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차에서 주문해

드라이브 스루에서 지켜야 할 것.

UpdatedOn March 30, 2022

드라이브 스루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 복잡한 서울 도심에서도 발견된다. 서울 외곽으로 나가면 드라이브 스루부터 찾게 된다. 왜 커피를 주차하고 사이드 기어를 잡아 당긴 후에 주문해야하는가. 시동을 건 채로 커피를 받아 나가는 문화. 미국에서나 가능했던 문화가 한국에도 정착됐다. 드라이브 스루는 몇 해 전부터 유행이 시작하는가 싶더니, 거리두기가 강조된 코로나19 상황에서 급물살을 타고 전국으로 번졌다. 하지만 편리하다고 편하게만 생각할 것은 아니다. 드라이브 스루에서도 지켜야 할 매너가 있다. 드라이브 스루 에티켓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05-sample.jpg

 

기어는 P로

드라이브 스루에선 앞 차를 따라 슬슬 전진하기 마련이다. 잠시 한 눈 팔거나, 딴 생각을 하거나, 다른 승객과 대화를 하다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잠시 발을 뗀 순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경미한 접촉사고라 할지라도 줄서서 기다리는 뒷차들에겐 민폐다. 오토홀드 기능이 없다면 브레이크 페달에만 의존하지 말고, 정차시 기어를 P로 맞추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2-sample.jpg

 

와이퍼는 민폐

요즘에도 이런 운전자 있나? 주행 중에 와이퍼를 작동시켜서 뒤따르는 차량에 워셔액을 선사하는 운전자가 있냔 말이다. 드라이브 스루 구간에선 차량 간격이 좁기 때문에 와이퍼를 사용하면 뒤차는 워셔액으로 물벼락을 맞는다. 그럼 뒤차 운전자는 차에서 내려 앞차 창문에 노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생긴다. 뒤에 차가 없다 하여도 내어주는 음식에, 또는 직원에게 워셕액이 튈 수 있다. 앞유리는 후방에 차량이 없을 때 닦자.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3-sample.jpg

 

마스크 착용은 필수

홀로 운전을 하다보면 마스크를 벗게 된다. 답답하니까. 드라이브 스루에서 주문을 할 때도 마스크를 벗게 된다. 목소리가 정확히 전달되지 않을까봐. 그러다 보면 음식을 받을 때 마스크 착용을 깜박할 수 있다. 모든 손님에게 마스크 착용을 부탁해야하는 직원의 번거로움을 생각하자. 일하는 사람을 위해서라도, 내 건강을 위해서라도 드라이브 스루에선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621-483914-sample.jpg

 

드라이브 스루 말고 인카페이먼트

드라이브 스루가 자동차를 타고 매장을 이용하는 것이라면,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는 맛집 메뉴는 물론, 주유 서비스와 편의점 상품 등을 차량 안에서 주문부터 수령까지 모두 진행할 수 있는 간편 결제 시스템이다. 둘 다 차에서 내리지 않아도 되지만 효율성 측면에선 인카페이먼트의 손을 들어주고 싶다.

대표적인 인카페이먼트 기능은 르노코리아자동차의 이지 커넥트(Easy Connect) 시스템이다. 현재 XM3, SM6, 르노 캡처, 르노 조에 등 탑재됐다. 최근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인카페이먼트 가맹점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MY르노코리아 앱 고객 대상으로 인카페이먼트에 대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고객이 직접 추천한 매장을 가맹점으로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인카페이먼트는 프렌차이즈만이 아닌 소규모 상권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진행한 ‘맛집추천 IN카페이먼트 앱 이벤트’ 진행 결과, 총 500여 건의 신규 맛집 등록 요청이 있었으며, 이중 내부 심사를 통해 최종 43곳의 신규 매장을 인카페이먼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 완료했다. 신규로 등록된 서울 및 경기 지역의 43개 매장이다.

인기 있는 프렌차이즈 업체들과의 협의도 지속적으로 진행중이다. 4월 중 롯데리아 일부 매장에서 인카페이먼트 이용이 가능할 예정이라고 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1세기 래퍼들 #KHAN(칸)
  • 2
    뉴진스를 보는 세 가지 시선
  • 3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4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 5
    겨울 바다로 떠난 남자

RELATED STORIES

  • CAR

    마세라티 MC20 정복하기

    마세라티의 강력한 슈퍼카 MC20과 트로페오 모델을 타고 말레이시아 세팡 인터내셔널 서킷을 달렸다. 마세라티 드라이빙 스쿨인 ‘마스터 마세라티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에서 운전 실력을 한 단계 레벨업했다.

  • CAR

    페라리 교향곡

    미드-리어 엔진 스파이더 페라리 296 GTS의 지붕을 열고 토스카나를 여행하며 운전의 재미를 되찾았다.

  • CAR

    Night Light

    유려한 자동차 실루엣을 따라 흐르는 빛.

  • CAR

    시승 논객 : 메르세데스 벤츠 더 뉴 EQE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E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폴스타가 만든 SUV

    폴스타의 프리미엄 전기 퍼포먼스 SUV 폴스타 3가 공개됐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펜싱 금메달리스트 오상욱, 인터뷰 미리보기

    "칭찬받으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겨"

  • INTERVIEW

    서퍼들의 성지

    전 세계 내로라하는 프로 서퍼들에게 물었다. 어느 해변의 파도가 가장 경이로울까? 집채만 한 파도에 덮쳐진 이후에도 다시 서핑을 하는 이유는 뭘까. 파도 위에서 태어나 파도를 타고 살아가는 이들의 서핑 철학을 담았다.

  • FASHION

    WINTER COWBOY

    몽클레르의 계절이 돌아왔다.

  • FEATURE

    코로나19의 실체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LIFE

    스페이스 오디티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