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그 남자네 집: 비디오그래퍼 김훈

유독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었던 올 한 해. 라이프스타일이 각기 다른 남자들에게 집에서 시간을 보낸 방법과 연말에 대한 구상을 물었다. 그리고 저마다 애착 가는 물건에 대해서도.

UpdatedOn December 07,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682-435561-sample.jpg

QUESTION
1 올해 어떻게 보냈나?
2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졌는데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있었나?
3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공간은?
4 당신의 취향을 드러내는 소지품은?
5 특별히 아끼는 이유가 있나?
6 지금 당장 인테리어를 위해 사고 싶은 물건이 있다면?
7 연말 계획은?


김훈 비디오그래퍼

1 감사하게도 꾸준히 일이 들어와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올해 친구들과 사무실 겸 스튜디오를 오픈해 더 알차게 지내고 있다.
2 오픈한 스튜디오가 집에서 도보로 10분 내외다. 작년까지만 해도 집에서 작업해서 길면 2주 동안 밖에 나가지 않은 적도 많다. 요즘은 스튜디오에서 작업해서 나갈 일이 많아졌다. 집에서는 정말 휴식만 취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취미를 발견했다고 하면 바이크를 주로 타던 내가 의외로 걷는 걸 좋아한다는 점?
3 큼지막한 둥근 창이 있는 거실을 좋아한다. 쉴 때 거실 소파에 자주 누워 있는데 새소리를 듣고 있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한강이 바라다보이는 건 덤이고.
4 여자친구와 제주도 여행을 갔다가 구매한 원석 목걸이에 애착이 있다.
5 원래는 몸에 뭘 차는 걸 불편해한다. 액세서리를 안 하는 편인데 우연치 않게 구입한 목걸이다.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다는 점에 특별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6 이사를 수도 없이 다녀 짐이 많이 늘었다. 현재는 물건들을 차근차근 정리하고 있다. 맥시멀 라이프에서 미니멀 라이프로 변하는 그 중간에 서 있다.
7 매년 친구들과 함께 집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지금은 스튜디오가 생겼으니 그곳에서 파티도 하고 기념으로 사진과 영상을 남길 것 같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이우정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2
    방콕 추천 호텔 4
  • 3
    원진아&유병재, "<유니콘>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고 시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 4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 5
    가을에는 골드 주얼리를

RELATED STORIES

  • INTERVIEW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섹시느낌(feat. RM of BTS)>에 대한 바밍타이거 멤버 별 인터뷰 공개

  • INTERVIEW

    정진운, “<오! 마이 고스트> 어떻게 재밌게 보여줄까 고민해”

    배우 정진운의 남성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배우 서현의 관능미 넘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권율, “평정심을 유지하려 노력해”

    배우 권율, 청량한 매력의 화보 미리보기

  • INTERVIEW

    원진아&유병재, "<유니콘>은 무언가를 계속 시도하고 시작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배우 원진아와 유병재 작가, 유쾌한 무드의 화보와 담백한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ARTICLE

    1990's

    최근 부쩍 회자되고 있는 1990년대, 젊음과 청춘의 부흥기였던 당시 패션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일련의 이슈들이 문득 떠올랐다.

  • VIDEO

    [A-tv] A-awards x park jung min

  • FEATURE

    빌런에서 레전드로

    데드맨은 영혼이 없으니 맞아도 괴로워하지 않았다. 필살기를 당해도 좀비처럼 깨어나 영웅을 굴복시켰다. 침대에서 레슬링을 연마하던 우리는 정의가 무너졌다며 좌절했다. 우리는 정의가 무엇인지 몰랐지만, 어떻게 생긴 건진 알았다. 근육질의 밝고 쾌활한 아저씨다. 정의란 강하고, 절대적이며, 악당은 비열하고 오만한 것임을 프로레슬링을 보며 체득했다. 오컬트 캐릭터는 이해할 수 없었지만, 여느 안티테제가 그렇듯 관중을, 아이들을 매혹시켰다. 그런 언더테이커가 지난 11월 20일 은퇴했다. 빌런에서 레전드가 된 그의 커리어를 짚는다.

  • INTERVIEW

    아티스트 팀 아이텔

    독일의 현대 미술을 이끄는 작가 팀 아이텔의 작품은 간결하다. 덜어내는 것으로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그의 작품은 그 앞에 오래 머물게 하는 힘이 있다.

  • TECH

    How Come?

    5월 신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