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블로그 네이버TV캐스트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우먼센스 데일리

요리연구가 이보은의 입추(立秋 ) 레시피

On August 06, 2016 0

3 / 10
/upload/woman/article/201608/thumb/31402-167718-sample.jpg

 

 

오늘은 열세번째 절기인 입추(立秋)

여름이 지나고 가을의 시작인 입추가 바로 오늘입니다. 오늘부터 입동까지 가을이라 합니다. 입추때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입추 무렵은 일조량이 많고 벼는 빠른 속도로 성장한답니다.

또 말복 나락 크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라는 속담 또한 입추와 말복은 비슷한 시기이기 때문에 나온 말이라고 하네요.

입추는 곡식이 완연히 여무는 시기로 입추 뒤에는 반짝 늦더위가 오기도 하지만 밤에는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 합니다. 이때 농촌에서는 햇참깨와 햇옥수수를 수확하고 입추에 하늘이 청명하고 만곡이 풍년이라고 여기고 입추에 비가 조금 내리면 길하고 많이 내리면 불길하다고 하네요. 이제 김장용 배추와 무를 심기 시작하지요.

입추에 먹으면 가장 좋은 음식은 뭐니뭐니해도 제철 음식이 최고인데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오게 한다는 전어가 8월 입추 전 후로 나옵니다. 입추 후에 나오는 전어야 말로 뼈째 먹어도 될만큼 윤기가 많고 살이 달며 부드럽습니다. 또 영양 듬뿍 전복도 8월이 제철인데요. 삼계탕에 전복을 넣어 보신하거나 전복 구이 전복죽 등으로 막바지 더위를 잘 이길 수 있답니다.

특히 입추는 낮과 밤 기온차가 심해 면역력이 저하될 우려가 있으므로 제철 비타민이 듬뿍 들어 있는 복숭아 자두 등의 과일을 먹어야 좋은데 대서에서 입추사이가 24절기중 가장 무더운 시기이지요.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불고 청명한 푸른 하늘이 좋고 쓰르라미 우는 가을의 문턱인 입추를 맞이하는 오늘 아침은 유난히 설레입니다.

요리연구가 이보은…

요리연구가 이보은…

쿠킹 스튜디오 쿡피아 운영. 에쎈, 우먼센스, 리빙센스 등 월간 여성지 요리 메뉴 개발과 기고 및 MBC <기분 좋은 날>, <찾아라 맛있는 TV>, TV조선 <내 몸 사용설명서>, KBS2 <생생 정보통>의 ‘황금 레시피’, KBS1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등 프로그램 고정 패널 출연중. 주요 저서로는 <왕초보 가위 요리>, <명의 14인의 365일 건강밥상>, <한식 세계화 연구단 프로젝트 실용어 사전>, <한국인이 즐겨찾는 매일레시피 190>, <잘 차린 밥상> 등 다수

01. 입춘(立春)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6127
02. 우수(雨水)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6787
03. 경칩(驚蟄)​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7387
04. 춘분​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8327
05. 청명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8945
06. 곡우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9412
07. 입하(立夏) 레서피 - http://www.smlounge.co.kr/woman/article/29800

08. 소만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0085
09. 망종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0358
10. 하지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0698
11. 소서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0932
12. 초복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1110
13. 대서 레서피 - http://smlounge.co.kr/woman/article/31237

Credit Info

월간 나일론

디지털 매거진

진행
정미경 기자
E-MAIL
star@seoulmedia.co.kr
진행
정미경 기자
E-MAIL
star@seoulmedia.co.kr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