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몬스타엑스 주헌,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을 멈추지 않으면 세상을 달리 보는 관점을 가질 수 있다”

몬스타엑스 주헌, 섹시하고 강인한 무드의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UpdatedOn March 24, 2022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를 위해 몬스타엑스의 ‘주헌’이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주헌은 강인하고 섹시한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몬스타엑스 래퍼,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하는 주헌과 곡 작업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다양한 포지션의 뮤지션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묻자 “음악에 대한 갈망이죠. 나를 표현하는 수단이고, 표현하고 싶은 욕구는 늘 강하거든요”라며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의지를 비쳤다. 가장 작업 과정이 더디거나 힘들었던 곡은 주헌의 첫 타이틀 자작곡 ‘갬블러’라고 했다. ‘갬블러’에 대해서는 “연차가 쌓이면 대충 만들겠거니, 곡의 템포가 느려지겠거니 하는 사람들의 관념을 부수고 싶었거든요. 사운드가 강하면 안무도 강해져요. 고생한 멤버들에겐 미안하지만 지금 생각하면 잘한 것 같아요. 몬스타엑스만의 색깔이 명확해졌고 오히려 확장되고 진화했거든요”라며 작업할 당시의 각오에 대해서도 말했다.

7년을 넘어가는 몬스타엑스 주헌의 활동 기간은 주헌에게 준 건 무엇일까. 지금 얼마나 성장했냐는 질문에 주헌은 “몬스타엑스 팬덤 ‘몬베베’를 챙기는 내 모습을 봤을 때 가장 크게 와 닿아요. (중략) 팬분들은 우리를 성장시켜준 존재고, 그 도움에 대한 은혜를 갚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해요”라고 대답했다. 평소 팬덤 ‘몬베베’와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한 몬스타엑스다운 답변이었다. 주헌은 자신이 가진 능력 중 가장 자랑스러운 건 “스스로를 대단하게 여기지 않는 것”과 “끝까지 만족하지 않으려는 점”이라고 한다. 주헌은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을 멈추지 않으면 세상을 달리 보는 관점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대화에서도 느꼈듯 의젓하고 성숙한 몬스타엑스 주헌은 건강한 정신을 유지하는 자신만의 습관이 있다고 했다. “하기 싫은 것에 지속적으로 부딪혀보는 거요. 시간이 걸릴지라도 해결하려는 집념을 갖고 부딪히다 보면 자존감이 높아지거든요.” 2015년부터 함께 질주해온 몬스타엑스는 주헌에게 어떤 의미일까? “제2의 가족이자 평생 잊지 못할 사람들이고, 저에게 있어서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멋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은 주헌이 지금 가장 원하는 건 ‘공연’이라고 한다. 인터뷰에서는 주헌의 솔직한 내면과 음악에 대한 열정이 돋보였다.

몬스타엑스 주헌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고궁 주변의 미식 공간들
  • 2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 3
    왜 사람들은 연애를 하지 않을까?
  • 4
    건축물을 탐구하는 방식 #일본
  • 5
    21세기 래퍼들 #KHAN(칸)

RELATED STORIES

  • INTERVIEW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배우 김소연의 인터뷰와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에이어워즈 수상자 이병헌, 이종석, 엄지원, 안효섭, 주종혁의 커버 및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독보적 웹툰 : 오늘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INTERVIEW

    독보적 웹툰 : 나몬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 INTERVIEW

    독보적 웹툰 : 김송

    작가가 달라도 획일화된 작화는 쉽게 잊힌다. 하지만 자신이 구축한 형태를 쉽게 무너뜨리지 않는 작가는 잊히지 않는다. 자신의 개성을 표출하는 만화가들을 만났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국뽕클럽 K-MOVIE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INTERVIEW

    MY NAME IS HUMAN

    ‘삼생지연(三生之緣)’. 세 개의 생을 두고도 끊어지지 않을 깊은 인연이란 의미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도 인연의 끈은 이어져 <아레나>는 류승범과 만났다. 더욱 성숙해진 ‘사람’ 류승범과 말이다.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챈스챈스 디자이너 김찬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LIFE

    요즘 어디서 마셔요?

    한창때의 모델들에게 물어봤다. 요즘은 어디서 무얼 마시는지.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