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파자마 룩

On August 30, 2017 0

파자마 룩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한 3인의 스타.

  • 지지 하디드

    안새롬_10점 만점에 8.5점
    파자마 슈트가 촌스러워 보이지 않는 이유는 액세서리를 적재적소에 활용했기 때문이죠. 파자마의 라이닝 컬러와 맞춘 빨간 선글라스, 심플한 화이트 앵클부츠를 매치한 것처럼 말이에요. 면 소재를 선택한 점도 좋고요.

    김윤미_10점 만점에 9점
    블루 핀스트라이프의 파자마 룩을 완벽하게 소화한 지지 하디드.
    여기에 화이트 앵클부츠와 유니크한 레드 선글라스를 매치해 쿨한 룩을 선보였어요. 또한 과감한 노출까지 더해져 ‘패완몸’의 위엄을 뽐냈네요.

    제이백_10점 만점에 9.5점
    역시 지지 하디드! 편안하면서도 상큼한 파자마 룩 스타일의 정석이에요. 펑퍼짐한 파자마 슈트는 잘못하면 몸의 비율을 짧아 보이게 만들지만, 앵클부츠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네요.


    독자 판정단
    @셰련맘 속옷을 안 입은 건가요? 진정한 파자마 룩이네요.
    @9e_e 팬츠의 허리 부분이 밴딩이 아닌 슬랙스 팬츠와 똑같은 점이 좋네요. 티셔츠와 가볍게 매치해도 멋질 거예요.

  • 박은빈

    안새롬_10점 만점에 8.5점
    파자마 셔츠를 쉽게 소화하기 위해선 데님 팬츠가 정답이죠. 패치워크 팬츠와 깔끔한 검정 백의 매치가 전체적으로 차분하고 단정한 느낌을 주네요. 여러 손가락에 가는 반지를 레이어링한 센스도 돋보이고요.

    김윤미_10점 만점에 7점
    지루할 수 있는 룩에 패치워크 데님을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했네요. 하지만 디테일이 좀 아쉬웠어요. 실키한 파자마 셔츠 자락의 한쪽 끝을 빼거나 빈티지한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훨씬 스타일리시했을 거예요.

    제이백_10점 만점에 8점
    블랙 오픈토 슈즈와 미니 백을 더해 과하지 않고 조화로운 느낌이랄까? 다만 헤어스타일링이 너무 단정해 보여요. 자연스러운 웨이브 헤어와 말간 느낌의 메이크업이라면 더 매력적이었을 텐데요.


    독자 판정단
    @민지니 소화하기 힘든 파자마 셔츠를 데님과 더하니 멋스럽네요!
    @둘리 잠옷처럼 보이지 않는 스타일로 소화했어요. 바로 따라 할 수 있을 듯해요.

리한나

안새롬_10점 만점에 7점
파자마 셔츠를 짧은 원피스처럼 스타일링했네요. 기장이 길고 몸에 사르륵 감기는 소재라 로브처럼 활용했어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눈이 어지러운 화려한 액세서리와 소매 깃털 장식, 파이톤 프린트 벨트는 너무 과해 보여요.

김윤미_10점 만점에 8점
파자마 스타일의 롱 셔츠에 벨트를 매치해 마치 원피스처럼 스타일링한 센스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하지만 다소 화려해 보이는 컬러 퍼의 아이템과 액세서리, 주얼리들은 지나치게 과한 느낌.

제이백_10점 만점에 8.5점
어김없이 화려한 리한나. 하지만 오늘은 투머치 스타일이에요. 가벼운 소재의 파자마 셔츠에 무거워 보이는 벨트와 얼굴을 덮는 선글라스까지 어지럽네요. 이 스타일은 오직 그녀만 소화 가능하지 않을까요?


독자 판정단
@이미셸 여배우의 화려한 외출 같아요. 글래머러스한 몸매와 잘 어울리네요.
@김연홍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스타일 포스가 느껴져요.

배심원단

왼쪽부터
안새롬 <그라치아> 코리아 패션 에디터
김윤미 스타일리스트
제이백 JAYBAEK COUTURE 디자이너

패션 폴리스에 등장하는 셀러브리티 사진은 <그라치아> 페이스북과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매월 25일에 업데이트됩니다. 촌철살인의 한 줄 평을 남겨주시면 <그라치아>에 게재되며, 깜짝 선물도 드립니다.
www.facebook.com/graziakorea
www.grazia.co.kr

파자마 룩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한 3인의 스타.

Credit Info

2017년 8월

2017년 8월(총권 93호)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Getty Images, Splashnews/Topic

2017년 8월

이달의 목차
EDITOR
안새롬
PHOTO
Getty Images, Splashnews/Topic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