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 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오늘의 패션

'웨딩 고수'가 뽑은 2017 웨딩 트렌드

On January 02, 2017 0

이영아

이영아

비욘드 더 드레스와 올 댓 드레스 대표이자 바이어. 타블로와 강혜정, 이병헌과 이민정, 배용준과 박수진 커플 등 빅 셀럽의 결혼식을 완성시킨 웨딩 전문가다.


장장 한 달여에 걸쳐 진행되는 ‘4대 패션위크’가 끝나면 ‘브라이덜 패션위크’가 시작된다. 6개월을 앞서가는 기성복 컬렉션과 달리 브라이덜 컬렉션은 1년을 앞서가기 때문에 기성복 컬렉션처럼 트렌드가 드라마틱하게 바뀌진 않는다. 하지만 흐름은 분명히 존재한다. 할머니 옷장에서 꺼내온 듯 예스러운 플라워 레이스, 오프 숄더, 2016 팬톤 컬러, 팬츠 슈트 그리고 생화 액세서리. 2008년 10월부터 한 시즌도 빠지지 않고 브라이덜 패션위크에 참석한 ‘드레스 고수’, 비욘드 더 드레스의 이영아 대표가 짚어준 2017 웨딩드레스 트렌드다. 수많은 드레스 중 핵심만 선별했고, 아무리 예뻐도 안 되는 건 안 된다는 촌철살인 코멘트도 잊지 않았다.
 

MARCHESA

MARCHESA

MARCHESA

LELA ROSE

LELA ROSE

LELA ROSE

  • 오프 숄더

    오프 숄더 트렌드가 웨딩드레스에도 적용됐다. 과감하지만 한국 신부들에게 추천하는 스타일. 특히 마르케사처럼 허리선이 높으면 15% 정도 날씬해 보일 수 있다. 어깨를 드러내 목선은 강조되고 벨 슬리브로 팔뚝 살도 가리니 '일타 삼피' 드레스.

  • 팬츠 슈트

    팬츠 룩은 너무나 시크하지만 팝 스타 레이디 가가나 솔란지 놀스 정도만 가능할 룩. 체형보다는 정서의 문제다. 주목이야 받겠지만 그 감각을 이해해 줄 어른들은 (거의) 없다. 피로연이나 웨딩 촬영으로 대신하길.

INES DI SANTO

INES DI SANTO

INES DI SANTO

GALIA LAHAV

GALIA LAHAV

GALIA LAHAV

뉴 팬톤 컬러

팬톤이 2016년 컬러로 로즈 쿼츠와 세레니티를 점 찍으면서 흰 도화지 같던 브라이덜 런웨이에 대담한 장밋빛 분홍이 등장하기도 했다. 은은한 파스텔 톤은 한국 신부들 피부색과도 잘 어울리니, 큰 거부감 없이 도전해 보기에 제격. 특히 피로연 드레스로 적극 추천한다.
 

NAEEM KHAN

NAEEM KHAN

PRONOVIAS

PRONOVIAS

PRONOVIAS

  • 빈티지 플라워

    구찌의 ‘할머니 옷장’ 스타일이다. 섬세하고 고급스러운 자수로 완성된 빈티지 아플리케 드레스. 웬만한 트렌드를 꿰뚫는 고수에게나 가능한 드레스인 게 사실. 하지만 웨딩드레스의 뻔한 공식을 거부하고 유일무이한 룩을 원한다면 시도해 볼 만하다. 규모가 작은 결혼식이라면 더더욱.

  • 미니멀 드레스

    텍스처와 디테일이 점점 호사스러워지는 경향이 지배적이지만 그래도 미니멀한 드레스는 늘 사랑받는다. 특별한 디테일 없이 깔끔하고 정직한 실크 드레스는 디자이너의 드레이핑 실력이 여실히 드러나는 룩. 때로는 화려한 드레스보다 더 힘 있다.

GALIA LAHAV

GALIA LAHAV

GALIA LAHAV

긴팔 드레스

트렌드임은 분명하지만 누구에게나 어울리진 않는다. 흔히 팔뚝 살을 감추고자 선택하지만 안타깝게도 성공 케이스는 드물다. 지방 0%의 가녀린 팔뚝이 필수 조건이기 때문. 그레이스 켈리처럼 우아한 룩을 원한다면 추천한다.

MARCHESA

MARCHESA

MARCHESA

COSTARELLOS

COSTARELLOS

  • 생화 액세서리

    지난 4월, 2017 봄/여름 시즌 컬렉션을 공개할 때 마르케사가 생화 액세서리를 선보이며 생화가 부케의 전유물이 아님을 보여줬다. 웨딩 촬영에서는 종종 쓰이는 방법이지만 예식에서도 적용이 가능하다는 사실. 귀고리, 팔찌, 헤어핀 등으로 활용하면 남다른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 뉴 디자이너 코스타렐로스

    유럽 마켓에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는 그리스 디자이너 코스타렐로스. 돌체앤가바나의 전성기를 연상시키는 보헤미안 스타일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로맨틱한 플라워 아플리케, 러플 장식이 주특기. 한국 신부들에게 추천하고 싶어 처음으로 바잉했다.

Credit Info

2016년 12월호

2016년 12월호(총권 85호)

이달의 목차
EDITOR
이영아
PHOTO
이영아, IMAXTREE, Getty Images

2016년 12월호

이달의 목차
EDITOR
이영아
PHOTO
이영아, IMAXTREE, Getty Images