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On the Runway

모델 임지섭이 <아레나> 에디터가 되어, 2018 S/S 서울 패션위크를 취재했다. 임지섭이 오른 6개의 런웨이 쇼와 룩들에 대한 주관적인 기록.

UpdatedOn December 20, 2017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895-271394-sample.jpg

 

 1  NOHANT 

노앙은 평소에 즐겨 입는 옷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꼭 서고 싶은 쇼였다. 역시는 역시. 뒤집어 입은 듯한 재킷, 두 개를 이어 붙인 큰 백팩, 알록달록한 컬러 팔레트와 패턴 등 ‘눈이 즐거운 쇼’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재치 있는 콘셉트와 디자인, 감도 있는 스타일링을 보여줬다. 평상시에 시도해보고 싶은 스타일링이 가득.

 2  YCH 

YCH 쇼에 설 수 있는 것 자체로 영광이었다. 여성 룩이 메인이기에 대부분이 여자 모델이었고, 몇 안 되는 남자 모델 중 한 명이 나라는 것이 신기했다. 이번 시즌 YCH 쇼는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여기에 스포티한 아이템들을 거부감 없이 섞어내 감각적인 룩을 완성한 것. YCH만의 컬러감, 디테일들이 가장 잘 보였던 쇼랄까? 흥미로운 디테일 덕에 쇼 영상을 몇 번이나 돌려봤다. 다음 시즌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

 3  BY.D’BY 

이번 패션위크의 제너럴 넥스트 쇼였던 바이디바이는 스트리트 무드 물씬 풍기는 룩들을 제안했다. 전위적인 형태의 룩들이었지만, 무채색에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한층 웨어러블한 옷들을 선보였다. 특히 하얀 와이드 팬츠는 봄이 오면 도전해보고 싶었던 아이템.

 

3 / 10
/upload/arena/article/201712/thumb/36895-271400-sample.jpg

 

 4  DOZOH 

도조의 옷을 입은 수감자, 탈옥범, 교도관들이 런웨이 위를 거닐었다. 이번 시즌 콘셉트인 ‘교도소’에 맞게 블랙 & 화이트 매칭의 옷들이 주를 이룬 것이 특징. 개인적으로 점프수트 착장이 눈에 띄었다. 브랜드의 분위기 콘셉트가 잘 어울렸던 쇼.

 5  A.AV 

신비스러운 BGM에 맞춰, 우주 여행을 하는 듯한 워킹으로 런웨이 위에 섰다. 쇼의 분위기나 착장의 느낌이 남성스러운 듯하지만 핑크, 오렌지, 옐로 등 강렬한 컬러 팔레트로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 전반적으로 독특한 소재를 사용하고 전위적인 실루엣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내가 쇼에서 착용한 빨간색 니트 톱은 소재와 핏 모두 만족스러웠다.

 6  ORDINARY PEOPLE 

이번 시즌 오디너리 피플의 런웨이에는 여유로운 전원풍의 맨즈웨어가 쏟아져 나왔다. 낙낙한 실루엣과 보기에 편한 파스텔컬러가 깃든 룩들은 로맨틱한 분위기마저 자아냈다. 가장 마음에 드는 옷을 하나만 고르기는 어렵다. 그만큼 남녀노소 모두 편하게 입을 수 있는 룩들이다. 겨울옷을 쇼핑할 예정이라면, 반드시 추가해야 할 브랜드 중 하나.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지영
SPECIAL EDITOR 임지섭

2017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2
    선호의 두식
  • 3
    다시, 앞으로
  • 4
    11월의 전시
  • 5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RELATED STORIES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FASHION

    CHASING RAINBOWS

    쓸쓸한 오후의 숲, 정처 없이 떠도는 보헤미안.

  • FASHION

    GEEK IN THE PINK

    선명했다가도 오묘해지는 색다른 핑크색을 입은 기분.

  • FASHION

    TOO WIDE TOO THIN

    루스한 볼륨, 매끈한 실루엣의 극적인 매치업.

  • FASHION

    THE GREEN MAZE

    보테가 베네타가 표현하는 동시대적인 미로.

MORE FROM ARENA

  • FASHION

    A GOOD PAIR

    더 새롭고 완전해진 프라다를 마무리 짓는 한 쌍의 장갑.

  • INTERVIEW

    배우의 영역 이희준 미리보기

  • ARTICLE

    가을엔 이렇게

    현재 가장 트렌디한 세 가지 스타일의 레트로풍 헤어.

  • SPACE

    수제 버거 베스트 4

    고든 램지 표 버거가 국내에 상륙한다. 먹어본 자들 말로는 생애 최고의 버거라던데. 고든 램지가 들이닥치기 전, 입맛 까다로운 필자들에게 전설적인 국내 수제 버거를 추천받았다.

  • FASHION

    Peak Time

    다이버 워치를 차고, 그에 어울리는 수영복을 입고. 그야말로 물속에 뛰어들기 딱 좋은 시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