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최적의 샷을 위한 골프 클럽

최적의 샷을 위한 종류별 골프 클럽.

UpdatedOn February 24,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330-443827-sample.jpg

 

DRIVER

(왼쪽부터) 최대 관용성과 비거리를 자랑하는 G425 맥스 드라이버 79만원 핑, 저중심 설계로 스피드와 관용성을 극대화한 SIM2 맥스 드라이버 82만원 테일러메이드, 강인한 외관만큼 강렬한 퍼포먼스를 구현하는 젠2 0811X 드라이버 1백만원부터 PXG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330-445341-sample.jpg

 

WEDGE

(위부터) 입체적이고 부드러운 솔 디자인이 깊고 날카로운 그루브를 제공하는 글라이드 3.0 웨지 23만원 핑, 연철 단조 소재 특유의 타구감을 강조한 죠스 포지드 웨지 27만원 캘러웨이, 하이 토 로우 웨지 25만원 테일러메이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330-445343-sample.jpg

 

PUTTER

공항 활주로에서 영감받은 디자인의 정렬을 쉽게 도와주는 헤플러 퍼터 톰캣 38만원 핑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330-445340-sample.jpg

 

FAIRWAY WOOD

(왼쪽부터) 높은 탄성과 빠른 볼 스피드를 제공하는 G425 맥스 페어웨이 우드 43만원 핑, 강한 내구성을 지닌 SIM2 맥스 우드 44만원 테일러메이드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330-445342-sample.jpg

 

IRON

(왼쪽부터) 비거리와 관용성 및 조작성을 강화한 SIM2 맥스 아이언 1백52만원 테일러메이드, 두 가지 신소재를 주입해 제작된 헤드로 향상된 비거리를 돕는 젠3 0311P 아이언 가격미정 PXG, 날렵한 머슬백 아이언과 캐비티백 아이언의 관용성을 겸비한 X 포지드 CB 아이언 1백80만원부터 캘러웨이, 스테인리스 스틸에 블랙하이드로 펄로 마감한 G425 아이언 1백49만원 핑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유진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김영대는 깊고
  • 2
    <펜트하우스> 최예빈
  • 3
    이준혁의 확신
  • 4
    골목 점심
  • 5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가방이 있던 자리

    에르메스의 헤리티지 시리즈 전시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Once Upon a Bag)>가 지난 6월 6일 마무리됐다. 여느 하우스 브랜드 전시와는 차별화된 에르메스만의 스토리텔링을 되짚어본다.

  • LIFE

    위스키 활용법

    하이볼로 제조되고 다이닝과 매치되는 다양한 위스키 활용법.

  • LIFE

    애정으로 읽는 책

    작가가 사랑한 작가들의 책.

  • LIFE

    한낮의 해변에서

    꿈처럼 달콤한 하루를 위해 주종별로 잔뜩 쟁여 왔다.

  • LIFE

    자신만만 4가지 운동법

    보름 앞으로 다가온 휴가철을 위해 준비했다. 헬스장 갈 시간이 없다면 매일같이 다음 4가지 운동법만 따라하자.

MORE FROM ARENA

  • FEATURE

    ‘주식’하고 있나요?

    요즘 어느 자리에 가도 ‘주식’ 이야기가 빠지질 않는다. 올해 막 주식 시장에 뛰어든 ‘주린이’로서 틱톡으로 ‘금융’ 분야의 노하우를 전하는 ‘금융팔로미’에게 조언을 구했다.

  • FEATURE

    유일한 백현진

    백현진의 캐릭터는 유일무이하다. 최근 <모범택시>에서는 갑질과 폭행을 일삼는 악덕 상사 역할을 수월하게 해내고 있는 그는 SNS에 악덕 연기 중인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는 한남, 개저씨 등 자학 해시태그를 달면서 화제가 되었다. 아는 사람은 이미 알겠지만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부른다. 어쭙잖게 흉내내는 게 아니라 제대로 한다. ‘제대로’의 기준을 나름 정립하고 있는 사람이다. 대중적으로 유명해지고 있는 백현진의 지금을 그려본다.

  • FEATU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FASHION

    호우주의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 응당 필요한 아이템과 쾌적하게 장마철을 나는 법을 준비했다.

  • FILM

    화가 육준서와 나눈 진솔한 대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