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배우 김지훈, 고독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배우 김지훈의 섹시한 이미지를 담은 화보와 인터뷰

UpdatedOn December 22, 2021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를 위해 배우 김지훈이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김지훈은 고독하고 섹시한 이미지를 마음껏 드러냈다.

인터뷰는 김지훈의 취미인 농구 이야기로 시작됐다. 운동에도 큰 열정을 보이는 김지훈에게 “악바리의 기운이 느껴진다”고 묻자 “저는 배우로 타고난 능력은 없어요. 다만 남들보다 조금 나은 점이 있다면 꾸준히 하는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김지훈은 처음부터 배우를 꿈꾼 건 아니었다. 하지만 이제는 꽤 경력이 두툼한 배우가 되었다. “배우로서 지낸 시간이 꽤 오래 흘렀고, 이젠 40대예요. 두려움보다 여유가 커졌을까”라는 질문에 “나이가 많다고 모든 걸 잘할 순 없더라고요. 50, 60, 70대에도 여전할 거예요. 아는 게 수백 가지라면 모르는 건 수천 가지일 테니까요”라고 대답했고, 덧붙여 “자만하거나 경직되지 않으려고요. 새로운 걸 받아들이지 않고 굳어버리면 배우로서도 한계가 많을 거예요. 늘 말랑한 상태를 유지해야 하죠”라고 말했다.

김지훈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종이의 집>에서 ‘덴버’ 역할로서 촬영을 끝마쳤다. 2021년은 김지훈에게 뜻깊은 해였을 것이다. “지난 열두 달은 거의 <종이의 집>에 몰두했어요. 그만큼 제겐 중요한 작품이에요”라고 말했다. “어떤 역할에 매료되나”는 질문에는 “공감대가 형성돼야 해요. 캐릭터의 성격과 상황에 공감할 수 있고 내 색깔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아야 해요. 역할도 고려하지만 작품만 보고 선택하기도 하는데, <연애 대전>이 그 경우예요”라고 밝혔다. 1월호인 만큼 2022년 새해에 대한 포부에 대해 물었다. “작년에 열심히 농사지었으니 풍성히 수확하는 해가 되면 좋겠죠. 참여한 작품들이 공개되기까지 아직 기간이 남았지만, 오랜 시간을 들인 만큼 완성도 있게 돌아올 수 있을 거예요. 더욱 새로워진 모습과 함께요”라며 포부를 밝혔다. 2022년, 배우 김지훈은 색다른 모습과 함께 다양한 작품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김지훈의 인터뷰 전문과 전체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0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아이유가 좋은 이유
  • 2
    롤의 아버지
  • 3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4
    나를 위한 한 입의 보상
  • 5
    더보이즈 뉴와 큐, “올해 주어지는 모든 것에 최선을 다해 잘하고 싶어요”

RELATED STORIES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세영악기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구두선생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수리수리 협동조합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MORE FROM ARENA

  • LIFE

    술 맛 나는 술잔

    눈으로 한 번, 혀끝으로 한 번. 술맛 살리는 매끈한 글라스.

  • FASHION

    Walk into Nature

    이번 시즌 패딩 아우터로 무장한 채 아이슬란드로 떠났다.

  • LIFE

    BUBBLE BLOCKS 1

    장난감처럼 유쾌한 모양의 비누를 쌓아 올렸다.

  • FASHION

    Virtual Reality

    가상은 현실이 되고, 현실은 가상이 되는 세상의 한 조각.

  • INTERVIEW

    LG 틔운과 함께하는 2021 에이어워즈 미리보기

    이병헌, 이지아, 박해수, 황소윤, 한준희, 팀 포지티브 제로, LG 틔운과 함께하는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