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4-Wheels

네 발로 간다: BMW X5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UpdatedOn September 08,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61-426929-sample.jpg

 

BMW 
X5

마르코 묄러
BMW X5 프로덕트 매니저


안데르스 퇴게르센
BMW X5 수석 외관 디자이너

설계에 앞서 X5가 달리는 모습을 상상한 적 있다면, X5는 어디를 달리고 있었나?
X5는 사막이나 어떠한 산길에서도 잘 달리면서 굽이진 구간에서 스포티한 주행이 가능하도록 만들고 싶었다. 동시에 X5는 로데오 거리와 같은 고급 쇼핑 거리에서도 이질감이 없어야 한다. 그런 장소 또한 ‘X5의 고향’ 중 하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궁극적으로 X5는 장소와 배경에 맞추는 캐릭터라기보다 “어디든 난 괜찮아!”라는 이미지에 가깝다.

오프로더에 요구되는 디자인 요소가 있다. X5 디자인 과정에서 고민한 것은 무엇이고 어떻게 풀어냈나?
BMW X 시리즈에 요구되는 사항은 가파른 언덕을 정복하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선 차 전후방에 특정한 경사각이 필요하다. 운이 좋게도, 외관 디자인을 보면 X5는 그 점을 충족하고 있다.

오프로더에서 가장 중요한 디자인 요소는 무엇일까?
X5 모델들은 BMW xDrive(사륜구동 시스템)를 지원한다. 그래서 모든 휠은 한눈에 두드러져야 한다. 우리는 디자인 과정에서 휠의 악센트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이것을 제대로 완성했을 때 비로소 X5만의 정체성이 성립되기 때문이다. X5는 거칠고 단단해 보인다. 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민첩함도 보여준다.

X5의 xDrive에 새로 적용된 기능은 무엇인가?
일반적으로 BMW xDrive 시스템은 다양한 환경에서 최상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단단한 땅, 젖은 노면, 미끄러운 바닥이나 빙판 위에서도 우수한 가속과 제동력을 제공한다. 이로써 주행 역학뿐만 아니라 안전과 접지력 또한 개선됐다. BMW xDrive 시스템은 빠른 속도로 주행하거나 필요한 경우에 따라 하나의 휠 혹은 리어 액슬에 모든 구동력을 전달할 수 있다. 다양한 주행 환경과 속도에 따라 즉각적으로 구동력을 필요한 부분에 배분하는 것이다. 이러한 유연성은 X5에 특별한 가치를 부여한다.

xDrive의 철학에 최적화된 서스펜션과 타이어 등을 고르기 어려웠을 것이다. 소재와 부품 선택 기준은 무엇이었나?
전 세계 BMW 개발부의 모든 테스트,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부품에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 그중에서도 섀시 부품과 타이어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 모든 부품은 BMW 안전 사항을 충족하고, 주행 역학과 내구성과 관련된 요구 사항도 충족해야 한다. 디자인 또한 차의 캐릭터와 운전자의 개성을 나타낼 수 있어야 한다. X5와 X5 xDrive45e에는 특별한 휠을 장착한다. 블랙 21인치 ‘올-터레인’ 타이어인 제너럴 그래버(the General Grabber)이다. 차별화된 오프로드 룩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에서 최상의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다양한 노면 상태에 따라 주행 설정은 어떻게 이루어지나?
X5를 위한 새로운 BMW 오프로드 패키지를 선보인다. 모래, 눈, 자갈 혹은 ‘암석’이라고 칭하는 지형에 따라 차체 설정이 가능하다. 에어서스펜션은 주행 모드에 맞춰 차체 높이를 조정 가능하고, 모든 노면에서 차를 이끌기 위해 스로틀, 기어박스, 브레이크가 특별하게 작동한다.

X5가 기존 오프로더와 다른 점은 무엇인가?
X5는 SAV(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이라고 한다. X5를 SAV로 칭하는 이유는 고객이 특정 수준의 스포티함을 기대하기 때문이며, 우리의 X 모델들이 도로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기 때문이다. 동시에 다재다능한 모습으로 오프로드에서도 달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결과적으로 이 차의 역량, 다재다능함 그리고 스포티함은 일반적인 SUV와는 명확히 다른 지점을 제시한다.

xDrive를 타고 달릴 곳을 추천한다면 어디인가?
xDrive 시스템은 모든 종류의 노면에서 장점을 발휘한다. 깨끗한 도로에서는 모든 휠이 땅으로 동력을 전달하기 때문에 가속과 제동력이 극대화된다. 미끄러운 도로에서는 제동력을 극대화하고 전기 모터와 내연기관에서 나오는 동력을 0.001초 단위로 알맞게 배분한다. 오프로드에서는 운전자에게 안전하면서 스포티하게 주행할 수 있는 제어 능력을 부여한다. 동시에 다양한 노면에서 우수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61-426932-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김영대는 깊고
  • 2
    골목 점심
  • 3
    전소연, 강렬한 카리스마 화보 미리보기
  • 4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 5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CAR

    아낌없이 주는 차

    르노삼성자동차의 2022년형 XM3는 알차다는 말로는 부족하다.

  • CAR

    BUILD IT YOURSELF!

    클래식카 조립 세트를 제작 판매하는 회사들이 있다. 누구나 차고에서 쉽게 조립할 수 있게 만들어진 키트다. 자동차 DIY 키트를 주문하면, 집으로 배송된다. 이제 차고만 준비하면 되겠다. 클래식카 조립에 앞서, 제조 회사에 물었다. 한국 배송 되냐고.

  • CAR

    PERFORMANCE MADE TO LAST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최고의 성능을 선보이는 미쉐린 타이어.

  • CAR

    명차와 만난 향기

    이탈리아 니치 향수 브랜드 아쿠아 디 파르마가 포르쉐와 함께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신제품 론칭 행사를 가졌다. 궁극의 럭셔리를 느낄 수 있는 하루였다.

  • CAR

    시승논객

    뉴 푸조 3008 SUV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FEATURE

    혐오의 온도는 몇 도?

    한 아시아 여성이 대낮에 거구의 흑인 남성에게 두드려 맞았다. 그녀가 뭘 잘못했냐고? 굳이 말하자면 앞을 바라본 채 길을 걸었다는 것. 또 하나는 아시아인이라는 점이다. 사건은 CCTV에 포착됐고 아시아인의 거센 분노로 이어졌다. 심각해지는 미국 내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는 영상으로 증명됐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혼돈을 준 뒤 혐오는 심화됐다. 혐오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뉴욕의 아시아인에게 물었다. 지금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의 온도는 몇 도냐고.

  • FILM

    Longines X 정우성

  • CAR

    지붕을 걷은 자동차 셋

    떠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지붕을 걷었다. 오픈에어링의 계절, 하늘을 품은 자동차 셋.

  • CAR

    제네시스 구독해

    쉽고 편하고 안전하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갖추고 돌아왔다.

  • INTERVIEW

    안보현과의 만남

    자전거를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달리는 일. 도배 장판부터 세간살이까지 발품 팔아 채우는 일. 낚시한 생물을 요리해 입안에 들어가기까지의 수고로움을 아는 일. 연고 없는 서울에서 어떤 노동도 마다하지 않으며 배우라는 꿈을 이룬 일. 고생의 맛을 아는 안보현은 무엇이든 스스로 구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