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연간 와인 계획서

2022년을 물들일 와인 12종을 월별로 추천한다.

UpdatedOn December 24,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827-475410-sample.jpg

 

 1月  1924 버번 배럴 에이지드 카베르네 소비뇽

버번 위스키의 향을 품은 와인은 어떤 맛일까? ‘1924 버번 배럴 에이지드 카베르네 소비뇽’은 버번 위스키 배럴에서 와인을 숙성시켜 독특한 향과 풍미를 자랑한다. 와인 애호가는 물론 초보자도 마시기 좋다. 위스키, 증류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입맛까지 사로잡는다. 오묘한 매력을 가진 와인으로 새해 선물로도 제격이다.

 2月  스마일리 소비뇽 블랑

아직 가시지 않은 겨울. 하지만 밸런타인데이가 기다리고 있다. 초콜릿 주고받는 대신 센스 있게 와인을 선물한다면? 로맨틱한 감성은 배가 될 것. 라벨부터 귀여운 스마일리 와인은 작년 12월 한국에 공식적으로 들어왔다. 부드러운 아카시아 향과 신선한 배의 향기를 품은 ‘스마일리 소비뇽 블랑’은 사랑하는 연인에게 선물하기 딱 좋은 아이템이다.

 3月  더 피노 프로젝트

새 학기, 첫 입사, 새 출발을 알리며 함께하기 좋은 ‘더 피노 프로젝트.’ 매일 만날 수 있는 고품질 피노 누아를 선보이기 위한 프로젝트로 시작된 와인인 만큼 의미가 뜻깊다. 은은한 오크 향과 산미가 느껴지는 이 와인은 새로움을 계획하는 시점에 보다 나은 시작을 위해 꼭 필요한 와인으로 추천한다.

 4月  지아코모 보르고뇨 바롤로 DOCG

짧아서 아쉬운 봄, 그리고 벚꽃. 만개한 벚꽃나무 아래에서 꽃과 체리, 베리류의 향기를 내뿜는 ‘지아코모 보르고뇨 바롤로’를 마신다면 봄기운이 물씬 느껴질 것이다. 훈제나 붉은 육류와 잘 어울리니 공원에서 자리 펴고 즐겨보시길.

 5月  조쉬 카베르네 소비뇽

‘조쉬 카베르네 소비뇽’에는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군인이자 자원봉사 소방관이었던 조쉬 셀러가 아버지를 기리기 위해 아버지의 애칭을 따서 만든 와이너리에서 숙성된 와인이다. 5월은 가정의 달인 만큼 남다른 스토리가 담긴 이 와인을 선택하자.

 6月  프레시넷 꼬든 네그로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6월은 시원하고 가볍게. 에메랄드빛이 아른거리는 ‘프레시넷 꼬든 네그로’는 레몬과 복숭아, 파인애플, 풋사과 등 온갖 상큼한 과일 향들의 집합체다. 몸은 초여름의 신선한 바람에 맡기고 입안은 스파클링 버블로 한가득 채우는 건 어떨까?

 7月  에로이카 리슬링

7월, 낮이 긴 시기. 루프톱에서 음주하기 좋은 계절이다. 대화가 무르익어갈 즈음 해는 서서히 진다. ‘에로이카 리슬링’의 상큼한 탠저린 향으로 대화의 긴장감을 풀어보자. 독일 리슬링 대표 와이너리에서 숙성되어 ‘와인 스펙테이터 톱100’에 등극하는 등 화려한 수상 경력까지 자랑한다.

 8月  도멘 뒤 떵, 엉 떵 푸르 불레

‘엉 떵 푸르 불레’는 ‘버블을 마시는 시간’이라는 뜻이다. 톡톡 터지는 버블과 함께 더위를 날려버리자. 카베르네 소비뇽과 카베르네 프랑을 블렌딩해 만든, 흔히 접할 수 없는 독특한 레드 펫낫이라 많은 내추럴 와인 애호가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것.

 9月  마리에따 크리스토

붉은 백일홍이 피어나는 9월, 매력적인 루비색을 띠는 ‘마리에따 크리스토’ 와 함께하고 싶다. 향긋한 블랙베리와 블랙체리에 허브의 스파이시함이 휘감는 이 와인은 제법 묵직한 매력을 선사한다. 가족과 소소하지만 우아한 추석을 보내고 싶다면 ‘마리에따 크리스토’를 집어들길.

 10月  엠 샤푸티에 데샹트 아티스트 레이블

은행이 노랗게 물드는 계절. 삼청동 갤러리로 나들이 다니기 좋은 10월이다. 전시의 여운을 와인으로 풀고 싶다면 ‘엠 샤푸티에 데샹트 아티스트 레이블’과 함께하자. 감초 향과 향신료 향이 혀끝을 맴도는 ‘엠 샤푸티에 데샹트 아티스트 레이블’은 유의미한 와인이다. 바이오다이내믹 농법을 적용해 친환경적이며, 작가 ‘장 마리아’와의 협업으로 더욱 특별한 와인이다.

 11月  리샤르 바비옹

공휴일은 없지만 미뤄둔 연차가 있다. 업무 스트레스는 잊고 금요일에 연차휴가를 쓰는 이들에게 바친다. 풍부한 과실 향 중에서도 망고 향이 돋보이며 가볍게 칠링해 마시기 좋다. 치즈 같은 디저트류에도 어울리는 ‘리샤르 바비옹’이 있다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연차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을 것.

 12月  1865 셀렉티드 빈야드 카베르네 소비뇽

연말 모임을 앞두고 드는 걱정은 한 가지. 모든 사람의 입맛에 맞는 술은 대체 어디 있을까. 국민 와인이라 불리는 ‘1865 셀렉티드 빈야드 카베르네 소비뇽’은 그 고민을 없애준다. 검붉은 과실 향과 달콤한 바닐라가 부드럽게 어우러져 혀를 감싸고, 풀 보디감으로 카베르네 소비뇽의 전형을 보여주는 와인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박도현

2022년 01월호

MOST POPULAR

  • 1
    LAZY SATURDAY
  • 2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3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4
    새해 산책
  • 5
    COFFEE TRIP

RELATED STORIES

  • LIFE

    BUBBLE BLOCKS 2

    버터처럼 말갛고 정갈한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BUBBLE BLOCKS 1

    장난감처럼 유쾌한 모양의 비누를 쌓아 올렸다.

  • LIFE

    바이닐 컬렉션

    굳건히 자리 잡은 바이닐 트렌드 속 진짜 바이닐 컬렉터들이 모였다. 13개의 판에 담긴 다양한 이야기들.

  • LIFE

    올해는 꼭

    <아레나> 에디터들이 새해에는 꼭 가고 싶은 장소와 그곳에서 입고 싶은 룩을 골랐다.

  • LIFE

    시간을 거슬러

    다시 한 해를 되돌려주는 고귀하고 효과적인 안티에이징 셀프 케어 루틴.

MORE FROM ARENA

  • LIFE

    음악이 도는 공간

    요즘 다시 뜨겁게 돌기 시작한 LP를 제대로 만날 수 있는 4곳.

  • CAR

    시승 논객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ASHION

    A NEW DAY

    퍼포먼스와 아름다움의 조화란 바로 이런 것.

  • FEATURE

    이승우에게 보내는 위로

  • LIFE

    2019, 서울을 기대하다

    매일 조금씩 서울은 달라진다. 지형적으로 문화적으로 그리고 경제적으로 서울은 어제와 다르다. 묵묵히 성장하며 생의 임무를 다하는 가로수들이 여름이면 가지가 잘리고, 겨울이면 고독한 풍경을 시민에게 선사하듯. 반복되는 풍경 속에서 우리는 지난 계절과 다른 마음과 차림으로 새로운 해를 맞는다. 2019년의 바람은 지난해보다 맑았으면 한다. 갈등과 분열이 먼지와 함께 사라지길. 또 서울에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스물여섯 명의 서울 남자들에게 물었다. 2019년 서울에 바라는 것은 무엇이냐고.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