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GOOD ENOUGH

에디터들이 뽑은 11월의 패션 아이템

On November 10, 2016 0

에디터들이 뽑은 11월의 패션 아이템

NEW FASCINATION

2016 F/W 런웨이에 바람이 일었다. 그간 리얼웨이에서 따라 하기 힘든 룩과 슈즈를 선호하던 런웨이 트렌드와는 사뭇 다른 특별한 열풍이다. 패션 파워 블로거이자 콘텐츠 디렉터 유진과 <우먼센스> 패션 에디터 오현민이 함께 고른 가성비 최고의 백과 트렌드 열풍을 몰고 온 주인공, '백 스트랩'을 소개한다.  

닷컴(Dotcom)백과 스트랩 유(Strap You)
블랙, 그레이, 블루, 다크 브라운 등 총 5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스터드가 장식된 파우치는 백과 보색을 이루는 것이 특징. 견고하면서 부드러운 카프 스킨 소재로 탈착 가능한 스트랩이 포함된다. 닷컴백 2백89만원·벨벳 스터드 장식 스트랩 유 1백35만원 모두 펜디.

  • 패션 파워 블로거 유진(@lady_uzine)

    '가성비'라는 단어가 패션 트렌드로 계속 오르내리고 있어요. 제품 하나를 사더라도 실시간으로 정보를 얻은 후에 구매할 수 있는 시대니까요. 펜디에서 출시한 닷컴백에 내장된 스터드 장식 클러치는 따로 들고 다니기에 적당한 사이즈죠. 또, 카프 스킨을 사용한 백은 견고하면서 무겁지 않아 데일리 백으로 아주 유용해요. 똑같은 백 스타일링에 질렸다면 이번 시즌 트렌드인 백 스트랩을 구매해 전혀 다른 룩을 연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 에디터 오현민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에서 이번 시즌 앞다투어 백 스트랩을 출시했어요. 동일한 디자인의 스트랩과 백을 매칭해야 한다는 고루하고 단조로운 선택에 더 이상 여성들의 지갑이 열리지 않는 걸 간파한 거죠. 펜디가 이번 F/W 런웨이에서 선보인 다양한 스트랩 유는 어떤 백에 매치해도 잘 어울려요. 산뜻함을 배가하는 컬러 매칭 플레이를 보여주죠. 닷컴백과 함께 연출하면 트렌드와 가성비, 그야말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 듯 하네요.

LUXE TOUCH

제법 깊어진 가을, 블랙 잉크를 흩뿌리기라도 한 듯 부쩍 눈에 띄는 모노톤 군단에 작지만 강렬한 빛을 더해줄 구원투수는 컬러를 입은 주얼리. 구찌, 보테가 베네타, 생로랑 등의 유명 패션 하우스 VMD 출신으로 4만5천여 명의 팔로어를 거느린 라두나의 김선연 대표와 <우먼센스> 패션 에디터 정소나가 이달의 주얼리로 불가리의 세르펜티 아이즈 온 미 네크리스를 선택했다.  

세르펜티 아이즈 온 미
(Serpenti Eyes On Me) 네크리스 핑크 골드 소재에 애미시스트 젬스톤을 세팅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네크리스 5백만원대·핑크 골드 소재에 다이아몬드와 루벨라이트 젬스톤을 세팅해 화려함을 더한 네크리스 1천9백만원대 모두 불가리.

  • 김선연(@dunamandu)

    압도적인 반짝임이 시선을 붙잡는 대담한 디자인에 아름다운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화려한 목걸이는 바라보고만 있어도 환상적인 미의 세계로 이끌어줄 것만 같은 매력적인 아이템이에요. 특히 핑크 골드와 매치된 레드, 바이올렛 등의 컬러풀한 젬스톤은 블랙, 브라운, 캐멀 등의 가을 대표 컬러와 잘 어우러지는 것 같아요. 이번 시즌 묵직한 아우터나 부드러운 캐시미어 카디건 등과 함께 레이어드한다면 칙칙한 모노톤 룩에 반짝반짝 빛을 더하며 확실한 포인트가 돼줄 거예요.

  • 에디터 정소나

    여자의 로망이 다이아몬드라고 하지만 가격은 차치하고라도 시크함과는 거리가 멀다는 선입견에 그다지 욕심이 샘솟지는 않았어요. 불가리의 네크리스는 과감하게 뱀을 모티브로 선택해 우아하게 재해석한 디자인이 돋보여요. 골드와 다이아몬드의 고급스러운 빛은 그대로 간직한 채, 눈부신 컬러의 젬 장식이 나를 바라보는 듯한 유니크한 디자인은 티셔츠 한 장에도 확실한 드레스업 효과를 더하는, 그야말로 물욕을 부르는 요즘 감각 네크리스예요.

에디터들이 뽑은 11월의 패션 아이템

Credit Info

기획
오현민 기자, 정소나 기자
사진
박충열
촬영협조
펜디(02-2056-9023), 불가리(02-2056-0171)

2016년 11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오현민 기자, 정소나 기자
사진
박충열
촬영협조
펜디(02-2056-9023), 불가리(02-2056-0171)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