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The Critique

스포티파이가 한국에 왔다

UpdatedOn May 31, 2019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가 뒤늦게 한국에 당도했다. 스포티파이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용자의 취향을 파고드는 플레이리스트와 무료 사용자도 음악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으로 한국 진출 전부터 우회해서 계정을 만드는 이들이 있을 정도로 사랑받는 플랫폼이다. 그렇지만 애플 뮤직도 이겨내지 못한 멜론이라는 골리앗 위에 올라설 수 있을지는 다른 문제다. 과연 스포티파이는 국내 스트리밍 플랫폼을 이겨낼 수 있을까?

CONTRIBUTING EDITOR 강예솔

스포티파이가 한국 음원 시장에 낼 작은 균열을 기대하며

애플 뮤직이 한국에 진출할 때도 이와 유사한 원고를 요청받은 적 있다. 스포티파이는 미국 프리미엄 계정으로 10년 가까이 쓴 정말 좋아하는 서비스지만, 이번에도 그때와 같은 문장을 써야겠다. ‘국내 시장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 애플 뮤직의 점유율이 스포티파이를 넘겼다. 여전히 세계 점유율은 스포티파이가 1위지만 애플 뮤직이 한참 늦게 발표됐다는 점을 생각하면 무서운 성장이다. 가장 큰 이유는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맥, 애플 TV와 같은 애플 뮤직이 포함된 플랫폼을 가진 기업이라는 점이다. 윈도를 쓰는 사람들은 내장된 익스플로러를 썼고 경쟁 브라우저인 넷스케이프는 결국 시장에서 사라졌다. 가장 큰 이유는 사용자가 넷스케이프를 굳이 새로 설치해야 할 만큼 익스플로러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기 때문.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역시 마찬가지다. 넷플릭스처럼 독점 콘텐츠가 있는 것도 아니고 대부분 서비스의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 국내 1위 사업자는 멜론. SKT에 속해 있을 때 이동통신사 결합 할인으로 이용자를 모은 후 이를 유지하고 있다. 이제는 국내 1위 메신저 카카오톡의 카카오다음에 인수되었고 둘의 결합 역시 활발해질 예정이다. 멜론이 사재기 논란을 일으킬 만큼 차트의 지표가 된 이상, 현재로서 멜론을 쓰는 이가 스포티파이로 옮겨 탈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스포티파이는 동등한 경쟁을 위해 두 가지 벽을 넘어야 한다. 참고로 애플 뮤직은 넘지 못했다. 멜론의 음원 유통사 카카오M이 보유하고 있는 음원 확보. 19금 음원 서비스를 위한 휴대폰 개인 인증 방식 추가. 여기에 스포티파이만의 약점도 있다. 가사를 제공하지 않는 것. 

이러한 상황에도 스포티파이가 경쟁 우위를 가지는 분야가 있다. 바로 무료 서비스. 광고를 듣고 몇 가지 기능을 제한받는 대신 쓸 수 있다. 자신이 듣는 곡에 따라 인공지능이 새로운 곡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는 전 세계에서 스포티파이를 따라갈 만한 곳이 없다. 무엇보다 스포티파이 한국 진출이 반가운 건 음악가다. 스포티파이는 음악가가 직접 음원을 비독점으로 업로드할 수 있는 서비스를 클로즈드 베타로 운영하고 있다. 유통사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거기에 아티스트 관리자 페이지는 국내 어느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보다 뛰어나다. 좁은 국내 시장에 머무르기보다 해외 진출을 하려는 음악가가 많아지는 요즘, 스포티파이와 유튜브의 전 세계를 아우르는 통계는 훌륭한 가이드다. 국내에서 성공할 것 같지 못했던 넷플릭스가 케이블 사업자와 손잡고 <킹덤>을 내놓으며 한국의 미디어 시장에 작은 균열을 내고 있다. 멜론 차트 수성을 위한 ‘스밍’과 ‘음원 사재기 논란’ 그리고 카페에서 흐르는 매번 똑같은 차트 음악이 슬슬 지겨워지고 있지 않은가? 스포티파이가 국내 음원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낸다면 분명 한국 음원 시장도 긍정적인 변화를 맞이하게 되지 않을까? 


WORDS 하박국(영기획 대표, ‘기술인간’ 유튜브 채널 운영자)

좋지 않은 시대의 노래

종종 리뷰나 신보 소개 글을 읽기 위해 해외 음악 매체나 블로그에 접속한다. 글만 있는 경우는 드물고, 대부분 친절하게 링크를 삽입해둔다. 가장 보편적인 형태는 사운드클라우드와 유튜브다. 광고 유무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둘 다 무료로 음악 감상이 가능한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간혹 링크가 스포티파이에 연결된 경우, 아직 한국에서는 그 음악을 들을 수 없다. 스포티파이 한국 진출 소식이 반가웠던 첫 번째 이유다. 한국 음원 서비스 중에서는 두 가지를 가입했다. 용도는 명확하다. 한국 음악을 듣기 위해서다. 차트 상단의 아이돌 그룹 신보나 물리적 음반을 구하기 힘든 오래된 음악을 직접 찾는다. 그러니까 사운드클라우드나 유튜브가 우연히 ‘만나는’ 경우가 빈번하다면, 한국 음원 사이트는 우연히 만날 일이 없다. 직접 들어가서 직접 로그인하고 고른다. 광고 없는 플레이리스트가 필요할 경우 틀어두기도 한다. 역시 직접 찾아간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스포티파이는 이런 유튜브의 개방적 측면과 음원 사이트의 (차트와 플레이리스트를 비롯한) 서비스 장점을 모두 갖췄다고 할 수 있다. 언뜻 두 가지 장점을 모두 갖춘 완벽한 시스템이라, 만약 한국에 진출한다면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처럼 들리기도 한다. 하지만 일단 유튜브는 이미 한국 시장에서 절대 강자다. 물론 영상 기반 서비스인 점을 감안해야 하지만, 플레이리스트나 믹스 등을 유튜브로 이용하는 것은 전혀 낯선 일이 아니다. 지난해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의 모바일 이용 행태 보고서를 살펴보면, 음악 감상 시 유튜브 앱을 주로 쓴다고 답한 비율이 43%에 달했다. 유튜브 뮤직과 광고 없고 백그라운드 재생이 가능한 유튜브 레드의 조합이 노리는 지점 또한 바로 거기에 있을 것이다. 서비스 측면에서라면 스포티파이는 충분히 비교 우위가 있다. 한국에도 진작부터 스포티파이를 쓰는 사람들이 존재했다. 한국 음원 사이트에 없는 음악을 듣고 싶어서, 혹은 스포티파이가 자랑하는 빅데이터 기반의 ‘Daily Mix’와 ‘Discover Weekly’ 플레이리스트를 이용하기 위해. 

즉, 굳이 분류하자면 음악 애호가로 구분할 만한 사람들이 사용하는 것이다. 스포티파이가 이 사용자 그룹만을 타깃으로 서비스를 론칭한다면 문제는 없다. 다만, 그 너머를 바라본다면 비슷한 강점의 애플 뮤직이 지금 한국 시장에서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지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유통사와의 권리 문제는 여전히 일정 부분 유효하고, 시장점유율도 저조하다. 과연 스포티파이는 한국에서 성공을 거둘 수 있을까? 아니, 진짜 한국에 진출할까? 지난 4월 9일, 스포티파이의 한국 진출이 사실 무근이라는 뉴스가 나왔다. 불과 몇 주 전 국내 저작권 신탁 단체들과 접촉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였다. 한편 지난 연말 멜론과 결별하고 출범한 SKT의 새 음원 서비스 플로(FLO)가 여러 마케팅 전술로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한다. ‘플로’란 이름처럼 ‘내가 원하는 음악이 물 흐르듯 끊임없이 흘러나온다’는 모토로 인공지능을 내세웠다. 여러모로 스포티파이에 좋은 시기처럼 보이진 않는다.


WORDS 유지성(음악 칼럼니스트, DJ)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강예솔
WORDS 하박국(영기획 대표, ‘기술인간’ 유튜브 채널 운영자), 유지성(음악 칼럼니스트, DJ)

2019년 05월호

MOST POPULAR

  • 1
    초여름 필수 아이템
  • 2
    싸이월드Z의 역습?
  • 3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4
    'SPECTRUM' 육준서 화보 미리보기
  • 5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RELATED STORIES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

    전 세계 반도체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이 지연되고 있다. 천재지변 외에 전기차 생산량이 급증한 것도 이유로 꼽힌다.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은 이것만이 아니다. 미국 내 전기차 구매자의 18%가 내연기관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국내도 다르지 않아 보인다. 부족한 충전 인프라가 전기차 구매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 전기차가 넘어야 할 턱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작은 실마리를 건져본다.

  • FEATURE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일 잘 하고, 자신만의 길을 개척하고,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 세 권.

  • FEATURE

    '팅글'이 뭐길래?

    요즘 매일 밤 에어팟을 끼고 외간 여자가 귀 청소해주는 소리를 들으며 잠든다. 웬 청승인가 싶지만, ASMR 단골 소재인 데다가 알고리즘에 뜨는 영상들은 조회수도 수백만 회에 육박한다. 그 외에도 머리 빗어주는 소리, 속삭이는 소리, 손바닥 스치는 소리, 보글보글 끓는 소리, 장작 타는 소리를 듣는다. 변태도 아니고 이런 걸 왜 듣냐고? ‘팅글’ 때문이다. 성욕도 아니고, 단지 심리적인 만족감도 아니고, 도무지 알 수 없는 작은 쾌감. 도대체 이 감각의 정체는 뭘까?

  • FEATURE

    찰스 게슈케를 기리며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인디자인. 출판 산업의 정과 망치를 만든 어도비. 어도비 공동 창업자 찰스 게슈케가 지난 4월 16일 별세했다. 잡지를 만들며 그에게 진 빚을 세어봤다.

MORE FROM ARENA

  • FILM

    매드 몬스터 - 내 루돌프 ARENA.ver

  • FEATURE

    오래 보아야 예쁘다, e-스포츠 광고가 그렇다

    ‘롤드컵’을 보고 나면 메르세데스-벤츠가 생각난다. 경기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 깃발이 휘날려서다. 게임에 웬 수입차 광고냐 할 수도 있겠지만 최근 e-스포츠에선 명품 브랜드 광고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들이 e-스포츠로 시선을 돌린 이유는 무엇일까? 마케팅 시장으로서 e-스포츠의 매력과 위험 요소를 짚는다.

  • INTERVIEW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

    몽글몽글하면서도 짜릿한 경험, 이상하고 아름다운 ‘유니버셜 에브리띵’의 세계. 그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디렉터 맷 파이크와의 만남.

  • FEATURE

    명작을 찾아서

    지금 블리자드에겐 집 나간 유저들 마음 돌릴 회심의 한 방이 필요한 때. ‘오버워치 2’와 ‘디아블로 4’에게 필요한 것들을 짚었다.

  • FEATURE

    코인 탑승기

    너도 하고, 쟤도 하고, 나 빼고 모두 한다는 암호화폐 투자. 지난 연말부터 급등한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투자 사례다. 누군가 번 만큼 누군가는 잃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