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카페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Star

interview

kick in the door

On February 06, 2017 0

줄곧 그랬듯, 쉼 없이 바빴지만 송민호는 더 오르려면 어서 박차고 나가야 한다고 되뇌었다.

3 / 10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 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블랙 레더 재킷은 준지, 화이트 스카프 셔츠는 푸시버튼.
  • 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
  • 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
  • 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
  • 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
  • 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캐멀 레더 재킷과 후디 톱, 와이드 팬츠는 모두 더 시리우스.
  • 블랙 페이턴트 코트는 블라디스, 라이트 블루 니트 톱과 그레이 팬츠는 모두 참스, 블랙 클리퍼는 조지콕스.블랙 페이턴트 코트는 블라디스, 라이트 블루 니트 톱과 그레이 팬츠는 모두 참스, 블랙 클리퍼는 조지콕스.
  • 라이트 블루 후디 톱은 카이, 파스텔 블루 팬츠는 제이쿠, 실버 첼시부츠는 생 로랑.라이트 블루 후디 톱은 카이, 파스텔 블루 팬츠는 제이쿠, 실버 첼시부츠는 생 로랑.
  • 머스터드 니트와 와이드 팬츠는 모두 우영미. 머스터드 니트와 와이드 팬츠는 모두 우영미.
  • 네이비 캠프 캡은 팔라스 스케이트보드  by 샵에스더블유, 트렌치코트는 메종 마르지엘라 by 분더샵, 카무플라주 코치 재킷은 유저, 스트라이프 니트 톱은 페이스 커넥션 by 10 꼬르소 꼬모, 데님은 오프 화이트 by 10 꼬르소 꼬모. 네이비 캠프 캡은 팔라스 스케이트보드 by 샵에스더블유, 트렌치코트는 메종 마르지엘라 by 분더샵, 카무플라주 코치 재킷은 유저, 스트라이프 니트 톱은 페이스 커넥션 by 10 꼬르소 꼬모, 데님은 오프 화이트 by 10 꼬르소 꼬모.


해 바뀌고 다시 보네요.
그사이 나이를 하나 더 먹었고요. 멤버 중에 개인 스케줄이 제일 많았는데, 바비랑 맙(MOBB)도 해서인지 시간이 진짜 빨리 간 것 같아요.

작년에 <나일론>과 한 인터뷰에서 개인 작업에 대한 갈증이 많아 보였어요. 그리고 바비와 맙으로 나왔죠.
공개된 건 2곡인데, 사실 작업을 엄청 했어요. 둘이 신나서 매일 작업했거든요. 그 가운데 좀 대중적인 곡이 선정돼서 나온 거라고 할 수 있죠. 원래 마이너한 음악을 하고 싶어 조금 아쉬웠는데, 그래도 재미있게 작업해서 조금은 해소됐어요.

음악 취향이 마이너한 편이에요?

그렇다기보다 개인 작업에서 새로운 음악을 하고 싶었어요. 위너로 작업할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게 대중적 코드거든요. 멜로디나 가사에서 대중성을 고려하다 보니 자칫 진부한 가사가 나올 수 있더라고요. 개인 작업에는 하고 싶은 이야기를 좀 더 다양하게 담고 싶어요.

위너로 곧 나올 텐데, 어떤 힌트를 줄 수 있을까요.

다른 것보다 멤버들과 모여서 ‘우리 정말 파이팅하자’라는 말을 수백 번도 더한 것 같아요. 데뷔 때보다 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하거든요. 전보다 훨씬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어요, 다들.

너무 간결하네요.

올해 제가 세운 목표 중 첫 번째가 건강 관리예요. 조만간 건강 검진도 받을 예정인데, 위너로 더 바쁘게 활동하는 게 그다음 목표고요. 요즘 나이를 점점 빨리 먹는 것 같아서 더 바쁘게 움직여야 한다고 느껴요. 진우 형은 벌써 스물일곱이 됐더라고요.

위너가 지금보다 더 많은 인기를 얻고 영향력을 갖는다면 뭘 하고 싶어요?

상을 받고 싶어요. 방탄소년단이 ‘2016 MAMA’에서 올해의 가수상을 받은 모습을 봤는데, 되게 부럽더라고요. 요즘 멤버가 각자 예능에서 얼굴을 비출 일은 많았던 것 같아요. 승훈이 형은 <먹고자고먹고>에 나왔고, 승윤이랑 저는 각자 <꽃놀이패>랑 <신서유기3>에 나오고요. 정작 음악 빼고 다하는 기분이라, 위너로 빨리 무대에 서고 싶으네요.

멤버끼리 마음을 다잡은 만큼 사람들에게 꼭 각인시키고 싶은 게 있어요?
데뷔 초반에 1위를 했고, 상도 받으면서 예상보다 크게 주목받은 것 같아요. 그런데 활동이 뜸해지면서 그 기운을 지금까지 이어오지 못한 것 같아 아쉽고 속상하더라고요. 공백기에 떠난 팬도 있을 텐데, 다시 한번 마음 먹고 도약해보고 싶어요.

연말에 단합 제대로 했나 봐요.

그와 동시에 뭔가 되게 바빴어요. ‘어떻게 마무리했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위너 음반 작업하면서 <신서유기3> 촬영도 겹쳐 있어서요.

<위너 TV> 촬영하던 때와 비교하면 <신서유기3>는 어때요.
많이 다르죠. 멤버는 세상 편한 친구들인데, <신서유기3>는 다 형들이잖아요. 심지어 호동이 형은 저희 어머니랑 한 살밖에 차이나지 않거든요. 그런데도 호동이 형, 수근이 형, 지원이 형이 잘 챙겨주셔서 생각보다 훨씬 더 빨리 친해졌어요.

첫 방송 모니터했어요?
봤죠. 나영석 PD님도, 신효정 PD님도 다들 엄청난 분임을 새삼 깨달았어요. 편집이면 편집, 자막이면 자막…. 센스가 장난이 아닌 거예요.

편집 때문에 캐릭터가 살기도 하니까요.

그러니까요. 저라는 사람한테 캐릭터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게 재미있었어요.

뭘 해야 할지 우왕좌왕한 거 보니까 초반에는 헤맸을 것 같아요.

길치라 길을 잘 못 찾기는 해요. 근데 촬영 전 미팅할 때마다 ‘웃기려고 하지 말고 인간 송민호 그대로 오라’는 말을 들었어요. 제작진이 ‘웃긴 건 우리가 뽑을 테니 그냥 편하게 논다’고 생각하라고 하셔서 정말 놀러 갔다고 생각하니까 저도 모르게 재밌는 사람이 되어 있더라고요.

평소에 내가 재미있다고 생각해요?
그건 때에 따라 다른데, 요즘은 뭔가 예전보다 노잼이 되어가고 있어요.

나이를 한 살씩 더 먹어서 그런 걸까요.
그런 것 같아요. 철들면 안 되는데 자꾸 무거운 생각을 하게 돼요. 의식적으로라도 철이 안 들려고 노력하는 중이에요.

철들면 타협하게 되니까요.

맞아요. 패기 넘쳤을 때 지닌 음악적 소신을 저도 모르게 점점 타협하는 것 같아서 그게 좀 무섭더라고요. 아무래도 많은 사람이 보고 있는 직업이니까 제가 추구하는 방향을 마냥 고집할 수도 없고.

패기가 지나치면 허세처럼 보일 수도 있겠죠. 한 끗 차이라고 하는데, 허세랑 스웨그의 차이를 뭐라고 느껴요?

오바하면 허세인 것 같아요. 특히 요즘은 음악도 그렇고 예능도 그렇고 어색하게 꾸민 티가 나면 반감을 사잖아요. 그래서 프로그램의 흐름이 리얼로 가는 거고요. 리얼함이 중요한 것 같아요.

마이노(MINO)의 스웨그는요.

그것도 제가 정하면 어색해지는 것 같아요. 제 음악을 듣는 분이나 무대를 보는 분들이 정해주면 좋겠어요.

연달아 리얼 예능에 출연했어요.

<신서유기3> 전에는 <무한도전> 역사X힙합 프로젝트도 있었잖아요. 2개월 정도 준비했는데, 제 인생에서 제일 힘든 작업이었어요. <쇼미더머니>도 경연 프로그램이었지만 그때는 제가 하고 싶은 무대를 만들면 되는 거였고요. <무한도전>은 처음부터 역사라는 무거운 주제가 있었잖아요. 자칫 가사 하나라도 뜻이 왜곡되면 안 돼서 신중하게 임한 것 같아요.

공부가 더 많이 필요한 작업이었겠어요.
영화도 보고 책도 읽고, 평소보다 공을 많이 들였어요. 더구나 저는 아이돌이고, 일본 활동도 하기 때문에 민감한 사안도 좀 있었죠. 그와 동시에 멋없는 음악이 나오면 안 되니까요. 여러 마리의 토끼를 잡는다고 생각하니까 어렵더라고요. 끝나니까 후련하고 좋은 기회였다는 게 그제야 느껴졌어요.

원래 고민이 많은 타입이에요?

딱히 그렇지는 않아요. 오히려 고민과 걱정하는 시간을 아까워하는 편이에요. 조급하면 될 일도 안 되니까. 긍정적인 생각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 심기가 불편하거나 걱정되는 건 빨리 털어버려요.

긍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방법이 있어요?

어릴 때부터 그랬어요. 어떤 일 때문에 화가 나도 그쪽에 대한 생각을 안 해버리면 자연스럽게 잊혀요. 능력이라면 능력인데….

대단한 능력이죠. 나쁘게 생각하다 보면 한없이 부정적으로 가니까요.

부정적으로 살면 결과적으로 자기 자신한테 좋은 게 없잖아요. 기분 좋고 생산적인 생각을 하기도 아까운 시간이 널려 있는데…. 그래서 항상 좋은 생각을 하려고 노력해요.

마인드 콘트롤을 잘하는 편이네요. 언제 제일 강해지는 것 같아요?

음, 역시 무대에 섰을 때.

제일 약해질 때는요.
사장님 앞에 서 있을 때?

곡 컨펌 받을 때 말하는 거죠.
최고로 약해지는 순간이죠. 컨펌 메일 보낼 때도 정말 떨려요. ‘사장님, 들어봐주세요.’

뭔지 알 것 같으네요. 저도 원고 낼 때 떨려요.
비슷한 고민이네요.

밖이 어둑어둑하네요. 이 문을 나서면 어디로 가요?

며칠 동안 작업을 못해서 일단 회사로 가려고요. 작업하면서 우리한테 더 맞는 옷이 뭔지 깊이 연구하는 중이라 요즘 작업 시간이 더 길어져요. 제가 오늘 너무 뻔한 얘기만 한 것 같은데 그만큼 자극을 많이 받았거든요, 그동안. 이제 오르기만 하면 돼요.

Credit Info

EDITOR
KIM JI YOUNG
PHOTOGRAPHER
CHO GI SEOK
STYLIST
NAMGUNGQ
MAKEUP
PARK IWA
HAIR
LEE ENOC
ASSISTANT
KIM SUN HEE

2017년 02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KIM JI YOUNG
PHOTOGRAPHER
CHO GI SEOK
STYLIST
NAMGUNGQ
MAKEUP
PARK IWA
HAIR
LEE ENOC
ASSISTANT
KIM SUN 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