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요즘 시계 콜라보

손목이 즐거워질 협업 3

UpdatedOn January 07, 2022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49984-477103-sample.jpg

해밀턴

 1. 해밀턴 x 매트릭스 

영화와 시계만큼 흥미로운 협업이 또 있을까? 오랜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온 <매트릭스: 리저렉션>의 시계라면 더더욱 환영이다. 최근 영화 <테넌>, FPS 게임 <파크라이6>을 통해 협업 ‘맛집’으로 불리는 ‘해밀턴’에서 한정판 에디션 ‘PSR MTX’ 시계를 선보였다. 1970년 선보인 최초의 디지털시계 펄사 ‘PSR’은 50년이 지난 지금 매트릭스와 함께 새로운 ‘DNA’를 탑재했다. 상징적인 그린 컬러는 디스플레이에 적용했고 스테인리스 스틸 브레이슬릿은 블랙 PVD 코팅을 통해 강인한 면모를 드러낸다. 한마디로 ‘네오’를 위한 시계 그 자체인 셈. 주인공처럼 되고 싶다면 영화 보기 전 차고 가길 추천한다. 1,999개 한정 판매. 시간은 지금도 흐르고 있다.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49984-477105-sample.jpg

스와치

 2. 스와치 x 피너츠 

겨울 동심의 바이블 <피너츠>와 ‘스와치’가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시계 좀 차본 사람이라면 알만한 이번 컬렉션은 일종의 완판 치트키를 사용한 것쯤은 눈치챘을 거다. <오메가> 스피드마스터 스누피 컬렉션, <타이맥스> 피너츠 컬렉션 등 다양한 협업으로 입증한 <피너츠>의 파워는 출시와 동시에 이미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으니까. 클린 바이오 소재 케이스와 어우러진 코믹 삽화 스트랩은 취향에 따라 개성에 따라 다양하게 착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평생 무료 배터리 교체라는 메리트도 있으니 피너츠가 더없이 사랑스러울 정도다. 새해 나를 위한 선물로 이만한 물건이 또 있을까?

/upload/arena/article/202201/thumb/49984-477104-sample.jpg

스코브 안데르센

 3. 스코브 안데르센x프레드릭 콘스탄트 

덴마크의 <스코브 아데르센>과 스위스의 <프레드릭 콘스탄트>가 뭉쳤다. 시계 브랜드의 이례적인 두 번째 협업은 그간 느껴보지 못한 색다른 면모를 드러냈다. 각 브랜드의 장기를 응집한 모델명 ‘1988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 블루 에디션’. 프레드릭 콘스탄트 인하우스 무브먼트의 출중한 기술력은 잔병 많은 크로노그래프의 걱정에서 탈피할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스코브 안데르센 특유의 디자인은 손목 위에서 왠지 모를 북유럽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스코브 안데르센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 가능하며 50개 한정 판매한다. 8분 만에 ‘완판’된 저력도 있으니 미리미리 서두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2
    선호의 두식
  • 3
    호랑이 기운
  • 4
    아이비와 프레피
  • 5
    BODY ARMOR

RELATED STORIES

  • WATCH

    AFTERGLOW

    해가 져도 형형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골드 그리고 야광 시계.

  • WATCH

    파샤 워치를 향한 찬사

    시간을 초월한 시계의 전설, 까르띠에 파샤 워치. 남녀 불문하고 성공하는 이들의 아이코닉한 워치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 이 시계를 찬양한다.

  • WATCH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최초라 일컬어지는 시계들.

  • WATCH

    BLACK IMPACT

    새카만 겨울밤을 닮은 올 블랙 워치 6.

  • WATCH

    우아하게 흐르는 곽동연의 시간

    정제된 디자인과 장인정신을 바탕에 둔 엠포리오 아르마니 스위스메이드와 조우한 배우 곽동연의 시간은 우아하게 흐른다.

MORE FROM ARENA

  • REPORTS

    배우로서

    둘 다 필모그래피 읊자면 한참 걸린다. 그런 두 배우가 한 작품에 모든 찬사를 보낸다. 시작부터 달랐다고 한다. 촬영하면서 더 새로웠다고 한다. 완성하고 나서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한다. <커튼콜>에 출연한 박철민, 장현성이 입 모아 말했다.

  • AGENDA

    요즘 세제

    봄을 청결하게 맞이하게 해줄 진보적인 세제 브랜드 셋.

  • FILM

    [Live] 엠포리오 아르마니 SS18 컬렉션 라이브 스트리밍

  • INTERVIEW

    그 남자네 집: 뮤지션 죠지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 FASHION

    당신을 위한 선물 리스트

    누군가를 위해 선물을 준비하는 마음은 고귀하다. 그 고결한 마음에 도움이 되고자 받는 사람과 주는 사람의 마음을 모두 충족시킬 만한 선물 리스트를 준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