등 부드럽고 따뜻한 온도가 더해져 나른하고 포근한 향을 그려낸다. 패키지 디자인도 이런향 을 담았다. 캡 모양은 북아프리카에서 보았던 건물의 형상, 향수의 컬러는 수크 시장의 향신료 색을 띤다. 마크 파쥐1 00mL 40만5천원 오르메 제품.

재스민, 오렌지 블로섬, 아이리스, 제라늄의 풍성하고 신선한 꽃 내음에 향신료, 가죽, 향 등 오리엔탈 무드와 오드우드, 샌들우드, 앰버 등 부드럽고 따뜻한 온도가 더해져 나른하고 포근한 향을 그려낸다. 패키지 디자인도 이런향 을 담았다. 캡 모양은 북아프리카에서 보았던 건물의 형상, 향수의 컬러는 수크 시장의 향신료 색을 띤다. 마크 파쥐1 00mL 40만5천원 오르메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2년 05월호

MOST POPULAR

  • 1
    ART OF CRAFTSMANSHIP
  • 2
    뉴노멀 안주를 찾아서
  • 3
    천변 조우
  • 4
    Time to Tee Off
  • 5
    Watches and Wonders 2022

RELATED STORIES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 FASHION

    Sunshine and clove

    어떤 날은 유난히 하늘이 찬란해서 아낌없이 하루를 만끽했다.

  • FASHION

    A THING CALLED FLOWER

    한철 꽃과 같이 흐드러지게 아름다운 봄날.

MORE FROM ARENA

  • FASHION

    Volume Up

    빈틈없이 알찬 보테가 베네타의 새로운 카세트 백.

  • FILM

    배우 안보현이 팬들에게 궁금한 점은? (feat. 최애템)

  • REPORTS

    12번째 소녀들

    <프로듀스 101>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종 합격자 11명과 다시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간 탈락자들. 삼촌들의 헛헛해진 마음을 조금이라도 달래고자 <아레나>가 그냥 돌려보내기 아쉬운 12번째 소녀들을 ‘Pick’했다.

  • REPORTS

    베를린의 국제적 식탁

    지금 베를린에서는 응집된 범인종적 문화 에너지가 뻗어간 자리마다 다채로운 미식 신이 피어나고 있다.

  • LIFE

    베를린의 장맛 좀 볼까?

    호기심 넘치는 베를린 푸디들이 장맛에 사로잡혔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