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5 CITIES, 1 NIGHT

서울, 도쿄, 파리, 시드니, LA의 사진가가 한밤에 카메라를 들었다. 팬데믹이 앗아간 여행과 밤의 여운을 담기 위해.

UpdatedOn November 0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17-471510-sample.jpg

 

LA PHOTOGRAPHY 곽기곤(Kigon Kwak)

LA 실버레이크에 위치한 ‘United Oil’ 주유소는 이름과 화려한 조명 때문인지 이곳을 지날 때마다 미국스러운 장소라 생각했다. 팬데믹의 시작과 함께 LA로 이주한지라 이전 LA가 가진 밤의 여운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이제는 조금씩 일상을 되찾아가는 중이고 다들 자유롭다.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17-471512-sample.jpg

SYDNEY PHOTOGRAPHY 이동현(Donghyun Lee)

팬데믹 이전 시드니 국립극장은 이 동네에서 가장 밝은 곳이었다. 늘 조명이 켜 있고, 그 앞은 낮이나 밤이나 공연을 보기 위한 사람들로 붐볐다. 그러나 오랜만에 찾은 이날은 조명만 켜 있고, 사람은 찾아볼 수 없었다. 아마 10월 10일인 이날 조명이 켜 있었던 이유는 내일 록다운이 해제되기 때문이 아닐까.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17-471513-sample.jpg

PARIS PHOTOGRAPHY 다미아노 박(Damiano Pahk)

거리의 오렌지색 조명이 커질 때, 파리의 아름다운 밤이 펼쳐진다. 팬데믹 이후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 이 도시는 어떤 기억으로 남아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카메라를 들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이 도시에서 가장 우아한 건축물로 손꼽히는 ‘오페라 가르니에’에 간 건 어떤 이유일까. 오페라 가르니에 앞 계단의 작은 광장에서 탱고를 추는 사람들이 보인다. 처음 본 사람에게도 함께 추자며 자연스럽게 손을 내미는 그들로부터 파리의 오래된 과거를 본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17-471511-sample.jpg

 

TOKYO PHOTOGRAPHY 다쓰로(Tatsuro)

도쿄만이 가진 밤의 정서를 찾기 위해 시부야와 도쿄 타워 인근을 누볐다. 도쿄는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상황에서 자유로워진 지 얼마 지나지 않은 터라, 여전히 거리 곳곳에 공포와 스트레스의 기운이 남은 것 같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도쿄의 밤은 달라진 게 없었고, 우리도 변하지 않았다.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17-471514-sample.jpg

SEOUL PHOTOGRAPHY 니콜라이 안(Nikolai Ahn)

서울에서 팬데믹 이후 가장 큰 변화를 맞은 지역은 명동이 아닐까. 늘 붐비던 이 거리가 완전히 한산해졌다. 이 도시 내 타 지역도 밤 열시면 멈추고, 잠을 자야 하는 도시가 됐다. 개인적으로 서울이 진정 멋진 순간은 밤이라고 생각하는데, 하루 빨리 이 도시의 밤이 가진 매력이 폭발하는 날이 다시 오길 기도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양보연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2
    봉준호의 신작
  • 3
    온앤오프의 두 리더
  • 4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5
    천재적 컬렉션

RELATED STORIES

  • LIFE

    예뻐졌다

    매나테크의 스킨케어 브랜드 ‘루미노베이션’을 통해 내면과 외면의 아름다움을 되찾았다는, 일명 ‘루미노베이션 뮤즈’들을 만났다.

  • LIFE

    지금 주목할 디지털 아티스트

    우리는 주머니에 예술작품을 넣어 다니는 시대를 산다. 모바일로 디지털 아트를 감상하다 떠오른 생각이다. 영상과 이미지, 웹과 게임으로 디지털 아트를 만드는 창작자들을 모았다. 그들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예술과 일상의 간극이 사라진다.

  • LIFE

    11월의 전시

  • LIFE

    가지고 싶은 욕망

    늦은 밤 갖고 싶은 게 생겼다. 승부일까, 관음에 대한 욕망일까, 위스키 풍미일까.

  • LIFE

    새 책상 새 업무

    문진, 만년필, 시계. 아이디어를 붙잡아두는 책상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한 땀 한 땀

    자세히 보면 놀랄 수밖에 없는 극강의 디테일.

  • FASHION

    취향 저격

    가을을 맞아 감 좋은 남자들을 만났다.

  • FASHION

    OUR YOUNG DAYS

    서툴고 정처 없는, 그래서 더 반짝이는 우리의 젊음.

  • FEATURE

    야인시대 월드 편

    주먹을 논한다면 빠질 수 없다. 스포츠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최고의 한 방.

  • AGENDA

    내일의 카시오

    한 치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정확성과 견고함은 카시오의 상징이다. 진화하는 카시오가 꿈꾸는 내일의 모습은 기대할 만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