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한국은 OTT 전쟁 중

지구를 정복한 콘텐츠 - WATCHA

<오징어 게임>이 지구를 정복했다. 좋은 콘텐츠가 좋은 플랫폼을 만난 결과다. 콘텐츠의 힘 그리고 넷플릭스의 힘이다. OTT는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플랫폼이 됐다. 디즈니+,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웨이브, 왓챠 등 경쟁력 있는 OTT들의 미래 전략을 살펴본다.

UpdatedOn October 25, 2021

WATCHA

WATCHA

설립 2016년 본사 한국 서비스 대상 국가 한국, 일본 국내 가입자 수 1백51만 명 구독요금 7천9백원(일반 기준) 킬러 콘텐츠 <킬링 이브> 콘텐츠 성격 취향 불문 물량 승부 약점 오리지널 콘텐츠 부족

3 / 10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407-469661-sample.jpg

언프레임드

언프레임드

뭐든 다 있다

“소비자들은 넷플릭스에 없는 동영상 콘텐츠를 왓챠에서 찾는다.” 왓챠는 영화,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리 등 영상 콘텐츠의 수가 9만 편에 달하며, 국내 서비스 중인 OTT 플랫폼 최다 수준이다. 넷플릭스와 비교하면 드라마는 5배 많고, 영화는 15배 차이다.
게다가 국내 지상파와 케이블 콘텐츠는 물론, HBO 등 해외 작품까지 갖췄으며, 유튜브 콘텐츠의 경우 차별화를 위해 메이킹 필름 같은 확장판을 제공한다. 또한 제78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 <레벤느망>과 같은 유수의 영화제 수상작을 발 빠르게 확보한다. 왓챠 사용자들은 콘텐츠에 대한 이해가 높은 편이다.
<오징어 게임>이 유행이라 넷플릭스에 가입하는 게 아니라, OTT가 등장하기 전부터 영화와 드라마에 푹 빠진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왓챠를 사용하다 보면 ‘유럽 영화’ 동호회나 ‘미드영드’ 카페에 들어온 기분이 든다. 콘텐츠 애청자들이 왓챠를 찾는 이유는 뭘까. 넷플릭스나 다른 OTT에 없는 콘텐츠가 왓챠에 있기 때문이다.
더 깊고 다양한 작품을 원하는 사용자는 왓챠를 찾는다. 그래서 왓챠는 인문학 책방 같기도 하고, 대학 도서관 같기도 하다. 유행하는 것만 있는 게 아닌 사용자가 진짜 원하는 걸 갖춰놓았다. 문제는 섬세한 취향을 가진 사용자가 절대 다수는 아니라는 것. 오히려 소수다.

나보다 내 취향을 더 잘 아는 왓챠

“고객이 원하는 동영상 콘텐츠를 추천할 수 있다.” 왓챠의 박태훈 대표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긴 말이다. 그의 말처럼 왓챠의 추천평 기록 및 추천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고객 맞춤 영화 추천 서비스 기능은 왓챠 최고의 장점 중 하나가 아닐까. 신작이나 기대작보다 왓챠피디아에서 ‘보고싶어요’를 누른 작품이나 높은 평점을 준 영화 혹은 팔로어 리스트의 영화들이 주로 추천 영화다. 사용자가 어떤 콘텐츠를 끊지 않고 얼마나 집중해서 봤는지 등 개인 맞춤형으로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콘텐츠를 추천한다. 게다가 9만 편의 콘텐츠 중 80% 이상이 소비될 만큼 보급률도 높다. 그야말로 고객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개인화 추천 서비스다. “실제로 왓챠 이용자 중 70%가 추천 서비스를 통해 콘텐츠를 소비한다.” 박태훈 대표가 덧붙였다.
왓챠 좀 써봤다면, 댓글 좀 읽어봤다는 뜻이다. 작품 아래에는 추천평이 남겨 있다. 추천평은 해당 작품을 선택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다. 영화에 대한 지식이 해박해서, 또 워낙 좋아하는 감독의 영화라면 믿고 보겠지만. 잘 모르는 작품과 잘 모르는 감독의 영화는 선뜻 선택하기 어렵다. 그럴 때 추천평을 본다. 추천평은 심도 깊은 경우도 있고, 가볍게 쓴 경우도 있다. 하지만 종합적인 판단은 가능하다. 볼 만한 영화인지 아닌지는 알 수 있다. 그러고 보면 과거 영화를 다운로드받던 시절에는 영화 링크 아래 댓글이 있었다. 추천 댓글을 보고 영화를 다운받기도 했다. OTT 시대에 아쉬운 건 사라진 댓글이다. 서비스의 의견이 아닌 사용자들의 의견을 볼 수 없다. 아쉬운 점이다. 사용자들의 목소리는 왓챠만 묵묵히 듣고 있다.

왓챠 오리지널

OTT 서비스 춘추전국시대는 저마다의 오리지널 콘텐츠가 주무기다. 왓챠도 해당 경쟁에 뛰어들었다. 최근에는 영화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함께 <최종병기 그녀(가제)>의 오리지널 제작을 예고했으며, BL 장르의 웹드라마 <시맨틱 에러>를 왓챠 오리지널로 편성했다. <시맨틱 에러>는 리디북스에서 연재한 웹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드라마 <산후조리원> <거짓말의 거짓말> 등을 만든 래몽래인이 제작을 맡았고, <나의 이름에게> <첫 번째 열일곱> 등을 연출한 김수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또한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하드컷’과 협업한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를 공개했는데,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라는 배우들이 연출을 맡은 만큼 화제였다. 그동안 왓챠는 콘텐츠를 모으기만 할 뿐 직접 제작하지 않아, 오리지널 시리즈가 없다는 게 약점으로 꼽혔다. 본격적으로 제작에 뛰어들었으니 이제는 약점도 없다.

Editor’s Pick!

<언프레임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배우가 연출을 맡은 단편 옴니버스 영화. 싱글맘의 이야기를 담은 최희서의 <반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이모와 조카가 같은 목적지로 떠나는 내용의 손석구의 <재방송>,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의 선거를 담은 ‘초딩 누아르’ 박정민의 <반장선거>, 20대 청춘들의 현실을 반영한 드라마 이제훈의 <블루 해피니스>까지 네 편의 단편으로 구성됐다.

<아네트>

사랑에 빠진 오페라 가수와 스탠드업 코미디언을 그린 뮤지컬 영화로, <퐁네프의 연인들> <홀리 모터스> 등 유수의 영화제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를 다수 연출한 레오 카락스 감독이 연출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CONTRIBUTING EDITOR 양보연
ASSISTANT 김나현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페니로퍼 이야기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2
  • 3
    이번 여름 양양으로
  • 4
    <헌트>로 돌아온 우아한 남자, 정우성
  • 5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RELATED STORIES

  • FEATURE

    바가지 공화국을 아십니까

    가평 1박에 1백50만원은 합당한 금액이 맞을까. 차량 대여와 유류비, 식사 값까지 더하면 2백만원을 웃돈다. 합리적인 여행의 조건에 대한 생각은 ‘우리는 왜 이렇게까지 돈을 들여 가평으로 향했을까’ 하는 회의감으로 번졌다.

  • FEATURE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결혼하지 않은 사람이 더 많다. 30대 남성 미혼율이 50%를 넘었다. 기혼보다 미혼이 더 자연스러운 현상이 됐다. 40대부터 20대까지 미혼 남성을 대상으로 결혼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 원인은 경제력만이 아니었다.

  • FEATURE

    Z의 소비 방식

    젠지라 불리는 20대는 어떤 소비를 지향할까. 소비 영역과 패턴으로 알아본 20대의 소비 가치관.

  • FEATURE

    새 시대, 이영지

    세대를 대표하는 인물은 존재해왔다. 지금 Z세대를 대표하는 인물은 이영지다. 과감하고 솔직한 애티튜드, 상황과 인물에 맞게 적절히 던지는 드립, 재치 있는 대화법. 영지와 셀러브리티가 소통하는 유튜브 채널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은 스타들의 버킷 리스트라 칭해도 될 정도다. 출연자마다 영지에 대한 칭찬과 출연하고 싶었다는 말을 잊지 않는다. 세상 사람들 마음 사로잡는 신인류이자 Z세대 대표, 영지의 매력에 대해 알아본다.

  • FEATURE

    떠나지 않는 휴가

    바빠서, 이 도시가 더 좋아서, 쉬고 싶어서. 휴가를 떠나지 않는 이들에게 그 이유에 대해 물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성탄 특선

    2016년 12월에 만난 가장 아름다운 몸. 요가, 피트니스 등 긴 수련을 통해 만든 세 여자의 선을 응시했다.

  • INTERVIEW

    조이를 찾는 모험

    ‘조이’라는 이름이 낯설었던 열아홉 살 박수영은 이제 자신이 누구인지,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강한 건 무엇인지, 기쁨이란 무엇인지 조금은 알게 됐다. 무성한 숲처럼 깊어진 조이라는 세계.

  • INTERVIEW

    온앤오프의 두 리더

    온앤오프의 두 리더, 효진과 제이어스는 천천한 달리기를 하고 있다. 조금 느리지만 착실하고 확실하게, 데뷔 5년 차에 커리어 하이를 찍은 그들의 장거리 달리기.

  • FASHION

    Show Sneakers

    새 시즌, 단연 돋보이는 8개 브랜드의 스니커즈 출사표.

  • ARTICLE

    반세기를 빛낸 쇼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