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괴짜 트렌드

On March 31, 2017 0

날것의 아이디어로 점철된 기괴한 트렌드의 세계.

이상한 신발

CHRISTOPHER KANE

CHRISTOPHER KANE

CHRISTOPHER KANE

CHRISTOPHER KANE

CHRISTOPHER KANE

CHRISTOPHER KANE

 1  크록스의 하이 패션화

크록스가 런던 패션위크에 데뷔했다. 그 편안함에 반한 크리스토퍼 케인이 컬렉션 의상과 같은 대리석 패턴을 입히고, 천연석으로 액세서리까지 제작해 단 것. 신분 상승(?)한 크록스, 물론 가격도 함께 상승했겠지?

HOOD BY AIR

HOOD BY AIR

HOOD BY AIR

FENDI

FENDI

FENDI

  •  2 앞코가 두 개

    기괴한 아이디어와 그에 대한 반응을 즐기는 후드바이에어. 이번엔 발끝까지 신경 썼다. 앞코가 두 개인 부츠를 선보인 것. 신을 때마다 어디가 앞인지 헷갈릴 수 있다는 게 단점.

  •  3 양말이 아니에요

    패브릭 소재로 만든 일명 ‘삭스 슈즈’. 양말을 신을 때처럼 팽팽하게 발목까지 올려 부드럽게 신을 수 있다. 남성 컬렉션에서 재미를 본 펜디를 비롯해 패턴을 화려하게 넣은 에밀리오 푸치가 대표적.

BALENCIAGA

BALENCIAGA

BALENCIAGA

PHOTO Imaxtree

PHOTO Imaxtree

PHOTO Imaxtree

  •  4 바지와 합체

    ‘스판덱스 소재로 스키니한 팬츠를 만들었구나’라고 생각하며 시선을 아래로 내린 순간 ‘응?’. 발렌시아가에 등장한 신개념 바지 슈즈. 이 바지를 입는 날이면 어떤 신발을 신을지 고민할 필요가 없겠다.

  •  5 짝짝이로 신어요

    처음엔 모델이 너무 바빠 잘못 신고 나온 줄 알았다. 셀린느에서 사랑스러운 원피스 룩에 신긴 짝짝이 슈즈. 의상과의 컬러 매치도 환상적이다. 뭘 해도 감각적인 피비 파일로!

가방의 진화

sonia rykiel

sonia rykiel

sonia rykiel

 6 크게 더 크게

과연 이 가방을 꽉 채웠을 때 들 수나 있을까? 소니아 리키엘, 셀린느, 발렌시아가에선 여행 가방으로도 손색없는 메가 사이즈 백을 선보였다. 무게를 고려해 얇은 소재로 만든 게 특징.

 

marni

marni

marni

Jil Sander

Jil Sander

Jil Sander

n°21

n°21

n°21

 7 주머니와 가방 사이

주머니가 너무 커서 가방이 필요 없겠다 생각하고 다시 보니 가방을 벨트처럼 허리에 둘렀다. 마르니와 질샌더, N°21에서 동시에 선보인 허리 가방. 두 손이 자유로워 편안하지만, 허리 건강을 고려해 너무 많은 소지품은 못 넣을 듯.

 

VALENTINO

VALENTINO

VALENTINO

HERMÈS

HERMÈS

HERMÈS

DSQUARED2

DSQUARED2

DSQUARED2

 8 일석이조

가방과 가방과 가방. 발렌티노와 에르메스는 레이어링해 연출했고, 디스퀘어드와 셀린느는 아예 그들끼리 엮어버렸다. 마치 칸이 여러 개인 수납장처럼 소지품을 분류해서 넣으면 좋겠다.

deldozo

deldozo

deldozo

kenzo

kenzo

kenzo

n°21

n°21

n°21

stella jean

stella jean

stella jean

 9 얼굴 귀고리

어마어마한 크기의 귀고리다. 장점은 크기에 비해 얼굴이 작아 보인다는 것, 단점은 반나절만 착용해도 고개가 아플 수 있다는 것. 시선을 단숨에 끄는 왕귀고리는 스텔라 진, N°21처럼 한쪽만 착용해도 멋지다.

dkny

dkny

dkny

vivienne westwood

vivienne westwood

vivienne westwood

milly

milly

milly

 10 아직 작업 중?

재봉이 덜 된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운 커트아웃 디테일의 의상들이 등장했다. 허리와 다리가 시원하게 커팅된 DKNY의 니트 세트, 구멍이 숭숭 뚫린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톱과 스커트, 팔이 나오는 부분을 잘 생각하고 입어야 하는 밀리의 블라우스, 재킷이지만 베스트 같은 또 케이프 같은 디자인의 포츠1961까지. 해체주의적인 시원한 의상들이 대세다.

날것의 아이디어로 점철된 기괴한 트렌드의 세계.

Credit Info

2017년 3월호

2017년 3월호 (총권 88호)

이달의 목차
EDITOR
사공효은
PHOTO
IMAXTREE

2017년 3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사공효은
PHOTO
IMAXTREE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