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아스트로 라키&윤산하, 시크한 무드의 화보 미리보기

라키의 목표는 “아스트로가 변치 않는 것”, 윤산하에게 2021년은 “후회 없는 해”

UpdatedOn October 20, 2021

3 / 10


윤산하는 2000년생이다. 젠지 세대인 이들은 음악과 춤, 이제는 연기까지 도전했다. 윤산하는 <너의 재생 목록>에서 빅대디 역을 맡았다. <너의 재생 목록>이 두 번째 작품인 윤산하는 "여전히 어렵지만 이전보다는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청춘향전>에서 이몽룡 역을 맡은 라키는 “연기라는 것의 근본적인 개념부터 찾으며 공부하는 게 재밌어요. 배우 선배님들이 연기에 임하는 자세도 본받고 싶어요”라며 연기에 대한 흥미와 열정을 드러냈다.

활동 분야가 늘어난 그들에게 지치지는 않는지 물었다. 윤산하는 “내가 택한 일이니 즐기면서 하기로 마음을 고쳤죠. 오늘도 로케이션 촬영하는데 공기가 너무 좋은 거예요. 힐링 받고 가요”라며 즐기고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라키는 “아직은 갈증이 많아 앞만 보고 달리는 중”이라며 지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려는 자세를 드러냈다.

아스트로 멤버로서 오랜 세월 함께 해온 이들의 목표는 무엇인지 궁금해졌다. 라키는 “아스트로가 변치 않는 게 목표예요. 멤버들이 자리를 지켜주길 바라고 나이 들어서도 ‘우린 아스트로야’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야죠”라며 아스트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산하도 “맞아요. 아스트로 정말 집처럼 편해요”라고 답하며 공감을 표했다. 더불어 윤산하는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팬 분들도 얼른 보고 싶다”며 어색해진 무관중 무대에 대한 아쉬움을 표했다.

아스트로 라키와 윤산하가 함께 빚어낸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봉준호의 신작
  • 2
    장미 향기의 몬스타엑스 민혁
  • 3
    자신만만 4가지 운동법
  • 4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 5
    GORPCORE WAVE

RELATED STORIES

  • INTERVIEW

    배우 서은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INTERVIEW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INTERVIEW

    LG 틔운과 함께하는 2021 에이어워즈 미리보기

    이병헌, 이지아, 박해수, 황소윤, 한준희, 팀 포지티브 제로, LG 틔운과 함께하는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INTERVIEW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드라마가 트랙이고 배우가 러너라면, 김재영은 트랙을 한 바퀴 돌아 다시 시작점에 선 배우다. 출발선상의 남들보다 숨이 가쁠 테지만, 의욕은 다른 선수들 못지않다. 그는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조각가를 연기한다.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진심을 다하면

    스스로에게 솔직해질 수 있을까. 남들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을까. 그나저나 내가 진정으로 좋아하는 건 무엇일까. 윤계상을 만나기 전에는 고민한 적 없었던 것들이다. 윤계상은 답을 알고 있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은빈은 알고 있다' 박은빈 미리보기

    박은빈, 책임감은 더 단단해졌다.

  • FEATURE

    이제 마블은 누가 지키지?

  • CAR

    시승논객

    볼보 XC60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FEATURE

    혐오의 온도는 몇 도?

    한 아시아 여성이 대낮에 거구의 흑인 남성에게 두드려 맞았다. 그녀가 뭘 잘못했냐고? 굳이 말하자면 앞을 바라본 채 길을 걸었다는 것. 또 하나는 아시아인이라는 점이다. 사건은 CCTV에 포착됐고 아시아인의 거센 분노로 이어졌다. 심각해지는 미국 내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는 영상으로 증명됐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혼돈을 준 뒤 혐오는 심화됐다. 혐오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뉴욕의 아시아인에게 물었다. 지금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의 온도는 몇 도냐고.

  • REPORTS

    오늘따라 다른

    오늘 정유미는 평소와는 전혀 다른, 진한 느낌의 옷을 입었다. 그래서 오늘 정유미는 TV 속에서와는 전혀 다른, 생기 넘치는 예쁜 모습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