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ucci + Double Coat

UpdatedOn September 27, 2013

Gucci + Double Coat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아우터 생각이 간절해지는 요즘이다. 하지만 잠깐 머물 가을을 위한 얇은 코트는 아쉽고, 두텁고 거추장스러운 묵직한 겨울 코트는 아직 너무 애매하다. 가을에 맞춘 듯 톤 다운된 파란색의 울 더블 코트가 그 고민 해결을 자처한다. 울 소재를 잘 압축하여 소재 특유의 묵직함은 없애고 매끈한 광택감을 살렸다. 뿐만 아니라 검은색 벨벳으로 포인트를 준 위 라펠 디테일과 매끈하게 흐르는 가벼운 실루엣이 이 애매한 시기, 아우터의 완벽한 모법답안을 제시한다. 가격미정 구찌 제품. 문의 02-3444-3169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네가 좋으면 나도 좋아
  • 2
    바다를 담은 향수
  • 3
    솔직하고 담백한 진영
  • 4
    Socks Appeal
  • 5
    640마력 슈퍼카

RELATED STORIES

  • FASHION

    Piece By Piece

    스켈레톤 워치의 면면, 예술의 경지에 다다른 드러냄의 양식.

  • FASHION

    SCENE STEALER

    영화 <헤어질 결심> 속 등장한 시계 3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MORE FROM ARENA

  • FASHION

    7:00 AM

    아침 녘에 찾아든 고요하고 싱그러운 봄 향취.

  • ISSUE

    아스트로 라키&산하, 서로의 애장품을 맞춰보자! (고민 많이 한 물건 맞음)

  • REPORTS

    이솜의 영화관

    이솜은 영화 티켓을 수집한다. 중학생 때부터의 습관이다. 티켓을 한 장씩 코팅해 오래 두고 본다. 그렇게 자신과 영화의 세월을 기록한다. 지금도 매주 개봉하는 영화를 거의 모두 극장에서 본다. 이해하거나 존경하거나 공부하는 마음으로. 영화가 품은 감성을 공유하고 함께 울고 웃고 슬퍼하기 위해서. 그렇게 눈앞에 일렁이는 영화를 자신의 얼굴 위에 쌓아간다. 그녀 안에는 숨어 있는 얼굴이 많다.

  • REPORTS

    쓸모 있는 배우

    김대명은 이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쓸모 있는 배우. 보통 관용구처럼 쓰이지만 곱씹어보게 된다. 이런 말을 들은 게 얼마 만이지? 김대명은 이런 말을 쓰는 배우다.

  • TECH

    폰을 접는 시대가 도래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