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서울 커피

부트커피

서촌에서 프랑스 파리의 커피를 마신다.

UpdatedOn October 12, 2021

/upload/arena/article/202110/thumb/49283-468364-sample.jpg

서촌에서 파리를 마주하면 어떨까? 파리에 위치한 ‘부트 파리’를 서촌에 옮겨왔다. 왜 하필 서촌이냐고? ‘부트 서촌’ 김한일 대표가 물음에 답했다. “파리의 오래된 건물들이 빚어낸 아름다움을 좋아해요. 서촌이 그렇 거든요. 예전부터 이어져온 상점과 고전적인 풍경이 주변을 감싸고 있어요. 부트 파리 디렉터 ‘필립’이 좋아하는 곳이기도 하죠.” 부트 서촌은 부트 파리와 완벽하게 접점을 이룬다. 첫 번째는 ‘스페셜티 커피’를 사용한다는 점이다. 부트 서촌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부트 파리의 ‘푸글렌’ 원두를 사용한다. 다만 산미 강한 원두를 사용하는 부트 파리와 달리 부트 서촌은 산미가 덜한 것을 선호하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췄다. 둘째는 정체성이다. 구둣방이었던 부트 파리의 정체성을 살려 부트 서촌도 의상실이었던 공간을 활용했다. 옛날 상점을 그대로 살린 게 두 지점의 정체성이다.

부트 파리와 다른 점

부트커피의 파리점과 서촌점이 다른 이유는 두 가지다. 공간의 디자인과 커피. 부트 서촌은 한옥을 개조해 만들었다. 한옥이 그대로 유지된 서촌의 분위기에 파리 분위기를 더했다. 꽃을 활용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파리 지점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차용했다. 또 다른 점은 커피 메뉴다. 부트 파리에는 없는 ‘아이스’ 메뉴를 선보이고, 한국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른 메뉴들을 개발했다. “‘코르타도’라는 메뉴는 부트 파리에도 있어요. 파리에서는 따뜻하게 내어주지만 서촌 지점은 차갑게도 내어주죠.
에스프레소와 우유가 1대1 비율로 들어가 푸글렌 원두의 풍미를 세밀하게 느낄 수 있어요. 아메리카노보다 편하게 드실 수 있고요. 그리고 ‘크렘도스’는 서촌 지점에만 있는 메뉴예요. 프랑스어로 달콤한 라테라는 뜻인데, 사탕수수 시럽을 직접 만들어 라테에 추가해드려요. 더 달콤하게 드실 수 있죠.”
부트 파리의 테마는 커피 자체로는 지루하다는 의미의 ‘골드 위드 커피(Gold with Coffee)’다. 서촌 지점도 동일한 테마를 끌고 간다. 커피만 내어주지 않고 다양한 문화 프로젝트를 시도하고 있다. 부트 서촌은 ‘부트’라는 브랜드를 통해 스페셜티 커피와 문화 다방면을 알리는 게 목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정소진
CONTRIBUTING EDITOR 양보연
ASSISTANT 김나현
PHOTOGRAPHY 박원태, 박도현

2021년 10월호

MOST POPULAR

  • 1
    봉준호의 신작
  • 2
    MEN IN SKIRT
  • 3
    다시, 앞으로
  • 4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 5
    장미 향기의 몬스타엑스 민혁

RELATED STORIES

  • SPACE

    올웨이즈 어거스트

    망원동에서 스웨덴 로스터리 커피를 마신다.

  • SPACE

    춤카페 춤을 이루는 키워드들.

  • SPACE

    궤도

    달의 표면에서 커피를 마신다.

  • SPACE

    훔치고 싶던 방

    여행 중 마주친 방이라면 어느 곳이든 훔쳐오고 싶을 정도로 좋았겠지만, 유독 마음을 헤집어놓은 방.

  • SPACE

    충분한 쉼

    미식과 향으로 훌륭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호텔이 있다.

MORE FROM ARENA

  • REPORTS

    경쟁하지 않는 가게

    느리고 무던하게, 본질을 지키는 작은 가게들을 찾았다.

  • FASHION

    물 없이

    드라이 샴푸라고 들어본 적 있는가? 신통방통한 가루로 물 한 방울 없이 머리를 감을 수 있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여자)아이들 전소연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INTERVIEW

    내가 원하는 대로

    배우 박해준은 자신이 목표했던 방향으로 가고 있다.

  • FEATURE

    재난에서 살아남기

    디지털 세계의 위협은 계속되지만 그렇다고 현실이 안전한 것은 아니다. 지진, 조난, 침수, 화재 등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위협들로부터 생존할 수 있는 팁을 전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