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ar

NO EXIT GIRL

On February 08, 2018 0

아직 앳된 소녀라고 가벼이 여기다가는 큰일 난다. 크리샤 츄의 열정과 소신에 감동하는 순간, 출구는 이미 ‘매력’으로 봉쇄당할 테니.

 

블랙 러플 드레스는 룩캐스트, 실버 드롭 이어링은 엠주.

 

 

 

블랙 러플 드레스는 룩캐스트, 펀칭 디테일 로브는 자라.

 

 

 

트위드 콤비 톱·스커트는 모두 자라, 골드 드롭 이어링은 필그림, 화이트 슈즈는 레이첼 콕스.

 

 

 

핑크 니트 톱은 쟈딕앤볼테, 박스 플리츠 데님 팬츠는 프로젝트앤, 플라워 패턴 아우터는 에센셜, 이어링·링은 모두 파오다일.

 

그린 컬러의 스웨트 셔츠는 에이카 화이트 by 캐주얼리(by Casually), 후드가 있는 체크 셔츠·블랙 쇼츠·샤 스커트는 모두 스타일난다, 베이지 삭스 부츠는 모노톡시, 주얼 이어링은 엠주.

그린 컬러의 스웨트 셔츠는 에이카 화이트 by 캐주얼리(by Casually), 후드가 있는 체크 셔츠·블랙 쇼츠·샤 스커트는 모두 스타일난다, 베이지 삭스 부츠는 모노톡시, 주얼 이어링은 엠주.

그린 컬러의 스웨트 셔츠는 에이카 화이트 by 캐주얼리(by Casually), 후드가 있는 체크 셔츠·블랙 쇼츠·샤 스커트는 모두 스타일난다, 베이지 삭스 부츠는 모노톡시, 주얼 이어링은 엠주.

화보 촬영에 대한 시안을 정확하게 분석해 제대로 숙지해서 정말 놀랐다.
화보 촬영은 정확한 콘셉트를 반영해 사진을 통해 보여줄 수 있는 결과물이라 예습해둔다. 아직 한참 신인이라 많이 배워야 하기에 반드시 연습해야 한다. 잠시나마 콘셉추얼리한 다른 캐릭터가 될 수 있어 매력적인 작업인 화보 촬영을 좋아한다.

패션지의 어느 섹션부터 펼치나?
이번 시즌의 트렌드 코너와 셀럽에 따라 다양한 특징과 테마가 있는 패션을 좋아하기 때문에, 아이디어와 정보 공유 섹션을 먼저 찾는다.

그렇다면 최근에 선호하는 룩이 있을까?
이번 무대 의상에서 눈치챘겠지만 블링블링한 스타일을 좋아한다. 평소에는 활동성을 강조한 캐주얼 룩을 즐겨 입는다.

<케이팝스타 시즌6> 출신인데, 크리샤 츄에게 좋은 방향성을 제시한 것 같나?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감도 많이 생기고 하고 싶은 것들을 원없이 해봤다. 아무것도 몰랐던 연습생인 나에게 <케이팝스타 시즌6>는 앞으로 나아갈 지침서를 제시한 스승 같은 프로그램이다.

예쁜 나이.
만 19세. 아직 부모님이 한창 보고 싶은 10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웃음) ‘20’이라는 숫자가 부담스럽다. 마음과 키도 여전히 10대에 머물러 있는 것만 같다.

성인이 되고 나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하고 싶었나?
나 혼자 세계 배낭여행을 떠나는 거다. 낯선 곳에서 친구의 인연을 맺고 싶은 바람도 있다.

여행을 좋아한다니 활발한 성격일 것 같다. 혹시 혈액형이?
O형이다.(웃음) 외향적이고 오픈 마인드에 호기심이 많아 아직도 하고 싶은 것투성이다. 이런 성격이라 가수의 꿈을 갖게 되지 않았을까.

윌 스미스와 영어로 인터뷰하는 <한밤의 TV연예> 방송이 화제였다. 진행 욕심이 있나?
세계적인 배우 윌 스미스라 많이 긴장했지만, 밝고 재미있게 대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 인터뷰는 쉽지 않지만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자신감도 생겼다. 혹시 음악 방송 MC를 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반드시 하고 싶을 정도의 욕심은 생긴 것 같다.(웃음)

트레이닝을 혹독하게 받았다고 알고 있는데,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 역시 다이어트인가?
다이어트는 즐겁게 했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힘들지는 않았다. 가장 힘든 건 부모님과 떨어져 있는 것이다. 한국에 오기 전까지는 부모님의 껌딱지였다. 친구들보다 부모님과 있는 시간이 더 많을 정도였으니.

홈시크에 걸리면 어떻게 하나?
전화한다. 시차가 많이 나서 가끔 연락할 수 없을 때 아쉬워도, 난 씩씩하니까!

한국과 미국의 아티스트에 대한 기준의 차이가 크다. 확실히 한국의 기준이 엄격한가?
그래서 케이팝에 빠졌다. 처음 케이팝 영상을 접했을 때 모든 것이 완벽해 보여 신기한 나머지 어떻게 해서든 하겠다는 열정이 생겼다. 음악과 퍼포먼스, 비주얼까지 완벽하게 신경 쓰고 콘셉추얼리하게 표현하는 것은 케이팝이 유일하다.

미니 음반의 첫 쇼케이스 무대는 어땠나?
팬 쇼케이스에 이번 타이틀 곡 ‘Like Paradise’의 작곡가인 펜타곤의 후이 선배님이 응원하러 오셨다. 처음으로 여성 아티스트에게 써준 곡이라고 해서 몸 둘 바를 몰랐다.

‘Like Paradise’는 소프트 EDM 장르라고 알고 있는데 추천하는 EDM곡이 있을까?
라우브의 ‘I Like Me Better’.

크리샤 츄의 파라다이스는?
‘어디’보다는 ‘누군가와’ 함께하는 그곳이 진정한 파라다이스가 아닐까.

이번 음반은 작사, 작곡까지 참여해 더욱 완성도 높은 음반을 만들었다고.
수록곡인 ‘Sunset Dream’의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내가 만든 멜로디가 노래로 완성되며 가사가 입혀진다는 생각에 스트레스 받을 틈 없이 재미있게 작업했다.

롤모델 아티스트는?
댄스와 발라드를 넘나들며 감성적인 부분을 건드려주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아이유 선배님을 존경한다.

2018년에 꼭 만나고 싶은 사람.
음색이 매력적인 효린 선배님. 무대 위 파워풀한 모습과 자신감을 닮고 싶다.

지금 크리샤 츄는 어떤 인생을 살고 있나?
가수 크리샤 츄로서 정말 특별한 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꿈에만 그리던 가수로 데뷔했고, 아직 부족한 내게 이런 기회를 주신 많은 분들에게 보답하고 싶다. 내가 꿈꿔온 인생을 살게 된 만큼 헛된 시간을 보내지 않으려 노력할 거다.

 

 

옐로 컬러의 실크 블라우스는 쟈딕앤볼테르, 블랙 샤 원피스는 오즈세컨, 골드 이어링은 피오다일.

 

아직 앳된 소녀라고 가벼이 여기다가는 큰일 난다. 크리샤 츄의 열정과 소신에 감동하는 순간, 출구는 이미 ‘매력’으로 봉쇄당할 테니.

Credit Info

CREATIVE DIRECTOR
LIM JUN YEON
사진
YOUNG KIM
스타일리스트
KIM MI MI
메이크업
CHOI RAN(#753)
헤어
SON BO HYUN(#753)

2018년 02월호

이달의 목차
CREATIVE DIRECTOR
LIM JUN YEON
사진
YOUNG KIM
스타일리스트
KIM MI MI
메이크업
CHOI RAN(#753)
헤어
SON BO HYUN(#753)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