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프레드의 포스텐 컬렉션 팔찌

너와 나처럼 가장 잘 어울리는 조합으로 맞춰본 포스텐 컬렉션 브레이슬릿.

UpdatedOn February 01, 2021

/upload/arena/article/202101/thumb/47176-441944-sample.jpg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화이트와 블랙 다이아몬드 버클의 체인 브레이슬릿 1천4백82만원·화이트와 블랙 다이아몬드 버클의 뱅글 브레이슬릿 7백52만원·핑크 골드 라지 버클의 케이블 브레이슬릿 1천3백4만원· 핑크 골드 체인 브레이슬릿 6백49만원·화이트와 블랙 다이아몬드 세팅의 라지 버클 브레이슬릿 8백54만원·다이아몬드 세팅 버클의 케이블 브레이슬릿 4백36만원 모두 프레드 제품.

프레드 포스텐 컬렉션의 미학은 바다에서 기원한다. 1966년 첫선을 보였던 당시에는 닻 모티브 버클과 세일링 케이블이라는 신선한 소재의 접근으로 주목받았다. 물론 포스텐 컬렉션의 가장 큰 매력은 개성과 취향을 온전히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이다. 섬세하게 꼬아 만든 케이블과 가느다란 체인, 팔목에 살짝 여유 있게 차는 뱅글, 가죽 소재 등 평소 스타일에 맞게 고를 수 있다. 여기에 아이코닉한 버클 종류와 색상의 변주는 모래 한 줌을 일일이 세는 것만큼이나 버겁다. 입맛대로 커스텀한 포스텐 브레이슬릿을 레이어링해서 착용해도 멋지지만 마음을 나누는 이와 함께 가진다면 더없이 호사스러운 기분이 들 거다. 때마침 밸런타인데이가 있는 2월, 실패할 걱정 없는 선물은 언제나 반짝이고 낭만적임을 잊지 말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2
    지금, 서울의 전시 4
  • 3
    매드몬스터의 진실
  • 4
    유연석, 모험의 시간
  • 5
    새로운 세계

RELATED STORIES

  • FASHION

    LINE UP

    반복과 대조를 오가며 시원하게 가로지르는 줄무늬 패턴을 모았다.

  • FASHION

    2021 F/W PREVIEW

    가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준비한 루이 비통과 지방시의 2021 F/W 프레젠테이션.

  • FASHION

    2021 F/W COLLECTION

    <아레나> 에디터들의 취향이 담긴 베스트 쇼, 그리고 주목해야 할 키워드 3.

  • FASHION

    MONTBLANC X MAISON KITSUNE

    몽블랑과 메종 키츠네의 캡슐 컬렉션이 선사하는 단지 둘 이상의 시너지.

  • FASHION

    여름의 성질

    속이 비치는 색, 동동 뜨는 가벼움, 바스락 소리, 성근 구멍으로 나른한 숨이 드나드는 한적한 여름.

MORE FROM ARENA

  • FASHION

    TRAVEL MATE

    이것저것 몽땅 채워서 떠나고 싶은 듬직한 여행 가방 4.

  • CAR

    미래는 여기서부터

    운전자에 대해 학습하는 신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가죽 대신 플라스틱 재활용 소재로 만든 시트, 자동차를 휴대용 발전소처럼 사용하는 방법 등. 새로운 기능을 통해 자동차 제조사들의 미래 전략을 알아봤다.

  • FASHION

    주목할 다섯 브랜드

    지금부터 소개하는 디자이너들은 이스라엘,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카리브해 연안 등에 뿌리를 두고 활동한다. 이들은 각 지역의 문화와 성격, 지리적 특징을 기반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기에 남다른 독특함을 보인다. 이미 런던과 파리 등에서 주목받고 있고,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농후한 다섯 브랜드를 만났다.

  • CAR

    기아가 만들었어

    기아가 주목할 아이콘을 잇따라 출시했다. 대형 세단 K8과 전기 SUV EV6다.

  • FEATURE

    급류 속으로 / 레비로드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