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포스트 블로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홍합 요리 한 접시

On November 01, 2016 0

시원한 맛이 일품인 가을 홍합. 고추 송송 썰어 넣고 끓인 뽀얀 홍합탕도 맛있지만 양식 레스토랑처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요리에 도전해보자. 천연의 감칠맛에 빠져들고 말 홍합 요리 3가지.


WARM BLUE & GREY

TABLE CONCEPT

차가워진 수온에 더욱 탱글탱글하고 맛있어진 홍합. 대하, 가리비, 꽁치 그리고 과메기도 한창인 11월은 제철 해산물의 천국. 바다 내음 머금은 해산물로 푸짐한 가을 밥상을 차린다. 웜 톤의 블루와 그레이 색상의 패브릭과 식기를 활용한다. 진한 초록의 관엽식물이나 다육식물을 두어 한층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해산물과 잘 어울리는 화이트 와인을 곁들이면 풍성한 가을 만찬을 즐기기에 그만.  



HOME RECIPE 1
홍합 그린 커리

READY

(2인분 기준)
홍합 300g, 양파 ¼개, 빨간 파프리카 ½개, 올리브유·그린 커리 페이스트 1큰술씩, 다진 마늘 1작은술, 코코넛밀크 ½컵, 우유 1컵, 파슬리 잎·후춧가루 약간씩

3 / 10
/upload/living/article/201611/thumb/32352-186699-sample.jpg

 

 

COOK

1 홍합은 수염을 떼고 솔로 문질러 씻어 이물질을 제거한 다음 끓는 물에 살짝 데친다.
2 양파와 파프리카는 사방 2cm 크기로 썬다.
3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다진 마늘을 볶는다.
4 매운 향이 돌면 양파, 파프리카, 그린 커리 페이스트를 넣고 30초간 볶는다.
5 홍합을 넣고 뚜껑을 덮는다. 홍합 입이 벌어지면 코코넛밀크와 우유를 넣고 한소끔 끓인다.
​6 후춧가루와 다진 파슬리 잎을 뿌린다.

TIP 따뜻한 밥이나 갓 구운 빵을 곁들인다. 손질 홍합을 사서 데치지 않고 바로 볶아 사용해도 된다.



HOME RECIPE 2

토마토 살사 소스를 올린 홍합

READY

(2인분 기준)
홍합 500g, 토마토·적양파 ½개씩, 청피망 ¼개, 레몬즙 2큰술, 다진 마늘·설탕 1작은술씩, 고수 잎·소금·후춧가루 약간씩  

3 / 10
/upload/living/article/201611/thumb/32352-186700-sample.jpg

 

 

COOK

1 홍합은 수염을 떼고 솔로 문질러 씻어 이물질을 제거한다.
2 끓는 물에 홍합을 넣고 10분간 데친다.
3 데친 홍합을 반으로 갈라 알맹이가 붙어 있는 껍데기를 남긴다.
4 토마토는 십자 모양으로 칼집을 내고 끓는 물에 데쳐 껍질을 벗긴 다음 잘게 다진다.
​5 적양파, 청피망, 고수 잎도 잘게 다진다.
6 볼에 ④와 ⑤를 넣고 레몬즙, 다진 마늘, 설탕을 넣어 섞은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7 냉장고에서 차갑게 식히고 데친 홍합 위에 적당량씩 올린다.

TIP 핫 소스나 스리랏차 소스 등을 뿌려 매운맛을 더해도 좋다.



HOME RECIPE 3

상하이 홍합 파스타

READY

(1인분 기준)
홍합 300g, 링귀네 80g, 껍질 콩 3줄기, 양파 ½개, 마늘 2쪽, 홍고추 ⅓개, 통조림 옥수수·화이트 와인 2큰술씩, 소스(굴소스·두반장·설탕 1작은술씩, 간장 ½큰술), 올리브유 1큰술, 소금·후춧가루 약간씩  

3 / 10
/upload/living/article/201611/thumb/32352-186701-sample.jpg

 

 

COOK

1 홍합은 수염을 떼고 솔로 문질러 씻어 이물질을 제거한다.
2 껍질 콩은 3등분하고 양파는 굵게 채 썬다.
3 마늘은 저미고 홍고추는 송송 썬다.
4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링귀네를 넣고 6분간 삶은 뒤 건진다.
5 달군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마늘을 볶는다.
6 매운 향이 돌면 나머지 채소와 홍합, 물기를 제거한 통조림 옥수수를 넣고 볶는다.
7 골고루 볶이면 화이트 와인을 붓고 홍합 입이 벌어지도록 한소끔 끓인다.
8 삶은 링귀네와 분량의 소스를 넣고 고루 볶은 다음 소금과 후춧가루로 간한다.

TIP 화이트 와인을 넣어 홍합의 비린내를 날린다. 볶을 때 물기가 없으면 링귀네 삶은 물을 넣어가며 조절한다.

 

푸드 스타일리스트이자 스타일링 그룹 ‘차리다’의 대표인 김은아. 감각적이면서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CF, 방송, 매거진에서 왕성히 활동 중이다. 매달 <리빙센스>에 집에서도 실현 가능한 건강한 레시피와 멋스러운 테이블 연출법을 제안하고 있다.

시원한 맛이 일품인 가을 홍합. 고추 송송 썰어 넣고 끓인 뽀얀 홍합탕도 맛있지만 양식 레스토랑처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요리에 도전해보자. 천연의 감칠맛에 빠져들고 말 홍합 요리 3가지.

Credit Info

기획
이경현 기자
사진
안종환
요리와 스타일링
김은아
어시스트
서예지, 박나혜

2016년 11월

이달의 목차
기획
이경현 기자
사진
안종환
요리와 스타일링
김은아
어시스트
서예지, 박나혜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