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반듯한 A4

5세대 더 뉴 아우디 A4는 세단이 갖춰야 할 조건을 보여준다.

UpdatedOn July 07,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19-418598-sample.jpg

 

 숫자로 보는 더 뉴 아우디 A4 

 610hp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 엔진과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32.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210km/h  최고속도는 210km/h 다.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7.4초가 소요된다. 복합기준 연비는 12.2km/L.
 12.3inch  디스플레이가 두 개다. 12.3인치 스크린을 적용한 ‘버추얼 콕핏 플러스’와 10.1인치 터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MMI 시스템’ 이다. 여기에 ‘아우디 스마트폰 인터페이스’ 시스템으로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결해 내비게이션, 통화, 음악 등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세단에 기대하는 것은 반듯함이다. 모양새는 단정하고 간결하며 군더더기 없어야 하고, 목적에 부합하는 충분한 성능을 갖춰야 한다. 운전자의 쾌적함을 유지해주는 편안함도 빼놓을 수 없고. 말은 쉬운데 이 기준을 잘 지켜온 세단은 많지 않다. 과거 세단은 가장 치열한 시장이었고, 어떻게든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아야만 생존 가능했으니까. 그것도 옛말. 이제는 SUV 시장이 더 치열하다.

어쨌든 세단 시장에서 오래 버텨온 모델들의 공통점은 트렌드에 편승하지 않고, 브랜드 철학을 고수했다는 점이다. 아우디의 준중형 세단인 A4가 그렇다. 더 뉴 아우디 A4는 반듯한 세단이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만큼 성형수술은 단단히 했지만 기존 A4의 디자인 철학은 지켰다. 더 뉴 아우디 A4가 지향하는 목적인 역동성과 편안함에 충실하다.

형태는 간결하다. 더 낮춘 것도 잡아 늘린 것도 없다. 측면의 헤드램프부터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캐릭터 선을 길게 넣었을 뿐이다. 보닛에도 바람이 지나는 자리는 선 몇 개로 간결하게 그려 넣었다. 캐릭터 선은 차량의 전체 이미지에 영향을 준다.

그보다 첫눈에 들어오는, 시선 끄는 변화는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라이트다. 허니콤 디자인이 전면의 육각형 그릴과 에어벤트, 안개등 곳곳에 배경으로 자리해 더욱 역동적으로 보인다. 아이라인이 짙어진 듯 달라진 헤드라이트도 인상적이다. 아우디의 LED 기술이 집약된 헤드라이트는 일반 LED보다 더 밝다. 광선이 촘촘하게 배열되었기 때문인데, 어두운 길을 환히 밝힌다. 너무 밝아서 처음에는 적응이 안 됐다. 하이빔을 켠 게 아닐까 레버를 건드려보기도 했다. 하지만 전방에 차나 사람이 있으면 눈부심 방지를 위해 자동으로 눈을 내리는 똑똑한 매너를 갖췄다. 다이내믹 턴 시그널이 적용된 LED 테일라이트는 가늘고 날카롭다.

묵직한 듀얼 배기 파이프가 적용된 리어 범퍼와 함께 수평을 이루어 존재감이 뚜렷하다. 수평적인 디자인은 실내로 이어진다. 대시보드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송풍구 디자인은 깔끔한 인상을 준다. 피부가 닿는 곳은 가죽으로 꼼꼼히 마감했으며, 도어 안쪽과 컵홀더 등 야간에 보이지 않는 곳에는 앰비언트 라이트를 넣어 시인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은은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 정숙함을 유지하기 위해 윈드실드뿐만 아니라 앞좌석 창에도 어쿠스틱 글라스를 적용했다.

주행 감각은 경쾌하다. 조향감은 매우 가벼운 편. 저속에서 편리한데, 특히 주차할 때 여유롭다. 가속 성능도 가볍다. 슬쩍 밟아도 가뿐하게 달린다. 승차감은 연신 부드럽다. 지면의 요철을 미처 못 보고 지나쳐도 서스펜션은 충격을 흡수한다. 편안한 감각은 고속 주행으로 이어진다. 다이내믹 모드를 선택하면 지면과 더 밀착된 기분을 선사한다. 이어서 가속페달을 길게 밟으면 그 흔한 변속 충격 없이 속도가 빨라진다. 가벼운 가속감과 조향감은 운전이 즐거워지는 이유. 고속 주행 중에도 떨림이나 풍절음 유입 없이 정숙하다. 세련된 모양과 편안한 실내, 첨단 기능은 세단에게 기대하는 것이다. 여기에 경쾌하고 역동적인 주행 감각은 예상 밖의 선물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7/thumb/45419-418602-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07월호

MOST POPULAR

  • 1
    돌아온 장근석
  • 2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3
    지금 당장, 풀빌라 BEST 6
  • 4
    스무살의 NCT DREAM
  • 5
    트로트 파트너즈, 장민호 & 정동원

RELATED STORIES

  • CAR

    헤리티지는 지금

    럭셔리 세단 CT5는 캐딜락의 유산과 미래를 잇는 교두보를 자처한다.

  • CAR

    시승 논객

    링컨 올-뉴 코세어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SUMMER SCENE

    산 중턱에서 만난 오프로더 넷.

  • CAR

    시승 논객

    현대 벨로스터 N DCT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선전포고

    올 상반기에 자동차들이 꽤 출시됐는데, 상황이 상황인지라 조용히 등장했다. 후반기에는 조금 다를 전망이다. 반하지 않고는 못 배길 혁신적인 자동차들이 무대 뒤에 줄 서 있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 위크

    다시 예전처럼, 세계 각국의 패션계 인사들이 어깨를 부딪치며 붙어 앉아 새 시즌의 패션쇼를 현장에서 관람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 TECH

    HOW COME?

    7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개는 훌륭하지만, 우리는 아직 멀었다

    개는 왜 인간을 사랑할까. 마치 그렇게 태어난 것처럼. 사람들이 이 불가해한 사랑을 해독하지 못해 혼을 내고, 서열을 잡고, 혼란을 겪는 동안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며 강형욱 훈련사가 등장했고, 반려견을 존중하는 문화가 주류를 형성했지만 아직도 우리는 개를 다 이해하지 못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문제를 개가 아닌 인간에게서, 이 도시에서 찾아내며, 개 잘 키우는 사회가 곧 좋은 세상이 될 거라 믿는다. 동물과 약자가 받는 처우의 평균이 그 사회를 가리키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개는 훌륭하지만, 우리는 아직 멀었다.

  • FILM

    Voice Message 장민호

  • FEATURE

    유령일기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