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7,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2-435561-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김훈 비디오그래퍼

1 감사하게도 꾸준히 일이 들어와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올해 친구들과 사무실 겸 스튜디오를 오픈해 더 알차게 지내고 있다.
2 오픈한 스튜디오가 집에서 도보로 10분 내외다. 작년까지만 해도 집에서 작업해서 길면 2주 동안 밖에 나가지 않은 적도 많다. 요즘은 스튜디오에서 작업해서 나갈 일이 많아졌다. 집에서는 정말 휴식만 취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취미를 발견했다고 하면 바이크를 주로 타던 내가 의외로 걷는 걸 좋아한다는 점?
3 큼지막한 둥근 창이 있는 거실을 좋아한다. 쉴 때 거실 소파에 자주 누워 있는데 새소리를 듣고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한강이 바라다보이는 건 덤이고.
4 여자친구와 제주도 여행을 갔다가 구매한 원석 목걸이에 애착이 있다.
5 원래는 몸에 뭘 차는 걸 불편해한다. 액세서리를 안 하는 편인데 우연치 않게 구입한 목걸이다.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다는 점에 특별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6 이사를 수도 없이 다녀 짐이 많이 늘었다. 현재는 물건들을 차근차근 정리하고 있다. 맥시멀 라이프에서 미니멀 라이프로 변하는 그 중간에 서 있다.
7 매년 친구들과 함께 집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지금은 스튜디오가 생겼으니 그곳에서 파티도 하고 기념으로 사진과 영상을 남길 것 같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변요한이 믿는 것
  • 2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3
    SF9의 인성 & 영빈
  • 4
    고수는 자유롭고
  • 5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RELATED STORIES

  • INTERVIEW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세븐틴 민규, “팬들의 사랑에서 성취감 느껴”

  • INTERVIEW

    현존한다는 것

    니콜라스 홀트는 순간을 즐기기 위해선 현실에 존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 INTERVIEW

    현실 밖의 아티스트

    AR 기술과 미술의 만남은 낯설지 않다. 디지털 아트 시대에 AR 기술을 영리하게 활용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을 만났다.

  • INTERVIEW

    거장들의 신년 계획

    노만 포스터, 그레그 파스콰렐리 등 건축계 거장들의 2022년, 기대해도 좋다.

  • INTERVIEW

    고수는 자유롭고

    과거에는 산에 올랐다고 한다. 머릿속의 잔상이 사라질 때까지 산에서 며칠씩 지낸 날도 있었다고 한다. 고수는 그가 다닌 산들을 닮았다. 맑고 깊다.

MORE FROM ARENA

  • ARTICLE

    1990'S REMIX

    날것 그대로 방탕한 청춘 바이브.

  • AGENDA

    양질의 독립 출판 서적

    독립 출판물의 호황기. 책 덕후들이 각자의 컴필레이션을 소개한다. 서재에 모셔두고 오랫동안 곱씹을 독립 출판 서적들.

  • INTERVIEW

    바로 말고 차선우

    머리를 박박 깎고 군에 입대한 차선우가 돌아왔다. 더 성숙해진 어른의 모습으로 다시 출발선에 섰다.

  • REPORTS

    Editor's Photo Essay

    <아레나> 에디터들은 지난 5월 초 꿀 같은 연휴를 보냈다. 그냥 넘기기 못내 아쉬워 연휴 직전 에디터들에게 일회용 필름 카메라를 하나씩 쥐어줬고, 이내 사진이 나왔다.

  • FEATURE

    자연을 담근 體체

    빌딩숲이 아니다. 푸른 정글, 황량한 사막, 자연에 안착한 미술관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