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주지훈의 자리' 미리보기

배우 주지훈, A-AWARDS 수상하며 올해 가장 활약한 배우로 선정. <아레나 옴므 플러스> 커버 화보와 인터뷰 공개.

UpdatedOn December 21, 2020

3 / 10
벨벳 소재 턱시도 재킷·베스트·팬츠·실크 셔츠·태슬 로퍼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벨벳 소재 턱시도 재킷·베스트·팬츠·실크 셔츠·태슬 로퍼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 벨벳 소재 턱시도 재킷·베스트·팬츠·실크 셔츠·태슬 로퍼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벨벳 소재 턱시도 재킷·베스트·팬츠·실크 셔츠·태슬 로퍼 모두 조르지오 아르마니 제품.
  • 체크무늬 재킷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체크무늬 재킷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배우 주지훈이 남성 패션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가 매해 각 분야에서 가장 활약한 인물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15회 ‘A-Awards’(이하 에이어워즈) 배우 부문을 수상하며 2021년 1월호 첫 커버를 장식했다. 모델 출신 배우인 주지훈은 프로페셔널하게 촬영에 임하며, 한 편의 흑백영화 속 인물을 연기하듯 시네마틱한 무드를 연출해 현장 스탭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훈훈한 후문이다.

영화 <신과 함께>로 천만 배우 자리에 오르고 <암수살인>으로 남우주연상을 휩쓸며, <공작>으로 칸 레드카펫까지 밟은 주지훈은 넷플릭스 <킹덤>까지 흥행 연타를 치며 이 시대 가장 핫한 남자 배우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킹덤> 시즌2와 드라마 <하이에나>로 올 한 해 종횡무진 활약한 주지훈은 “상을 주신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야 두 작품이 올해였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많은 사랑을 받은 해였는데 즐거워할 틈이 없었다.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재해가 하루 빨리 잦아들고 정상화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다.

주지훈은 <킹덤>의 성공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조선의 좀비, 처음엔 할리우드 영화에 처녀귀신이 나오는 느낌이라 굉장히 생소했다. 하지만 낯선 배경을 좀비라는 만국공통의 소재로 상쇄시켜 진입장벽이 낮아진 것 같다. 넷플릭스에서 뉴욕 타임스퀘어에 광고를 집행한다는 건 실제로 미국인들이 보기 때문이라더라”고 답했다. 한편 <하이에나>에서 보여준 김혜수와의 어른스러운 로맨스에 대해선 “혜수 선배 같은 베테랑과 연기하면 상상과 표현의 폭이 넓어진다. 연기는 호흡이다. 내가 그냥 툭 쳤는데 상대가 진하게 받으면 밀도가 높아지고, 내가 진하게 했는데 상대가 건조하게 받으면 쓸쓸한 애틋함이 느껴진다. 그 호흡에 날 맡긴다”며 소회를 밝혔다.

플랫폼이 다변화된 시대에 배우로서 산다는 건 어떤 일일까? 스크린, 넷플릭스, 공중파에 이어 네이버 시리즈의 짧은 연기 클립까지 화제가 된 주지훈은 “플랫폼에 따라 어떻게 해야 효과적으로 관객에게 다가설지 고민한다”고 밝혔다. “모델 시절에도 잡지를 가리지 않았고, <궁>으로 데뷔한 후에도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같은 영화도 장르에 따라 톤앤매너, 카메라 움직임까지 다르다. 어떤 이들은 그걸 ‘리얼리티’라 말하는데, 나는 <암수살인>도 <신과 함께>도 진실하게 연기했다. 장르와 플랫폼에 따라 어떻게 관객에게 다가설 수 있을지 고민하고, 내 일에 충실하면 된다”는 뚝심을 드러냈다. 그는 작품을 잘 고른다는 말에 그는 “아직 망한 게 더 많다”며 웃었다. “열심히 했는데 잘 안 된 것도 있고, 기대 없이 했는데 재미있어서 내게 선입견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도 있다. 삶은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다.”

한편, 주지훈은 연기 스타일에 대해 “사전에 감독님과 작가님을 자주 만나 의견을 나눈다”고 말하며, 드라마 <지리산> 촬영 전 김은희 작가와 지리산 답사를 다녀 온 에피소드를 밝혔다. “지리산을 둘러보며 대본 회의도 하고 농담도 하다가 김은희 작가가 ‘지훈아, 너 지금 이 표정이 현조에 묻으면 매력적이겠다’ 같은 일상적 대화를 통해 캐릭터에 살을 붙여 나간다. 그게 내 방식이다. 나는 그게 재미있다”며 연기관을 드러냈다. “함께 일하는 감독, 작가님들과 자주 만나 연기뿐 아니라 삶의 고민도 나눈다”고 작품을 함께 만드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주지훈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서 어떤 지점에 있느냐는 질문에 “나도 나 자신을 믿고, 나를 믿어주는 감독님과 작가님들도 많이 생겼다. 작품을 함께 보며 분석하고 이 신에서 이건 왜 그랬을지 묻기도 한다. 이 모든 것이 나의 놀이다. 아주 재미있는 과정을 지나고 있다. 내가 가려는 방향과 라이프 스타일을 잘 맞춰나가면서”라며, 현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차기작 드라마 <지리산>에 대해 “멜로에 강한 이응복 감독과 스릴러에 강한 김은희 작가가 만나 흥미로운 작품이 나올 것 같다. 전지현 선배와의 호흡을 기대하는 분들도 많다. 많은 기대 해주시라”고 밝혔다.

배우 주지훈의 화보 전체 컷과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EATURE EDITOR 이예지
FASHION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목정욱
STYLIST 양유정
HAIR&MAKE-UP 임해경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EW MARK
  • 2
    HOW COME?
  • 3
    위버스, 경쟁을 거부하는 1인자의 힘
  • 4
    MZ에 대한 진실과 오해
  • 5
    NEW FORMALITY

RELATED STORIES

  • INTERVIEW

    갓세븐 영재, 강렬한 흑백 화보 미리보기

    영재, 입에 착 붙는 가사를 쓰고 싶다

  • INTERVIEW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이종석, <빅마우스> “도전할만한 가치가 있어”

  • INTERVIEW

    제주의 바람

    아티스트 목정훈은 제주에 산다. 거기서 그림도 그리고, 유목을 주워다 작품을 만들며, 집과 가게를 제 손으로 꾸려 삶을 이어간다.

  • INTERVIEW

    MANNER MAKES A GOLFER

    40년 골프 구력을 지닌 캘러웨이 골프 코리아 이상현 대표와 출발선에 선 캘러웨이 어패럴의 방향성과 골프 매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INTERVIEW

    아도이의 귀환

    아도이는 국내 인디 뮤직 신에서 출중한 밴드다. 묵묵하게 자신들의 음악적 정체성을 확고하게 구축한 아도이. 6곡의 멋진 트랙을 수록한 EP 로 돌아온 아도이가 IWC의 파일럿 워치와 만났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아직 그를 모른다

    딱 세 명만 고르라면 속하지 않을지 모른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그 정도로 손꼽히는 배우는 아니다. 다만 더 보고 싶은 매력이 있다. 그의 미래는 잘 연상되지 않는다. 예측하기 쉬우면 지루하다. 그의 풋워크는 결코 지루하지 않다.

  • DESIGN

    Snapshoot

    한번 보면 이곳저곳 훑어보게 되는 자동차가 있다. 찍고 또 찍었다.

  • REPORTS

    아재의 매력

    혹자는 배우 이성민을 ‘미중년’이라 부르지만 그런 낯간지러운 표현을 쓰고 싶진 않다. 그는 고집스럽게 연기하고, 끊임없이 자신을 돌아보며, 부인과 딸 얘기에 미소 짓는 매력적인 ‘아재’다.

  • REPORTS

    임시완의 반전

    임시완은 꽤 많은 반전이 있는 남자다. 군 입대를 며칠 앞둔 어느 여름에 만난 그는 생각보다 까무잡잡했고 생각 외로 남자다웠다. 그날의 임시완과 발렌시아가는 꽤 잘 어울리는 조합이기도 했다. 이 또한 그가 반전의 묘미를 아는 남자라는 증거이다.

  • REPORTS

    변진섭의 사랑과 평화

    변진섭의 목소리에는 사랑과 평화가 담겨 있다. 30년 세월 동안 모든 세대의 청춘을 노래할 수 있었던 이유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