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HERITAGE-INSPIRED

오메가, 그중에서도 스피드마스터의 팬이라면 환호성을 지를 만한 시계가 출시됐다. 1940년대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 얘기다.

UpdatedOn November 08,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1/thumb/49509-471416-sample.jpg

 

 

스위스 럭셔리 시계 브랜드 오메가가 전설적인 시계에서 영감 받은 신제품을 선보였다. 1940년대 초창기 크로노그래프 손목시계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작한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Speedmaster Chronoscope)’가 그 주인공이다. 시계 이름에 붙은 크로노스코프는 그리스어로 시간을 뜻하는 크로노스(Chronos)와 관찰한다는 뜻의 스코프(Scope)를 결합한 단어로 좀 더 엄밀하게는 크로노그래프보다 정확한 시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는 무려 70여 년의 시간을 훌쩍 뛰어넘어 원형에 따르려는 흔적이 시계 곳곳에서 드러난다. 특히 우리에게 ‘문 워치’로 유명한 ‘스피드마스터’의 이름을 붙이고 있지만 얼핏 봐도 생김새가 크게 다르다.

3 / 10

 

가장 눈에 띄는 건 다이얼 디자인이다. 여느 ‘문 워치’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는 세 겹의 스케일(링)이 다이얼 위에 새겨져 있는 것이다. 이는 마치 달팽이를 연상시킨다 하여 ‘스네일(Snail) 디자인’이라 불리는데, 20세기 시계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디테일이다. 맨 바깥쪽 링은 특정 구간의 평균 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타키미터(Tachymeter) 스케일을, 가운데 링은 천둥번개가 칠 때 등 눈으로 보이거나 귀로 들을 수 있는 물체와의 물리적 거리를 측정할 수 있는 텔레미터(Telemeter) 스케일을, 그리고 가장 안쪽 링은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는 펄소미터(Pulsometer) 스케일을 나타낸다. 이와 함께 나뭇잎 모양의 헨즈와 아라비아 숫자 아래에서 우아하게 흐르는 나선형 ‘트랙 패턴’이 레트로 분위기의 방점을 찍는다.

무브먼트 또한 특별하게 완성했다. ‘스피드마스터 크로노스코프’는 오메가가 새롭게 선보이는 칼리버 9908로 구동된다. 든든한 60시간의 파워리저브는 물론 ‘코-액시얼 이스케이프먼트’와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Si14)’ 등을 적용해 15,000가우스 이상의 자기장 환경에서도 영향을 받지 않는 탁월한 항자성을 자랑한다. 이뿐 아니라 칼리버 9908은 디자인 완성도도 높은데, 일명 아라베스크풍의 제네바 웨이브 패턴을 입힌 무브먼트의 움직임은 사파이어 크리스털을 입힌 케이스 백에서 감상할 수 있다. 케이스 지름은 남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43mm. 오메가답게 선택의 폭도 상당하다. 화이트와 블루 다이얼 등 6종의 스테인리스 스틸 버전과 함께 얼마 전 오메가가 특허 출원한 브론즈 골드 모델도 선보인다.
문의 02-3467-8632(오메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이승률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2
    아이비와 프레피
  • 3
    새해 산책
  • 4
    모던 럭셔리의 재정의
  • 5
    SF9의 인성 & 영빈

RELATED STORIES

  • WATCH

    AFTERGLOW

    해가 져도 형형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골드 그리고 야광 시계.

  • WATCH

    요즘 시계 콜라보

    손목이 즐거워질 협업 3

  • WATCH

    파샤 워치를 향한 찬사

    시간을 초월한 시계의 전설, 까르띠에 파샤 워치. 남녀 불문하고 성공하는 이들의 아이코닉한 워치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 이 시계를 찬양한다.

  • WATCH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최초라 일컬어지는 시계들.

  • WATCH

    BLACK IMPACT

    새카만 겨울밤을 닮은 올 블랙 워치 6.

MORE FROM ARENA

  • LIFE

    없어도 좋아

    일회용품이 없어도 괜찮다는 걸 몸소 보여주는 공간 셋.

  • LIFE

    코사무이에 가면

    숙소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아도 될 만큼 코사무이의 정취를 감도 있게 담아놓은 곳, ‘아바니플러스 사무이 리조트’가 있다. 이곳에 머문다면, 코사무이 전체를 경험했다고 말해도 좋다.

  • FASHION

    Fitting Room

    모델 박경진이 <아레나>의 에디터 역할을 수행했다. 평소 자신만의 스타일에 대한 확고한 소신을 바탕으로 포착한 2017 F/W 시즌의 탐나는 것들에 대한 셀프 리포트.

  • ARTICLE

    [A-tv] 디스커버리 바람막이 HUMBOLDT Reflector

  • WATCH

    스마트 월드의 스마트 워치

    이제 스마트하게 차보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